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간: 2009.6.21 ~ 2009.6.22 (1박 2일)
컨셉: 30일간의 미국/캐나다 서부 자동차 캠핑여행
경로: Green River → Evanstone → Jackson


미국에서 장기간 자동차 여행을 하다보면 그야말로 '하루종일' 달려야 하는 날이 있는데, 여행 6일째가 그런 날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틀간 캠핑을 했던 유타(Utah)주의 그린리버(Green River)에서 목적지인 와이오밍(Wyoming)주의 잭슨(Jackson)까지는 약 700km로 운전시간만 8시간이 걸리는 거리이다. 처음에는 솔트레이크(Salt Lake)에서 점심을 먹고, 잠시 시내구경을 할까도 생각했었지만, 네비게이션이 위와 같이 길을 가르쳐줘서 그냥 건너뛰기로 했다. 덕분에 잭슨에 예상보다 일찍 도착해서 아지자기한 관광도시를 잘 구경할 수 있었는데, 결과적으로는 이게 아주 현명한 선택이었던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네비게이션이 가르쳐준데로, 프로보(Provo)에서 189번 국도로 빠져나와서 와사치(Wasatch) 산맥을 넘어가는 중이다. 6월말인데도 눈덮인 바위산들과 산맥을 넘으면 커다란 호수까지 나와서 초반 운전이 전혀 심심하지가 않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80번 프리웨이를 북서쪽으로 달려서 와이오밍주의 첫번째 도시 에반스톤(Evanston)의 맥도날드에 점심을 먹으러 들어갔는데, 세상에~ 테이블의 의자가 말안장이다! 잠시 앉아보니 대충 만든게 아니라, 진짜 가죽과 금속으로 아주 잘 만든 것이었다. 와이오밍주를 'The Cowboy State'라고도 부른다는데, 설마 어릴 때부터 말안장에서 햄버거 먹는 연습을 시킬 줄이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에반스톤을 지나면 감자로 유명한 아이다호(Idaho)주를 넘나들면서 북쪽으로 이런 끝없는 초원지대를 달리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간에 지나는 와이오밍주의 작은 마을 애프톤(Afton)은 엘크의 뿔과 박제로 도로 위에 아치를 만들어 두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애프톤을 지나서 호백(Hoback)까지는 산속을 달리게 되는데... 앞에 가는 4대의 자동차가 모두 캠핑카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리하여 처음 예상보다 훨씬 빠른 오후 4시반쯤에 와이오밍주에서 가장 유명한 도시인 잭슨(Jackson)에 도착을 했는데, 서부시대의 건물들이 빼곡한 다운타운 거리에 역마차가 다니고 있는 첫인상이 아주 인상적인 멋진 곳이었다. (참고로, 이 도시를 포함한 부근 지역을 '잭슨홀(Jackson Hole 또는 Jackson's Hole)'이라고 많이 부르기도 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와이오밍주의 스테이트쿼터(State Quarter)와 자동차 번호판에는 모두 야생마를 타고 있는 카우보이가 그려져 있는데, 바로 여기 잭슨의 중앙공원에 있는 이 카우보이 동상의 실루엣을 그린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중앙공원에서 또다른 유명한 것은 동서남북 4개의 입구에 만들어져 있는 큰사슴, 엘크(Elk)의 뿔로 만든 아치들이다. 모두 이 근처에서 자연적으로 뿔갈이하면서 떨어진 것들을 모아서 만들었다고 하는데, 그래도 왠지 약간은 섬뜩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여행에서 처음 만난 바이슨(Bison, 버팔로)인데, 이 녀석은 박제지만 다음날부터는 살아있는 놈들을 지겹게 보게 된다. 그나저나, 문밖에 사슴뿔 장식과 버팔로가 있는 이 집은 옷가게인데 안으로 한 번 들어가 보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천정에는 사슴뿔 샹들리에가 매달려 있고, 벽에는 수 많은 사슴과 무스(moose), 바이슨의 머리들이 빼곡히 붙어있다. 동물 애호가들은 별로 안좋아 할지도 모르겠지만, 이 북쪽 동네를 여행하려면 이런 모습에 익숙해져야만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앙공원 앞에서 역마차가 다른 관광객을 태우기 위해서 정차해있는 모습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깊은 산속의 작은 카우보이 마을이 미국에서 가장 인기있는 휴양도시중의 하나가 될 수 있었던 이유는 바로 북쪽에 그랜드티튼(Grand Teton)과 옐로스톤(Yellowstone)이라는 두개의 걸출한 국립공원이 있기 때문이다. 연간 수백만의 국립공원 관광객들이 이 마을을 지나게 되면서, 자연적으로 큰 마을로 발전을 하게 되었는데, 사진에 슬로프가 보이는 Snow King 등의 최고급 스키 리조트들도 문을 열면서, 도시 자체가 인기관광지가 되었다. 또, 제트기가 착륙할 수 있는 긴 활주로를 가진 공항이 생기면서, 유명인사들도 여기를 자주 방문하게 되었는데, 영화배우 해리슨포드, 산드라블록과 타이거우즈, 그리고 딕체니 전부통령이 여기에 별장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많은 서부시대 분위기의 건물들 중에서도, 나는 이 극장 건물이 가장 인상적이었다. 이런 극장에서 영화를 보면 어떤 느낌일까? (어떻기는... 깜깜한데서 영화보는거야 똑같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숙소를 찾기 전에 마지막으로 찾아온 여기는 마을 북쪽으로 조금 떨어져 있는 비지터센터이다. 정식 이름이 Jackson Hole & Greater Yellowstone Visitor Center인 이곳은 잭슨에 왔다면 꼭 들러야하는 곳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쇠로 만든 엘크 암수와 그리즐리베어(Grizzly Bear)의 동상인데, 아래에 진짜 풀을 심어 놓은 것이 참 좋은 아이디어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리를 지어 이동하는 엘크의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서, 이렇게 박제를 7개나 모아서 보여주는 대단한 정성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즐리베어(Grizzly Bear)에 대해서 열심히 공부하고 있는 지혜~


사용자 삽입 이미지

2층에서 내려다보면, 이렇게 커다란 '엘크뿔 샹들리에'와 함께 그랜드티튼, 옐로스톤 국립공원 풍경들의 멋진 사진과 그림들을 감상할 수 있는데, 비싼 관광도시답게 정말로 비지터센터도 삐까번쩍하게 잘 만들어 놓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지터센터 뒤로는 이렇게 넓은 초원이 펼쳐지는데, 이 구역은 모두 National Elk Refuge로 지정되어 있단다. 세계에서 가장 넓은 엘크 보호구역으로 여름에 높은 산속에 흩어져 살던 엘크들이 겨울이 되면 이리로 내려오는데, 그 무리의 수가 한해 평균 7,500마리 정도나 된다고 한다. 아쉽게도 지금은 여름이라서 엘크들을 볼 수는 없었다.

이렇게 '긴 운전, 짧은 관광'을 마치고는 5일만에 처음으로 모텔을 잡아서 깔끔하게 샤워도 하고, 휴식을 취했다. 내일부터는, 지금까지의 유타주의 붉은 바위들과는 판이한 풍경의, 그랜드티튼과 옐로스톤 국립공원으로 들어간다.




아래 배너를 클릭해서 위기주부의 유튜브 구독하기를 눌러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Posted by 위기주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는 잭슨홀에 사는 아줌마인데요 아주 자세하게 잘 설명해 놓으셨네요. 겨울에도 와보세요 스키장이 아주좋아요~^^

    2015.01.13 10:53 [ ADDR : EDIT/ DEL : REPLY ]
    • 정말 멋진 곳에 사시는군요~ 겨울에 조금 추울 것 같기는 하지만요...^^ 딸아이 대학 가고나면 다시 한 번 꼭 옐로스톤쪽으로 올라가볼 생각입니다. 블로그 방문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2015.01.15 03:12 신고 [ ADDR : EDIT/ DEL ]
  2. 아래미

    저도 2009년 무렵 솔렉에서 살았고, 그린리버-잭슨 가신 길도 다 가 보았는데요.
    나름 정취가 있지요. 솔렉을 거쳐서 가셔도 좋았을 겁니다. 시간 차이도 얼마 나지 않고
    와사치 산맥 중간만 가면 경치가 그런 정도입니다.
    솔렉은 한번 거쳐가볼만 한 곳입니다.
    저도 한번 또 가보 싶은 곳입니다.

    2015.01.29 18:14 [ ADDR : EDIT/ DEL : REPLY ]
    • 솔트레이크시티는 다음 번에는 꼭 지나가면서 구경해도록 하겠습니다. 블로그 방문 감사합니다~^^

      2015.01.30 14:19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