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외의 여행지들

캐피탈휠(Capital Wheel) 관람차와 조각작품 등으로 유명한 메릴랜드 내셔널하버(National Harbor)

위기주부 2022. 1. 2. 20:41
반응형

캘리포니아 LA에서 살 때는 자동차로 다른 주(state)를 만나려면 동쪽으로 4시간쯤 달려서 아리조나 또는 네바다를 가거나, 북쪽으로 10시간 이상을 달려서 오레곤을 가야만 했다. (가장 가까운 경계인 남쪽으로 2시간 거리는 다른 나라인 멕시코^^) 그래서 로스앤젤레스에서는 다른 주를 자동차로 하루에 다녀온다는 것이 쉽지 않으니까, 주가 바뀌면 뭔가 거창한 여행을 한 느낌이 들었다. 하지만 여기 북부 버지니아에서는 앞으로 차례로 소개되겠지만, 다른 주들을 2시간 정도의 운전으로 갈 수가 있고, 특히 같은 생활권이라 할 수 있는 메릴랜드(Maryland) 주는 가까운 강만 건너면 된다.

수도 워싱턴에서 '내셔널' 크리스마스 트리를 구경하고는 남쪽으로 20분 정도 달려서, 이름만으로는 컨테이너들이 가득한 미국의 '국가적 항구'로 오해하기 십상인 메릴랜드 주의 내셔널하버(National Harbor)로 왔다. 먹구름 아래로 비추는 해질녁의 주황 햇살이 반사되는 저 수면은 바다가 아닌 포토맥 강(Potomac River)이고, 강 건너의 육지는 버지니아(Virginia)로, 처음에 내셔널하버라는 이름만 듣고는 LA의 롱비치같은 컨테이너 항구를 생각했다가 완전히 한 방 먹었다~

물론 요트가 몇 척 떠있으니 항구(harbor)가 맞기는 하지만, 그 이름도 거창하게 '내셔널' 하버로 불리는 이유는... 1980년대까지 옛날 플랜테이션 농장이 남아있던 자리를 2000년대 들어서 강가의 리조트로 개발을 하면서, 이 소규모 개발지역의 공식적인 지명을 National Harbor로 새로 만들었기 때문이다. 대형 관람차 뒤쪽으로 포토맥 강을 건너는 큰 다리가 보이는데, 인터스테이트 95번 겸 495번 고속도로가 지나가는 Woodrow Wilson Memorial Bridge로 버지니아 출신의 제28대 대통령 우드로 윌슨의 이름을 딴 것이다. 이 쯤에서 이해를 돕기 위해서 아래의 지도를 한 장 보여드려야 할 것 같다.

파란색의 포토맥 강 동쪽에서 마름모로 밝게 표시된 영역이 미국의 수도, 워싱턴 DC(District of Columbia)이다. 그 외의 동쪽은 메릴랜드 주로 National Harbor가 지도 가운데 제일 아래에 보이고, 강의 서쪽은 버지니아 주이다. (구글맵 지도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 앞서 언급한 495번 고속도로가 DC를 완전히 감싸고 돌아서 캐피탈 벨트웨이(Capital Beltway)로 불리는데, 한국으로 치자면 서울의 외곽순환 고속도로라고 할 수 있다. 나들이를 다녀와서 이렇게 지도로 복습을 하니까, 이제 이 동네의 지리가 조금씩 이해 되는 것 같다.

관람차가 있는 부두로 연결되는 중심가로 걸어가는데 가로수에 연말 크리스마스 장식을 해놓았다. 처음에는 이 곳의 위치와 분위기를 보고 LA의 산타모니카 바닷가가 떠올랐지만, 내셔널하버는 계획적으로 리조트와 컨벤션센터로 개발된 곳이라는 큰 차이가 있다. 특히 멀리 정면에 유리로 만든 고층건물이 보이는데 2016년에 문을 연 MGM National Harbor 카지노호텔로, 메릴랜드는 미국에서 일반 카지노가 합법인 18개 주들 중의 하나이다.

원래 국가적인 역사나 의미가 있는 장소가 아니라서, 의도적으로 '내셔널'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국가적(또는 애국적?)인 동상과 조형물들을 많이 세워놓는 노력을 했다. 중심가의 아메리칸웨이 야외공원(American Way Outdoor Park) 입구에 해군, 해병대, 육군, 공군, 그리고 사진에는 안 보이지만 국경수비대까지 총 5명의 살아있는 것 같은 동상이 아주 잘 만들어져 있었다.

그 뒤로 바람에 펄럭이는 듯한 성조기 조형물 아래로 American Way를 따라서 여러 유명 인물의 실물 크기 청동조각이 또 서있어서, 강가로 나가기 전에 먼저 저 쪽으로 가서 잠시 둘러보기로 했다.

코로나로 함부로 여기저기 만질 수는 없지만, 그래도 워싱턴과 악수를 안 할 수 없었다...^^ 동상을 기단도 전혀 없이 잘 세워놓아서, 정말로 보도블럭 위에 서있는 워싱턴과 마주하고 있는 느낌이 들도록 한 것이 참신했다.

링컨과 나란히 선 지혜인데, 정말로 링컨이 키가 크기는 했나보다~ 사진 오른쪽에 살짝 보이는 책을 들고있는 동상은 메릴랜드 출신의 노예제 폐지론자인 프레더릭 더글라스(Frederick Douglass)로, 노예해방을 위한 웅변과 저술 및 신문발행을 통해 유명해져서, 남북전쟁 때는 링컨의 고문으로 흑인부대를 이끌었고, 미국 역사상 최초로 연방정부의 고위직에 임명된 흑인이다. DC에 있는 그의 집이 국가사적지로 지정이 되어 있어서, 언젠가 방문하게 되면 다시 상세히 소개를 할거라서 여기서는 반쪽짜리 사진으로 넘어간다.

'자동차의 나라'답게 그 다음은 포드사의 모델T 실물과 함께, 맞은편에는 헨리 포드의 동상이 만들어져 있었다.

휠체어에 앉아있는 분은 미국 역사상 유일무이한 4선의 제32대 대통령인 프랭클린 루즈벨트(Franklin Roosevelt)인데, 그 옆에 영국인 윈스턴 처칠은 왜 뜬금없이 '미국의 길'에 등장하셨나? 그리고 사진 제일 오른쪽에 팔근육을 자랑하고 있는 여성분이 보이는데, 2차 세계대전 당시에 군수공장에서 일하시던 '로지더리베터(Rosie the Riveter)'의 동상이다. 리벳공 로지에 대해서 더 궁금하신 분은 여기를 클릭해서 샌프란시스코 지역에 있는 그녀들을 기리는 국립역사공원을 소개했던 퀵실버님의 여행기를 보시기 바란다.

계속해서 걸어가면 아이젠하워, 루이 암스트롱, 마릴린 먼로 등의 동상이 계속 나온다고 하지만, 어두워지려고 해서 방향을 돌려 저 커다란 크리스마스트리와 관람차를 구경하기 위해서 다시 강가로 향했다.

역시 떠나온 LA 그로브몰이 생각나게 만들었던, 커다란 원뿔형의 트리 앞에서 가족사진 셀카를 한 장 찍었다. 위기주부의 얼굴이 나온 김에... "블로그 방문하신 모든 분들, 2022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부두로 나가기 전에 강가에 또 유명한 조각작품이 하나 있다고 해서 모래사장으로 내려가 봤는데, 여기서는 어떤 작품인지 한 번에 잘 보이지가 않는다...

왠지 '발꾸락'으로 불러야 할 것 같은 커다란 발가락들은 땅 밖으로 끝부분만 나온 오른발이고, National Harbor 간판 아래쪽에는 꼬마가 올라가 있는 세워진 왼쪽 무릎이 보인다.

오른팔이 땅에서 가장 높이 솟아있고, 덮수룩한 수염이 자란 거인의 얼굴이 겨우 땅밖으로 나와서 거친 숨을 쉬고 있다. "어이~ 까만 옷을 입은 꼬마야... 너 아저씨 눈 밟았어!"

그리고 왼팔은 손바닥만 겨우 모래 위로 올라와 있었다.

잠에서 깨어나 땅속에서 나오려는 거인의 모습을 묘사한 이 작품의 제목은 어웨이크닝(The Awakening)으로, 원래는 DC 내셔널몰 아래 East Potomac Park의 남쪽 끝인 Hains Point에 1980년에 설치가 되었던 작품인데, 2008년에 National Harbor 개발자가 70만불에 구매해서 이리로 옮겨서 설치한 것이라고 한다.

마지막으로 부두를 따라서 강 위에 설치된 캐피탈휠(Capital Wheel)이라 불리는 회전 관람차 가까이 가봤다. 최고 높이 180피트(55 m)의 꼭대기 높이에서는 워싱턴 기념탑까지 보인다고 하는데, 2014년에 설치되어서 나름 여기 DMV(DC-Maryland-Virginia) 지역의 명물로 자리를 잡았다고 한다.

이렇게 버지니아로 이사와서 첫번째 맞는 크리스마스의 오후에, 넓게 잡아서 우리 동네라 부를 수 있는 DC의 내셔널 트리와 메릴랜드의 내셔널 하버를 구경하고는, 495번 고속도로로 포토맥 강을 서쪽으로 건너서 버지니아의 집으로 돌아갔는데, 아무래도 여기 내셔널하버는 새해 돼지꿈을 꾸고 나서, MGM 카지노를 구경하러 한 번 더 와보게 될 것 같다.

 

 

아래 배너를 클릭해서 위기주부의 유튜브 구독하기를 눌러주시면 정말 감사하겠습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