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오렌지카운티 26

오렌지카운티 라구나비치(Laguna Beach)의 해적탑(Pirate Tower) 소개와 다나포인트(Dana Point)

직접 눈으로 보지않은 곳을 인터넷에서 가져온 사진만으로 소개하는 경우는 매우 드물지만, 이 곳의 사진은 한 장 꼭 보여드리고 싶었다. 사실 여기를 가보려고 남쪽 바닷가로 내려간 것인데, 절벽에서 아래쪽으로 내려가는 계단이 공사중으로 막혀있어서 그냥 지나쳐야 했던 아쉬움 때문이다. 롱비치 병원에서 코로나 백신주사를 맞고 실비치를 구경한 후에, 캘리포니아 1번도로를 계속 남쪽으로 달려 헌팅턴비치와 뉴포트비치를 차례로 지나 라구나비치(Laguna Beach)에 도착했다. 옛날 오렌지카운티 플러튼에 살 때는 몇 번 드라이브를 왔던 곳인데, 거의 10년만에 와보는 것 같다. 메인비치파크(Main Beach Park)에서 시작되는 Forest Ave는 원래 일방통행으로 차량이 들어갈 수 있지만, 코로나 때문에 아직..

코로나 백신 접종을 LA 롱비치에서 하고, 옆동네 오렌지카운티 실비치(Seal Beach) 바닷가 구경

아내가 미국 필수업종 종사자라서 직장을 통해 신청한 코로나19 백신접종을 하기 위해서, 토요일 아침에 함께 LA 롱비치로 갔다. 남편이야 당연히 아직 맞을 수 있는 차례가 아니지만, 바늘이 가니까 실도 졸졸 따라갈 수 밖에...^^ 백신주사를 맞으러 간 곳은 롱비치(Long Beach) 시에 있는 US Veterans Affairs Hospital로 한국으로 치면 국립보훈병원인 셈이다. 참고로 커다란 성조기 아래에 보이는 까만 깃발은 POW/MIA Flag로 얼마전 바이든 취임식때 국회의사당에도 게양되어 주목을 받았다. 미국의 전쟁포로(Prisoner of War)와 실종자(Missing in Action)를 잊지 말자는 의미의 깃발로, 2019년부터 법으로 백악관, 국회의사당을 포함한 주요 연방건물에 ..

채프먼 대학교(Chapman University)에서 열린 지혜의 SCSBOA 고등학생 심포니 오케스트라 공연

SCSBOA(Southern California School Band & Orchestra Association)에서 개최하는 올서던캘리포니아 아너콘서트(All-Southern California Honor Concert)에 지혜가 올해로 5년 연속 참가를 했다. 지난 중등부 2014년과 2015년, 고등부 2016년 공연 포스팅은 각각의 연도를 클릭하면 보실 수 있다. (작년은 2016년과 같은 장소였는데, 비가 너무 많이 와 제대로 찍은 사진이 없어서 블로그 포스팅이 없음) 리허설 시간에 맞춰서 지혜를 공연장에 내려다주고, 바로 아래에 있는 마을 구경을 나왔다. 겨울에도 식지않는 남부 캘리포니아의 따뜻한 오후 햇살을 받으며, 반팔차림으로 1월의 마지막 일요일을 여유있게 보내고 있는 사람들의 모습이다...

뉴포트비치 항구를 감싸고 있는 발보아 반도(Balboa Peninsula)의 놀이공원과 바닷가 부두 구경

오렌지카운티의 뉴포트비치(Newport Beach)는 매년 12월에 크리스마스 장식을 한 배들이 항구를 수 놓는 '크리스마스 보트 퍼래이드(Christmas Boat Parade)' 행사가 열리는 곳으로 유명한데, 그 퍼래이드가 열리는 바다를 감싸고 있는 기다란 반도가 발보아페닌슐라(Balboa Peninsula)이다. 9월초 노동절 1박2일 여행의 둘쨋날에 그 반도에 있는 뉴포트비치의 발보아빌리지(Balboa Village)를 구경하기로 했다. (구글맵으로 위치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 샌디에고의 유명한 도심공원인 발보아파크(Balboa Park)를 비롯해 캘리포니아에는 '발보아'라는 지명과 도로명이 많은데, 유럽인으로 태평양을 최초로 발견한 스페인의 탐험가 Vasco Núñez de Balboa의 이..

50년 역사의 초대형 야외 쇼핑몰인 뉴포트비치(Newport Beach)의 패션아일랜드(Fashion Island)

9월초 노동절 연휴 1박2일 여행의 두번째 포스팅은 저녁을 먹으러 간 쇼핑몰 이야기이다. (첫번째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 호텔방에서 뭘 먹을까 한 참을 고민하다가 찾아간 곳... Hopdoddy Burger Bar라는 햄버거 전문점에서 오래간만에 고퀄리티의 햄버거로 저녁을 먹었다. 그런데 삐져나온 한줄기 양파는 시각적 완성도를 위해 일부러 연출한 것일까? 이 식당이 입점해있는 야외 쇼핑몰이 바로 뉴포트센터(Newport Center)에 위치한 패션아일랜드(Fashion Island)이다. 그런데, 쇼핑몰 모양만 놓고 본다면 패션아일랜드 '섬(island)'이라기 보다는, 패션에그(Fashion Egg)라고 부르는 것이 더 어울릴 것 같았다.^^ (이유가 궁금하면 여기를 클릭해서 구글맵을 보시면 됨) 올..

노동절 연휴의 1박2일 리조트 여행? 하얏트리젠시 뉴포트비치(Hyatt Regency Newport Beach)

한 참 지난 6~7월의 여행기가 아닌, 따끈따끈한 9월초 노동절 연휴에 다녀온 여행기... 하지만 내용은 별거없는 여행기...^^ 우리방의 문을 열면 바로 보이는 풍경으로, 키 큰 야자수 아래의 넓은 풀장과 많은 사람들이 영락없이 남국의 리조트 분위기를 팍팍 풍기는 이 곳은... LA의 집에서 1시간 조금 더 걸리는 오렌지카운티에 있는 하얏트리젠시 뉴포트비치(Hyatt Regency Newport Beach) 호텔이다. (구글맵으로 지도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 풀장 옆의 분수대에서 서로 물총을 쏘면서 신나게 노는 아이들... "나도 물총 쏘는 것, 좋아하는데~" 그리고, 저 커다란 플라밍고(flamingo, 홍학) 튜브도 정말 마음에 들었다! 하지만 무엇보다도 이 넓은 풀장에서 꼭 해보고 싶었던 것은 ..

지혜와 친구들의 SCSBOA 주관 올서든캘리포니아(All-Southern California) 중학생 오케스트라 공연

작년에 이어서 1~2월에는 여행기보다는 지혜의 학교생활이나 여러 공연을 기록하는 포스팅들이 당분간 또 이어진다. 일년만에 다시 찾아온 오렌지카운티 라팔마(La Palma)에 있는 케네디 고등학교(John F. Kennedy High School)... 뒤로 보이는 학교 건물에는 케네디 대통령의 유명한 연설 문구인 “Ask not what your country can do for you – ask what you can do for your country,”가 씌여있다. (구글맵 지도는 여기를 클릭) 이 학교의 마스코트는 아일랜드 민화에 나오는 남자 모습의 작은 요정이라는 '레프러콘(Leprechaun)'이고 슬로건은 "Home of the Fighting Irish"란다. 왜냐하면 케네디 대통령이 아일..

오렌지카운티 라팔마(La Palma)의 케네디 고등학교에서 열린 남캘리포니아 중학생 오케스트라 공연

SCSBOA(Southern California School Band and Orchestra Association)은 남부 캘리포니아 지역의 중고등학교 밴드와 오케스트라 선생님들의 모임인데, 매년 전체 서던캘리포니아 중고등학교를 대상으로 오디션을 통해 학생들을 뽑아서 공연을 한다. 지혜도 오디션을 통해 올해 2014년도 공연의 오케스트라 멤버로 선발되어서, 여기 오렌지카운티의 라팔마(La Palma)에 있는 케네디하이스쿨(Kennedy High School)에 지난 주 토/일요일과 이번 주 토요일까지 3일을 공연연습을 했고, 이 날 일요일에 최종 리허설과 공연이 있었다. (구글맵으로 지도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 도로변 입구에 케네디(John F. Kennedy) 대통령의 유명한 연설문구가 적혀있는 이..

미국 오렌지카운티 휘슬러 초등학교 3학년 학예회 - '문법섬의 해적들' (Pirates from Grammar Island)

오늘은 여기 미국 LA 인근의 오렌지카운티 플러튼(Fullerton)시의 휘슬러(Fisler) 초등학교 3학년인 지혜가 학예회를 하는 날이다. 3학년 백여명이 모두 한꺼번에 출연하기 때문에, 강당의 수용 인원을 고려해 공연을 어제와 오늘 두 번을 하기로 했다고 한다. 가족들이 강당에 입장을 기다리고 있고, 그 앞에는 학교 기부금 모금을 위해서 쿠키를 파는 간이매장, Concession Stand가 있다. 미국의 학교에서 학부모가 참석하는 큰행사에는 꼭 이런게 있고, 또 배가 안고파도 몇개 사먹어주는(?) 학부모들도 많이 있다. 지난 주부터 강당에서 열심히 연습을 하던데, 이렇게 강당의 유리창에는 'ALL PIRATES BEWARE!'라고 엑스자로 붙여 놓았다. 훔쳐보지 말라는 뜻도 있는 것 같지만, 나름..

미국인들이 추천하는 햄버거전문 레스토랑 - 퍼드러커스(Fuddruckers)

미국에서 패스트푸드점을 가보면 덩치 큰 백인들이 들고있는 빅맥이나 와퍼, 또는 인앤아웃의 더블더블이 그렇게 작아보일 수가 없다. 물론 두개씩 먹는 사람들도 많이 보기는 했지만, "저 몸집에 저걸 하나 먹고 식사가 될까?" 항상 이런 생각을 떨칠 수가 없었다. 그런 덩치 큰 미국 백인들이 좋아하고, 또 캐쥬얼한 미국의 분위기를 제대로 느낄 수 있는 햄버거전문 레스토랑이 있다고 들었었는데, 마침 지난 토요일 저녁 시간에 바로 그 '퍼드러커스(Fuddruckers)'라는 햄버거 가게가 눈에 띄어, 거기서 먹어볼 기회가 생겼다. 오렌지카운티 부에나파크(Buena Park)에 비치길(Beach Blvd) 옆에 있는 퍼드러커스 레스토랑의 간판인데, 이 비치길을 따라서 한국 가게들이 워낙 많다보니까, 간판 아래에 한..

미국 LA 오렌지카운티 플러튼의 YMCA 썸머캠프(Summer Camp) 되돌아 보기

오늘 우편함을 열어 보니까, 딸아이 앞으로 조그만 봉투가 하나 와 있었는데, 발신지는 North Orange County YMCA 였다. 봉투안에는 안내문과 DVD가 하나 들어 있었는데, 여름방학 때 지혜가 참가했던 YMCA 썸머캠프에서 보낸 것으로 썸머캠프 참가자들에게 YMCA 모임에 초대한다는 안내와 함께, DVD에는 썸머캠프의 사진들이 500장쯤 들어 있었다. 지혜는 6월말에 1주일만 다녔는데, 그 때도 블로그에 올릴까 하다가 사진도 없고 그래서 그냥 넘어 갔었다. 사진을 받은 김에(지혜 사진은 몇 장 없지만...), 미국에서 학부모라면 꼭 알아야 하는 YMCA 썸머캠프에 대해서 한 번 올려 보자. 한국에서 여름방학때 아이들을 미국에 몇주간 이런 단기 썸머캠프에 보내는 학부모들이 있다고도 한다. Y..

미국에서 ESL프로그램으로 공짜로 영어 배우기

계속 어디에 놀러 다닌(?) 글들만 올렸더니, 점점 '미국여행' 전문 블로그가 되어 가는 것 같다...^^ 미국에서 사는 모습이나, 미국에 관한 도움말들도 많이 올려야 되는데... 그래서, 이번 주부터 가을 학기를 다시 나가기 시작한 영어학원(?) 이야기를 한 번 해보자~ 내가 듣는 수업은 무료 평생교육원(?) 같은 곳인 NOCCCD(North Orange County Community College District)에서 진행하는 무료 영어수업인 ESL(English as a Second Language) 프로그램이다. 미국은 이민자들이 세운 나라이고, 지금도 전세계 이민자들이 계속 증가하고 있는 나라다. (우리 가족도 포함되나?) 특히나, '인종의 용광로(melting pot)'라고 불리는 이 곳 LA..

우리 동네에 있는 오렌지카운티공원 - 랄프클라크 지역공원(Ralph B. Clark Regional Park)

예전에 우리 동네에 있는 공원(park)들을 여러 곳 돌아다닌 것을 라고 여기에 소개한 적이 있었는데, 그 때는 플러튼(Fullerton)시에서 관리하는 비교적 작은 공원들이었고, 지난 일요일에 다녀온 이 곳은 오렌지카운티에서 관리하는 공원이다. 우리집에서 자동차로 5분도 채 걸리지 않는 Rosecrans 길에 있는 랄프클라크 지역공원(Ralph B. Clark Regional Park)을 소개한다. 카운티에서 관리하는 큰 공원답게 입구부터 아주 대단해 보이는데, 아니나 다를까... 차량 1대당 주말에는 $5(주중 $3)의 주차비를 내야 한다. 하지만, 사람에 대한 입장료는 없기 때문에, 길 건너편 야구장 주차장에 차를 세워 놓고 걸어서 들어가면 된다. 주택가와 골프장에 붙어있는 공원이지만 워낙 크고 나..

내가 살고있는 오렌지카운티 플러튼(Fullerton) 시를 'LA'라고 부를 수 있을까?

미국으로 이사 올 때, 사람들이 미국 어디로 가냐고 물으면, 그냥 '로스앤젤레스(Los Angeles, LA)'또는 'LA쪽'이라고 대답했지, '오렌지카운티 플러튼(Fullerton)'이라고는 별로 대답하지 않은 것 같다. 하지만, 여기 미국에서 누가 물으면 '플러튼'이라고 대답을 한다. 그럼, 내가 살고 있는 곳은 LA라고 할 수 있을까? 별로 중요한 이야기는 아니지만, 그래도 정확히 한 번 정리해 보고 싶어서 인터넷으로 찾아 보았다. (아래의 지도와 주요내용은 구글과 위키피디아의 검색결과를 참고로 하였음) 그러고보니, 고등학교 다닐때 지리 수업시간을 매우 좋아 했던 것 같다...^^ 위의 지도는 캘리포니아주(State of California)의 단위 행정구역인 'County'를 나타낸 지도이다. 2..

캘리포니아 역사의 보석, 미션 샌후안카피스트라노(Mission San Juan Capistrano)

기간: 2009.4.11 ~ 2009.4.12 (1박 2일) 컨셉: 도시를 떠난 휴양&자연여행 경로: 안자보레고 → 테메큘라 → 샌후안카피스트라노 일요일에 테메큘라(Temecula)에서 레이크엘시뇨(Lake Elsinore)를 거쳐서 오르테가(Ortega) 하이웨이로 산을 넘어 온 이곳은 74번 하이웨이와 5번 프리웨이가 만나는 곳에 있는 유서깊은 도시인 샌후안카피스트라노(San Juan Capistrano)라는 곳이다. 이 곳을 찾은 이유는 바로 초기 캘리포니아의 역사를 상징하는, 스페인 선교사들이 설립한 선교를 위한 카톨릭 교회인 21개의 '미션(Mission)' 중에서 가장 아름다워 'Jewel of the Missions'라고 불리는 Mission San Juan Capistrano를 보기 위해서..

그외의 여행지들 2010.11.04 (4)

미국에서 느끼는 장터의 분위기 - OC Fair

기간: 2008.7.26 ~ 2008.7.26 (1박 2일) 컨셉: 아이들과 함께 가족여행 지난 토요일에 LA지역의 오렌지카운티(Orange County)에서 매년 여름에 열리는 유명한 축제인 'OC Fair'에 다녀왔다. 오렌지카운티 남쪽의 코스타메사 지역에 있는 아주 넓은 땅에서, 이 지역의 농축산물 경연과 전시, 먹거리 장터와 각종 공예품을 파는 가게들, 임시로 설치된 수 많은 놀이기구, 그리고 각종 공연과 행사가 동시에 벌어지는 캘리포니아 전역에서도 손꼽히는 유명한 지역 축제라고 한다. 장터 안에 들어가는 입장료만 어른이 $9, 어린이는 $5로 비싼 것이 처음에는 좀 흠이었다. 위의 지도로 표시한 땅만 가로가 약 700m, 세로가 약 300m가 되는 넓은 부지에 색깔로 구분된 것과 같이 다양한 시..

왜 명품매장은 세일을 안할까? - 사우스코스트플라자(South Coast Plaza)

기간: 2008.12.28 ~ 2008.12.28 (1일) 컨셉: 시티&쇼핑 여행 미국에서는 달력의 각종 휴일에 맞춰서 많은 가게들이 항상 세일을 한다. 아무래도 가장 유명한 날은 바로 추수감사절 다음날인 '블랙프라이데이(Black Friday)'일 것이다. (이 날이 지나면 연간손익이 빨간색(적자)에서 까만색(흑자)으로 바뀐다고 이렇게 부름) 하지만, 실제로 세일하는 할인률도 더 크고 전체 매출액도 더 많은 때는 바로 '애프터크리스마스(After Christmas)' 세일을 하는 크리스마스 다음날인 12/26일부터 1월 첫째주 주말까지의 연말연시 기간이라고 한다. (쇼윈도를 찍은 위의 대표사진 참조...^^) 이런 기간에는 특별히 살게 없더라도, 한번쯤 쇼핑몰을 방문해서 돌아보는 것이 예의라는 우리집 ..

집안에 있는 모든 것을 파는 곳 - 이케아(IKEA)

기간: 2008.6.28 ~ 2008.6.28 (1일) 컨셉: 시티&쇼핑 여행 사실, 이 글을 '여행기' 카테고리에 쓰는 것이 맞는지 약간 고민을 했다. 지금까지 미국에 와서 10번도 넘게 간 곳이고, 집의 가구나 소품을 사러 가는 곳을 괜히 여행기에 올린다는 소리를 들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스쳐서였다. (혼자 너무 심각한건가? ^^) 하지만, 오늘 소개하는 이케아(IKEA)는 전세계적으로 유명한 가게이지만 아직 한국에는 없고, 몇 년 전에 홍콩에 여행을 갔을 때 관광지로 들른적이 있을만큼 처음 가보는 사람들에게는 충분한 매력이 있는 곳이다. 물론, 관광객이 침대나 소파같은 가구를 사가지고 집에 갈 수는 없지만, 이곳의 예쁜 인테리어 소품들은 가격도 비교적 싸고 여행 기념품으로도 손색이 없다. (여기 미..

최고의 럭셔리 쇼핑몰을 가다. 오렌지카운티에 있는 사우스코스트플라자(South Coast Plaza)

기간: 2007.11.24 ~ 2007.11.24 (1일) 컨셉: 시티&쇼핑 여행 LA 남쪽의 오렌지카운티 중심부인 코스타메사(Costa Mesa)에 있는 사우스코스트플라자(South Coast Plaza)는 5개의 백화점과 280개의 독립 매장이 연결되어 있는, 매장면적 기준으로 미국 전체에서 3번째고 캘리포니아에서는 제일 큰 쇼핑몰이라고 한다. 하지만, 이 쇼핑몰이 미국 전역에서도 유명한 이유는 매장면적이 3등이라서가 아니라, '단위 매장면적당 매출액이 최고'인 대형 쇼핑몰이라는 것이라고 한다. 이 말이 잘 이해가 안된다면, 그냥 잘 사는 동네에 있는 엄청 화려한 초대형 쇼핑몰이라고 생각하면 편하다. 그래서인지, 아내의 회사 사람이 얼마 전에 여기서 쇼핑하고 있는 가수 '비'를 봤다고 한다. (영화 ..

미국서부시대 테마파크인 노츠베리팜에서 말이 끄는 마차와 열차강도가 나오는 기차를 타보자

집에서 10분 정도 거리에 있는 '미국 최초의 테마파크'인 노츠베리팜(Knott's Berry Farm)을 지난 주말에 마지막으로(?) 다녀왔다. 작년 3월에 연간회원권을 끊어서 지난 1년동안 주말에 틈틈이 다니면서도, 별로 여기에는 소개한 적이 없었는데, 아무래도 마지막이다 보니, 왠지 아쉬움도 약간 남아서 똑딱이카메라를 챙겨갔다. 무엇이든지 마지막이라는 것은 좀 섭섭하다... 유명한 디즈니랜드에서도 가까운 놀이공원인 여기 노츠베리팜은 오렌지카운티의 부에나파크(Buena Park)라는 도시에 있는데, 디즈니랜드보다도 먼저 생긴, 나름대로 하나의 주제가 있는 테마파크로써 여기 LA지역에서는 제법 유명한 관광지이다. (위치와 역사, 전반적인 공원의 정보는

미국서부 최대의 나무로 만든 롤러코스터 - 고스트라이더(Ghost Rider)

3월에 여기 로스엔젤레스(Los Angeles)에 있는 놀이공원 노츠베리팜(Knott's Berry Farm)을 소개한 글이 네이버메인에 떴을 때, 많은 분들이 왜 고스트라이더(Ghost Rider)를 타지 않았냐고 덧글을 달아주셨다. (당시에는 점검중이라서 못탔다고 했음에도~) 그래서, 이번에는 정말로 이 미국서부 최대의 우든롤러코스터(wooden roller coaster)를 타보려고 토요일 오후에 집을 나섰다. 집에서 출발해서 프리웨이도 안타고 15분이면 도착하는 곳... 자칭 '미국 최초의 테마파크'라고 주장하는 곳인 노츠베리팜 입구이다. 오호라~ 토요일 오후라고 이 날은 제법 사람들이 많았다. 바로 고스트라이더가 있는 고스트타운(Ghost Town)으로 직행! 탑승건물 뒤로 저 멀리 차량이 올라..

미국 최초의 테마파크, 노츠베리팜(Knott's Berry Farm)을 가다

로스엔젤레스(Los Angeles, LA) 지역을 소개한 관광안내책을 보면 흔히 '5대 테마파크(Theme Park)'라는 표현을 볼 수가 있다. 너무나도 유명한 디즈니랜드(Disneyland)와 바로 맞은편에 있는 캘리포니아어드벤쳐(California Adventure), 그리고 유니버셜스튜디오(Universal Studio) 및 무시무시한 놀이기구들로 유명한 식스플래그매직마운틴(Six Flags Magic Mountain)과 바로 오늘 소개하는 미국 최초의 테마파크라고 주장하는 우리 동네에 있는 노츠베리팜(Knott's Berry Farm)이 되겠다. 위의 지도에 5대 테마파크의 위치를 표시해봤는데, 노란색의 노츠베리팜은 디즈니랜드와 10km도 떨어지지 않은 곳에 있다. (녹색의 디즈니랜드와, 역시 ..

픽사 애니메이션 주인공들과 만나다! - Pixar Play Parade

예전에 올렸던 을 보면, 그 안에 픽사(Pixar)의 만화영화(Animation)가 6편 들어있다. 그것도, 그 6편 중에서 제일 낮은 순위가 11위의 였고, 1위가 였으니까, 10위 안에만 절반 이상이 픽사의 최신 애니메이션인 것이다. (내가 제일 좋아하는 가 왜 11위인것이야? ^^) 이런 이유로 21세기를 앞두고 디즈니가 픽사를 사업파트너로 삼았던 것은 어쩌면 필연인지도 모르겠다. 항상 진화하는 픽사의 인기 애니메이션의 모든 주인공들을 화면속에서가 아니라, 실제로 만나서 느낄 수 있는 곳! 바로 디즈니캘리포니아어드벤쳐(Disney's California Adventure)의 픽사플레이퍼래이드(Pixar Play Parade)를 소개한다. 퍼래이드의 선두에는 의 주인공인 '라이트닝맥퀸'이 두 명의 세..

연간회원권으로 캘리포니아어드벤쳐에 소풍 가기

위의 지도와 같이 디즈니랜드와 입구를 마주보는 남쪽에 있는 디즈니캘리포니아어드벤쳐파크는 2001년에 문을 열었다고 한다. 그래서, 이 놀이공원이 따로 있다는 것을 전혀 모르고, 여기 LA 디즈니랜드에 놀러 오는 사람들도 많다. 우리 가족도 2005년에 미국서부여행을 준비하면서 여행책자를 보고 처음 알았다. 별도의 입장료를 받지만, 디즈니랜드 요금에서 약간만 추가하면 두 곳을 모두 들어갈 수 있는 표를 살 수 있다. (여행와서 하루에 두 곳을 다 뛰는 것은 정말 힘들거다. 우리도 2005년에는 디즈니랜드에서만 하루 종일 놀았음...) 이외에도 이틀동안 두 공원 모두 유효한 표라던지 입장권의 종류가 매우 많으므로, 일정을 고려해 잘 알아보고 선택해야 한다. 입구 광장에는 이 공원의 상징인 커다란 'CALIF..

에필로그: 디즈니랜드 50주년 기념관을 조용히 돌아보며...

작년에 블로그에 올린 사진들을 정리하다가, 마지막으로 디즈니랜드에 갔던 날에 찍은 사진들 중에서 따로 모아둔 것이 눈에 띄었다. 아쉬움과 흥분이 가라앉고 난 다음에 찬찬히 디즈니랜에 대한 에필로그를 써야겠다고 생각하고 블로그에 안올리고 남겨둔 사진들은 2008년 12월 18일 밤 10시가 넘어서 디즈니성을 뒤로하고 걸어나오면서 들린 '디즈니랜드 50주년 기념관' 등의 사진들이다. 연간회원권으로 10번도 넘게 갔었지만, 이 글의 모든 사진들은 아이러니하게도 모두 '마지막 날에 처음으로 들렀던 곳'들의 모습이다. 디즈성을 등뒤에 두고 출입구쪽으로 걸어 나올 때를 기준으로, 왼쪽편에 있는 상가 건물의 골목에서 찍은 사진이다. 위 사진에서 Main Street, USA 건너로 보이는 오른쪽편에는 카페와 빵집, ..

오렌지카운티 헌팅턴비치(Huntington Beach)의 백사장에서 캠프파이어를 하면서 바라보는 일몰

캘리포니아관광청에서 2009년에 발행한 공식 여행가이드북의 표지 사진인데, 이 사진의 배경이 된 곳이 바로 오렌지카운티의 헌팅턴비치(Huntington Beach)로, 오늘 우리 바닷가 드라이브의 마지막 목적지가 되겠다. (위 사진에 마시멜로를 꽂아서 굽고있는 쇠꼬챙이... 우리도 똑같은 것을 들고갔다는 사실! 기대하시라~^^) 롱비치 쇼어라인빌리지(Shoreline Village)에서 바닷가를 따라 30분 정도면 헌팅턴비치에 도착한다. (지도는 여기 클릭) 파도타기용 서핑보드를 들고 맨발로 횡단보도를 건너는 사람들과 끝없이 직선으로 뻗은 1번도로 좌우의 야자수~ 길 오른쪽에 펼쳐진 백사장과 왼쪽의 흠잡을데 없이 멋진 주택들... 진정 캘리포니아 최고의 해변도시라고 할만하다. 그 해변의 중간 위치에 다운..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