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블스타워(Devils Tower) 준국립공원 여행기를 쓰면서, 미국사람들은 신기하고 이상한 지형을 보면 '악마(Devil)'를 자연스레 떠올린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지금까지 블로그에 등장한 장소들을 모두 모아보니... 악마의 사발(Punchbowl), 악마의 기둥(Postpile), 악마의 골프장(Golf Course), 악마의 등뼈(Backbone), 악마의 정원(Garden), 악마의 소용돌이(Churn) 등이 있었다. (각각을 클릭하시면 해당 여행기로 링크됨)

이제 그 시리즈의 7번째로 '악마의 탑(Tower)' 바로 아래에 섰다. 지금 서있는 곳에서 저 탑의 꼭대기까지 수직높이는 무려 265m로, 세계적으로도 주상절리가 이렇게 탑처럼 솟아있는 곳은 찾기 어렵다고 한다.

10여년 동안 여기 오고싶어 한 위기주부도 독사진을 찍었지만, 옷색깔이 안 받혀줘서... 대신에 눈에 띄는 옷색깔의 지혜사진으로 올린다.

각을 딱 잡고 매끈하게 올라가던 돌기둥이 꼭대기 근처부터는 부서지는(?) 듯이 잘게 금이 가있는 것도 특이했다.

용암(magma)이 땅속에서 급속히 냉각되면서 이런 주상절리가 만들어진 것은 확실한데, 땅을 뚫고 올라오다가 원통형으로 그대로 굳은 Igneous Stock인지? 지층 사이에서 버섯모양으로 형성되었던 Laccolith의 중심부만 남은 것인지? 아니면 지표까지 분출했던 화산의 아래쪽에 남은 Volcanic Plug인지? 3가지의 가능성이 있다고 하는데, 사실 별로 큰 차이점은 없어보인다.^^

비지터센터에서 처음 보이는 것이 타워의 서쪽면이고, 반시계 방향으로 조금 걸어와서 셀카 가족사진 한 장 찍었다.

조금 더 걸어와서 바라보는 남쪽면은 마치 3층 석탑(?)을 보는 것 같은 느낌이었다. 여기서 보면 오른쪽 동쪽의 경사는 조금 완만한 것이 보인다.

데블스타워(Devils Tower)의 남동쪽면은 기둥들이 좀 휘어지고 중간에 끊어진 곳들도 많이 보이는데, 사진 중간에 부러져서 기울어있는 돌기둥을 자세히 보니...

암벽등반을 마지치고 줄을 타고 내려오는 사람을 볼 수 있었다! 이 사진을 보면 저 각각의 '국수면발'의 굵기도 엄청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아래쪽을 보니 이미 다 내려와서 기다리고 있는 일행 두 명이 보인다. 데블스타워를 방문하는 사람들은 연간 약 40만명 정도인데, 그 중의 약 1% 정도의 사람들만 이랗게 타워의 정상에 올라간다고 한다. 그렇다면, 이 무시무시해 보이는 탑의 정상에 최초로 올라간 사람은 누구일까?

지혜가 보고 있는 쇠파이프(망원경 아님^^)를 통해서 바라보면, 1893년 독립기념일에 주변 농장에 살던 Willard Ripley와 William Rogers가 최초로 꼭대기에 올라가기 위해서 미리 돌틈에 박아놓은 나무막대기(stake ladder)들을 볼 수 있다고 하는데, 이에 관한 상세한 내용은 여기를 클릭해서 공원홈페이지의 글을 보시면 된다.

조금 더 가다보니 나무에 이렇게 천을 묶어놓은 것이 보이는데, 앞서 언급한 것처럼 여기는 원주민 인디언들이 신성히 여기는 곳이라서, 이렇게 천이나 옷을 나뭇가지에 묶어둔다고 한다. 한국에도 성황당 나무에 천을 걸어두는 풍습이 있는 것을 보면, 아메리카 인디언과 한민족은 참 알수록 비슷한 점이 많다는 생각이 든다.

타워트레일 시작부터 탑을 한바퀴 돌고 다시 주차장에 도착하는 모습을 편집한 동영상을 클릭해서 보실 수 있는데, 탑의 동쪽면부터 북쪽으로 돌아가는 길은 탑에서 멀어지고, 오후의 역광이라서 사진도 잘 나온 것이 없다. 사실 암벽등반 하는 사람들 구경하고는 거기서 왔던 길로 돌아갔어야 하는데, 그저 드라이브건 트레일이건 '루프(loop)는 돌아야 맛'이라는 위기주부의 고집때문에 몇 십분을 더 허비한 셈이 되었다. 그래서, 주차장으로 돌아오자마자 서둘러 허겁지겁 출발을 했다.

8박9일 러시모어/와이오밍/콜로라도 자동차여행의 4일째 이동경로의 지도로, 이 날은 거의 8시간동안 700km 이상을 달려서 가장 이동거리가 길었다. 이제 Devils Tower NM에서 호텔을 예약해놓은 코디(Cody)까지 5시간을 가야하는데, 앞서 쥬얼케이브(Jewel Cave)에서 투어를 기다린다고 1시간반, 또 여기서 몇 십분 허비해서 계획보다 거의 2시간이나 지체되고 있어서 마음이 급했다.

인터스테이트 90번 고속도로를 달려 '면도기' 질레트(Gillette)를 지나서, 25번 고속도로와 만나는 버팔로(Buffalo)에서 저녁을 먹은 타코존스(Taco John's)의 구글스트리트뷰 사진이다. (블랙박스 영상은 정통으로 역광이라서...) 이 가게는 와이오밍에서 자주 볼 수 있는 패스트푸드점이었는데, 그도 그럴 것이 1969년에 주도인 샤이엔(Cheyenne)에서 작은 타코스탠드(taco stand)로 시작해서, 현재 미국 20여개주에 400개 이상의 체인점이 있다고 한다.

빅혼국유림(Bighorn National Forest) 남쪽의 울창한 숲을 달리다가, 바로 앞차가 커다란 사슴인 무스(moose)와 거의 부딪힐 뻔한 블랙박스 영상을 보실 수 있다. 미국에서는 커다란 동물에 부딪혀서 파손된 차량의 보험청구만 연간 125만건에 이른다고 하며, 저렇게 큰 동물과 부딪히는 경우에는 차량 탑승자가 사망하는 경우도 빈번하다고 하므로, 도로변에 동물주의 표지판이 나오면 정말 주의해야 한다.

다음 동영상은 빅혼국유림을 빠져나가면서 지나간 텐슬립캐년(Tensleep Canyon)의 멋진 협곡을 달리는 도로 모습이다. 이 계곡의 이름은 하류에 나오는 텐슬립(Ten Sleep) 마을에서 유래했는데, 인구 400여명의 이 마을 이름을 도로 표지판에서 보고는 '10명이 자는 마을'로 생각하고 웃었던 기억이 난다.^^ 하지만, 정확히 어원을 찾아보니까... 서부개척시대에 와이오밍의 동쪽 입구이던 포트래러미(Fort Laramie)에서 '열 밤을 자면서(ten sleep)' 이동해야 도착하고, 또 서쪽의 옐로스톤에서 올 때도 10일이 걸리는 위치라서 이런 이름이 붙었다고 한다.

마지막 사진은 옐로스톤(Yellowstone) 국립공원의 동쪽 관문도시인 코디(Cody)에 밤 10시에 도착을 해서, 오른쪽에 보이는 우리 숙소로 들어가는 모습을 캡쳐한 것이다. (LA시간의 블랙박스를 안 맞춰서 1시간 차이가 있음) 이상으로 8박9일 여행의 4일차 여행이야기가 모두 끝나고, 5일차부터는 9년만에 다시 방문하는 '노란돌 국립공원'의 이야기가 이어진다.




Posted by 위기주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