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국립공원 여행기/배드랜즈 2

대평원의 초원이 침식되어 만들어진 황무지를 볼 수 있는 배드랜즈 루프로드(Badlands Loop Road)

배드랜즈(Badlands) 국립공원이라는 이름을 처음 들었을 때, 자연스럽게 데스밸리 국립공원의 '나쁜물' 배드워터(Badwater)가 떠올랐다. (10년전 여행기는 여기를 클릭) 마시지 못하는 물이라서 배드워터, 풀이 자라지 못하는 땅이라서 배드랜드라고 불렀으리라~ 하지만, 그 배드랜드의 모든 땅이 불모지는 아니었다. 공원 홈페이지 첫화면에도 등장하는 비지터센터 앞의 이 풍경에서 알 수 있듯이, 배드랜드의 절벽들은 푸른 초원 위로 이렇게 솟아있었다. 뒤를 돌아보면 공원본부인 벤라이펠 비지터센터(Ben Reifel Visitor Center)가 나지막히 자리잡고 있다. 미국 국립공원 비지터센터에 사람 이름을 붙이는 경우가 흔한 것은 아니기 때문에, 누군가해서 찾아보니... 벤 라이펠(Ben Reifel)..

배드랜즈 국립공원(Badlands National Park)의 필수 입문코스인 도어트레일(Door Trail)의 황무지

8박9일의 러시모어/콜로라도/와이오밍 여행계획을 세우면서 가장 큰 고민이었던 부분이, 러시모어에서 동쪽으로 1시간반 거리로 뚝 떨어져있는 이 곳을 방문할 필요가 있느냐의 문제였다. (러시모어 부근 국립공원 지도는 여기를 클릭해서 보시면 됨) 하지만 '내셔널파크(National Park)'라는 이름만으로도 무조건 방문해야 한다고 결론이 났고, 여행기를 쓰는 시점에 다시 생각해봐도 그 판단은 틀리지 않았다. 늘 그랬듯이~ 푸른 초원 위에 만들어진 배드랜즈 국립공원(Badlands National Park)의 입구... 테렌스 맬릭 감독에 마틴 쉰 주연의 1973년 영화 의 원제가 바로 "Badlands"로 여기 사우스다코타(South Dakota) 주의 부근 지역을 배경으로 촬영된 것이라고 한다. 하지만, ..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