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미국서부여행과 생활 1346

맨하탄 미트패킹(Meatpacking) 디스트릭트에 있는 휘트니 미술관(Whitney Museum of American Art)

추수감사절 전날 밤에 '귀성열차'를 타고 DC의 유니온 역에 도착하는 딸의 마중을 나갔었다. 칠면조보다는 소고기를 선호하는 우리집 전통에 따라 땡스기빙 당일에는 갈비집을 갔고, 다음날 저녁은 역시 중국집에 가서 짬짜탕을 먹으며 연휴를 잘 쉬는가 했는데... 따님이 월요일 출근 전까지 해야할 업무지시가 새로 떨어졌다고 해서, 일정을 하루 앞당겨 토요일 저녁에 '귀경정체'를 겪으며 함께 뉴욕으로 운전해서 올라갔다. 그래도 다행히 일요일 오전은 함께 시간을 보낼 수 있어서, 뉴욕 베이글로 아침을 먹고는 지하철을 타고 맨하탄을 서쪽으로 가로질렀다. 낡은 빨간 벽돌 건물에 최신 구글 픽셀폰의 광고가 진짜 벽화로 그려져 있는 이 곳은, 그리니치 빌리지(Greenwich Village)의 북서쪽 모퉁이로 인접한 첼시..

우리 동네에 있는 남북전쟁 유적지인 볼스블러프 전쟁터 지역공원(Ball's Bluff Battlefield Regional Park)

지난 봄에 우리 동네에 있는 트럼프 골프장을 소개하면서, 그가 자랑스럽게 만들어 놓은 "The River of Blood" 동판이 붙어 있는 국기 게양대를 보여드린 적이 있다. 여기를 클릭해서 보실 수 있는 그 포스팅에서, 남북전쟁 당시에 강물을 피로 물들이는 그런 대규모 전투가 그의 골프클럽 바로 옆에서 벌어졌다는 것은 뻥이고, 실제로는 포토맥 강의 상류 11마일 떨어진 리스버그(Leesburg) 강가에서 벌어진 작은 전투가 부근에서 유일한 교전이라고 알려드렸었다. 마침 리스버그 프리미엄아울렛에 급히 환불을 하러 혼자 갈 일이 있는 김에, 현재 북버지니아 지역공원으로 관리되고 있는 그 전쟁터를 둘러보았다. 공원 간판이 나오며 진입로가 비포장으로 바뀌어서, 약간 망설이다가 조심해서 계속 안으로 운전해 들..

미국 국립공원 완전정복 유튜브 제20편: 매력적인 죽음의 계곡! 캘리포니아 데스밸리(Death Valley) 국립공원

미서부 캘리포니아(California) 주에 위치한 '매력적인 죽음의 계곡' 데스밸리 국립공원(Death Valley National Park)을 지금까지 위기주부는 모두 6번 자유여행으로 방문을 해서, 정말 구석구석까지 직접 모두 구경을 했었습니다. 그렇게 해서 블로그에 소개된 21편의 여행기 내용을 요약하고, 그 중에서 엄선된 150여장의 사진을 모두 하나의 영상에 담아서, 길이가 15분이 넘는 완전정복 소개 유튜브를 만들었습니다. 대표사진도 마지막 방문에서 배드워터 베이슨(Badwater Basin)의 중앙까지 걸어 들어가서 직접 찍은 사방이 하얀 소금밭(Salt Flat)의 모습을 그대로 사용했습니다. 오래간만에 국립공원 홈페이지를 들어가보니, 멀티미디어 코너에 자유롭게 사용 가능한 영상인 B-R..

펜실베니아 애비뉴(Pennsylvania Ave)에서 케네디 센터까지 걸어가서 국립 교향악단 콘서트 관람

지난 여름에 울프트랩 야외극장에서 빗속의 오케스트라 공연을 보긴 했지만, 위기주부에게는 와인을 곁들인 피크닉 겸 새로운 국립 공원 탐방에 더 가까웠고, 그 전에는 2019년 가을에 딸이 연주했던 하버드 대학 오케스트라 공연을 봤던게 마지막이었다. 옛날에 LA에 살 때는 클라리넷을 하는 딸 덕분에, 또 지휘자를 찾아가 사인을 받을 정도로 클래식을 좋아하는 아내를 둬서 연주회에 자주 다녔었다. 그 동안 팬데믹도 있었고 미동부로 이사를 한 것도 이유가 되겠지만, 이 날 콘서트홀에서 진지한 오케스트라 연주를 감상한 것이 그러니까 딱 4년만인 셈이다. 공연장의 비싼 주차비를 아끼기 위해 지하철을 이용하기로 한 김에, 조금 일찍 DC에 도착해서 올라가봤던 옛날 우체국 건물의 시계탑이 오른편에 서있다. 가운데 멀리 ..

제36대 린든 B. 존슨 대통령 기념물과 해군/상선 기념비가 위치한 포토맥 강변의 컬럼비아 섬

미국의 수도 워싱턴DC 안에 국립공원청이 관리하는 독립적인 기념물(Memorial)이 있는 역대 대통령은 현재 7명뿐인데, 그 동안 위기주부가 방문해서 소개한 곳은 재임 순서대로 워싱턴, 제퍼슨, 링컨, FDR, 아이젠하워 5명이었다. 사실 남은 두 곳을 '우리 동네 별볼일 없는 국립 공원들'에 포함시키기에는 두 대통령에게 미안하지만, 지난 8월에 그 시리즈를 진행하며 진짜 별볼일 없던 스미소니언 박물관을 먼저 구경한 후에, 포토맥 강을 건너서 찾아갔던 나머지 2곳의 대통령 기념물들 중에 하나를 이제 소개한다. 구글이 알려준 강변의 작은 주차장에 도착하면, 가장 먼저 보이는 것은 바로 남쪽에 있는 펜타곤(The Pentagon), 즉 유명한 미국 국방부 청사이다. 펜타곤은 기회가 되면 다른 글에서 자세히..

올드포스트오피스(Old Post Office) 빌딩 시계탑 전망대와 월도프아스토리아(Waldorf Astoria) 호텔

미국 대통령은 워싱턴DC 국회의사당에서 취임식을 한 후에 백악관까지 퍼래이드를 하게 되는데, 두 곳을 비스듬한 직선으로 연결하는 도로가 바로 펜실베이니아 애비뉴(Pennsylvania Avenue)로 많은 사람들이 흔히 "America's Main Street"라 부르는 길이다. 미국의 수도를 대표하는 중심가답게 왕복 8차선의 대로 좌우로는 많은 역사적인 건물이 세워져 있고 다수의 동상과 기념물들이 자리잡고 있는데, 그 중에서 꼭 올라가보고 싶었던 빌딩의 전망대를 이 지역으로 이사를 온 지 정확히 2년만에 찾아갔다. 모든 역이 똑같이 지하 방공호처럼 만들어져 있는 워싱턴 지하철을 오래간만에 이용했는데, 우리가 내린 역의 이름은 '연방 삼각형' 페더럴 트라이앵글(Federal Triangle)이다. 이 곳..

나사(NASA)가 만든 첫번째 현장 연구소인 메릴랜드 고다드 우주비행센터(Goddard Space Flight Center)

1958년 7월말에 설립된 미국 항공우주국(National Aeronautics and Space Administration), 즉 나사(NASA)는 DC에 있는 본부를 제외하고, 현재 10곳의 현장 시설에 해당하는 '필드센터(field center)'를 가지고 있다. 그 중 4곳은 전신인 NACA(National Advisory Committee for Aeronautics)로부터 물려받았고, 옛날에 방문했던 LA 제트추진연구소를 포함해 2곳은 미군에서 이관되었다. 그래서 나머지 4곳만 나사가 직접 만들었는데, 그 첫번째가 1959년 3월에 문을 연 이제 소개하는 연구소이고, 마지막이 1962년 7월에 가동된 플로리다 케네디 우주센터로 여기를 클릭해서 10년전 방문기를 보실 수 있다. 집에서 495번 ..

액티비티 테마파크인 멕시코 스플로르(Xplor) 1편 - 집라인과 해먹스플래쉬, 수륙양용 ATV 타기

하마터면 그냥 까먹고 넘어갈 뻔 했다~ 멕시코 칸쿤 지역으로 다녀왔던 여름휴가 여행기를 다 끝내지 못한 것을 말이다...^^ 6박7일 여행의 사실상 마지막 날이었던 6일째에 다녀온 놀이공원 이야기가 남았는데, 원래 처음 계획은 한 편으로 끝내려고 했었지만, 사진과 영상도 많고 비디오 편집에 시간도 걸려 그냥 2편으로 쓰기로 했다. (지금 창밖에 떨어진 낙엽과 영하로 떨어진 아침 기온 때문에, 뜨거웠던 열대의 추억을 잘게 나눠서 조금이라도 더 오래 써먹으려는 이유도 있음 ㅎㅎ) 플라야델카르멘(Playa del Carmen) 숙소에서 렌트카로 10분도 걸리지 않는 위치의 스플로르(Xplor)에 도착해서 사람들을 따라 걸으니, 바로 이렇게 열대 밀림의 지하로 안내되었다. 참고로 전날 갔던 셀하(Xel-Ha)와..

블루스톤레인(Bluestone Lane) 카페와 쿠퍼휴잇(Cooper Hewitt) 디자인 박물관, 그리고 센트럴파크의 가을

1934년에 만들어진 재즈곡으로 , 즉 '뉴욕의 가을'이란 노래가 있다. 앞의 제목을 클릭하면 가장 유명한 빌리 할리데이(Billie Holiday)의 간드러진 목소리로 유튜브에서 들을 수 있고, 그녀 외에도 프랭크 시나트라(Frank Sinatra) 등 20여명의 가수가 녹음해서 음반을 낸 명곡이지만, 몇 편 만들어진 동명의 영화는 크게 흥행하지는 못한 듯 하다. 지난 7월의 여름부터 딸을 보러 매달 뉴욕을 방문하다보니 자연스레 가을이 되었고, 그 '가을의 뉴욕'에서도 이맘때 가장 화려해지는 센트럴파크(Central Park)에서 그 정취를 살짝 느껴보았다. 오른쪽 멀리 건물 사이로 전편에 소개한 구겐하임 미술관의 동그란 외관이 보이는데, 그 북쪽에 있는 여기 카페에서 간단히 점심을 먹을 계획이었지만 ..

정체불명의 스미소니언 뮤지엄인 DC 남쪽의 애나코스티아 지역박물관(Anacostia Community Museum)

북버지니아로 이사온 후에 알게 된 블로그 이웃중에 JinJin님이 계신데, 미동부로 연수를 오셔서 특히 뉴욕/워싱턴DC 지역은 정말 사소한 곳들도 일부러 다 찾아다닌 기록이 있어서 많은 도움을 받고 있어 먼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이제 소개하는 애나코스티아 지역박물관(Anacostia Community Museum)을 실제 방문한 여행기도 네이버에서 지금까지 JinJin님의 포스팅이 거의 유일했는데, 그 글의 제목이 "[워싱턴 DC의 박물관] 가지 마세요, 애나코스티아 박물관"이다! 하지만, 모든 스미소니언 뮤지엄 '도장깨기'를 목표로 한 위기주부가 그 말을 안 듣고 찾아가봤다~ 정말 오래간만에 보는 스미소니언(Smithsonian) 협회의 로고가 반가워서, 일부러 도로까지 나가서 간판 사진을 찍었..

미국 3번째 내셔널파크(National Park)로 지정됐던 워싱턴DC 락크릭 공원(Rock Creek Park)의 가을 단풍

1890년에 미의회는 이 곳과 세쿼이아를 함께 미국의 3번째 국립공원(National Park)으로 지정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하지만 세쿼이아는 현재도 2번째로 오래된 '내셔널파크'라는 칭호를 가지고 있는 대신에, 이 곳은 1933년에 국가수도공원(National Capital Parks)의 일부가 되면서 전국적인 명성은 잃게 된 듯 하다. (참고로 2번째로 1875년에 지정된 곳은 Mackinac National Park인데, 지정 20년 후에 미시간 주의 요청으로 반환되어 현재의 Mackinac Island State Park가 되었음) 원래 오전에 도시락을 싸가지고 와서 2시간 정도 하이킹을 하며 가을단풍 구경을 할 계획이었지만, 아침 날씨가 흐리고 빗방울도 약간 떨어져서 집에서 만두라면으로 점심..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프랭크 로이드 라이트의 뉴욕 맨하탄 구겐하임(Guggenheim) 미술관

딸의 뉴욕 직장이 제공하는 복지혜택 중의 하나가, 뉴욕시에 소재한 대부분의 유명한 박물관이나 미술관 등의 입장료를 동반자들까지 포함해서 전액 지원을 해준다는 것이다. 물론 주말에도 그런 곳들에 갈 시간이 없을 만큼 일이 바쁜 경우가 많다는 것이 함정이지만 말이다~^^ 다행히 지난 일요일에는 시간여유가 좀 있으셔서, 한 달만에 다시 뉴욕을 당일로 방문한 엄빠에게 이 미술관을 구경시켜 주었다. 그래서 전달 9월의 뉴욕 방문은 미식 여행이었다면 (포스팅을 보시려면 클릭), 이번 10월은 뉴욕 문화 여행이라고 부를 수 있겠다. 지하철 그린라인을 타고 86th St 역에서 내려 걸어가는 길에 호박과 꽃들로 가을 장식을 해놓았다. 미술관 구경에 앞서 간단한 점심을 먹은 카페와 다른 박물관, 그리고 센트럴파크의 가을..

남군 최후의 도박이었던 모노카시 국립전쟁터(Monocacy National Battlefield)와 포트스티븐스(Fort Stevens)

남북전쟁의 막바지였던 1864년 6월, 버지니아 피터스버그(Petersburg)에서 북군의 총공세를 힙겹게 막아내고 있던 남군 총사령관 리(Lee) 장군은 15,000명의 병력을 주발 얼리(Jubal Early)에게 주면서 몰래 쉐난도어 계곡으로 우회해서 워싱턴DC를 기습 공격할 것을 명령한다. 이미 기울어진 전세를 뒤집기에는 늦었지만, 북군의 수도에 직접적인 피해를 일으켜 링컨 정권에 타격을 줘서 휴전협상을 이끌어 내거나, 또는 그 해 11월의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반전파가 유리해지도록 하기 위한 최후의 도박을 한 것이다. 그 보다 2년전인 1862년 9월에 남군이 처음으로 포토맥 강을 건너서 싸웠던 앤티텀 전쟁터를 구경하고 시간이 빠듯했지만, 약 8만의 인구로 메릴랜드 주에서 2위 도시인 프레더릭(F..

버지니아 포트 벨보아(Fort Belvoir)의 미육군 국립박물관(National Museum of the United States Army)

지난 8월에 이미 블로그에 소개했던 해병대 박물관(National Museum of the Marine Corps)을 아내와 함께 방문했을 때, 학원 아이들을 인솔해서 오신 한국분이 최근에 만들어진 육군 박물관이 훨씬 멋있다고 알려주셨었다. 당시 해병대 박물관의 전시도 훌륭하다고 감탄을 하고 있었는데, 그것보다 더 낫다고 하니... 얼마나 잘 만들어져 있는지 궁금해서, 바로 다음 주에 근처로 갈 기회가 있는 김에 위기주부 혼자라도 찾아가서 직접 확인을 해보았다. 북버지니아 페어팩스 카운티의 포트 벨보아(Fort Belvoir) 미군기지 안에 위치한 미육군 국립박물관(National Museum of the United States Army)은 4년여의 공사기간을 거쳐 2020년 11월에 개관한 최신 시설..

국립수도공원-동부(National Capital Parks-East) 그룹을 대표하는 메릴랜드 옥슨힐 농장(Oxon Hill Farm)

워싱턴DC는 미국의 수도이다 보니 연방정부가 보존하는 수 많은 기념물과 역사적 장소들이 도시와 그 주변으로 산재해 있다. 그래서 국립공원청이 몇 개의 그룹으로 나누어서 관리를 하는데, 특이하게 그룹 자체가 또 별도의 유닛으로 간주가 된다. 그 중 가장 잘 알려진 것은 National Mall and Memorial Parks로 내셔널몰 부근 약 70곳이 포함되고, 버지니아의 George Washington Memorial Parkway는 포토맥 강을 따라 약 30곳으로, 두 그룹에 속한 장소들은 이미 많이 소개를 해왔다. 이제 처음 설명하는 국립수도공원-동부(National Capital Parks-East)는 아래 지도에 표시된 유적지와 공원 및 도로의 약 20곳을 묶어서 관리하는 유닛으로, DC의 외..

우리 동네 라우던카운티(Loudoun County)의 바질뉴만(Bazil Newman) 강변공원과 블레스 파크(Bles Park)

위키피디아에 따르면 2020년 센서스 기준으로 미국 전체를 3,144개의 카운티와 그에 상응하는 행정구역으로 나눴을 때, 가구소득 중간값(median household income)이 가장 높은 곳은 버지니아 주의 라우던 카운티(Loudoun County)로 약 147,000달러이고, 해당 구역의 전체 소득을 거주 인구수로 나눈 1인당 소득(per capita income)은 뉴욕시 맨하탄(Manhattan)이 83,000달러로 역시 가장 높았다. 참고로 우리 부부는 2021년 11월에 그 버지니아 라우던 카운티로 이사 왔고, 외동딸은 올해 2023년 7월부터 뉴욕 맨하탄 주민으로 살고 있다. 우리 동네 이야기가 나온 김에 지도 하나 띄워놓고 좀 더 설명을 드리면, 1757년에 남동쪽 페어팩스에서 분리되..

200여년간 미국의 수도를 지키는 중요한 요새였다가 국립 공원이 된 포토맥 강변의 포트워싱턴(Fort Washington)

현재 425개인 미국 국립공원청의 Official Units 중에서 이름에 'Fort(요새)'라는 단어가 들어간 곳은 22개로, 대부분은 국립사적지(National Historic Site), 준국립공원(National Monument), 또는 국가전쟁터(National Battlefield) 등으로 지정이 되어 있는데, 아주 특이하게 공식 이름이 그냥 '공원(Park)'이라고만 된 곳이 우리 동네에 딱 하나가 있다. (참고로 아직 못 가본 플로리다 Dry Tortugas National Park처럼 요새가 공원의 대부분을 차지하지만, 이름에는 Fort가 없는 곳들도 상당수 있음) 워싱턴DC에서 남쪽으로 약 20마일 떨어진 한적한 고급 주택가의 제일 안쪽으로 들어가면 포트 워싱턴 파크(Fort Washi..

뉴욕 맨하탄 헬스키친(Hell's Kitchen)에 있는 미쉐린가이드 1스타의 한식당 꼬치(Korean Restaurant Kochi)

무려 15년전에 '위기주부(Desperate Househusband)'라는 닉네임으로 블로그를 시작하면서, 그 이름에 걸맞게 라는 카테고리를 의욕적으로 만들었었다. 하지만 요리 포스팅은 10개를 못 넘기고 6개월만에 중단되었고, 이 놈의 혓바닥이 둔해서 식당 방문기도 별 도움되는 내용이 없으니까, 결국은 미국여행 블로그로 명맥을 유지해 왔는데... 만약에 그 때 포기하지 않고 '공돌이'의 연구개발 보고서 스타일로 요리 포스팅을 꾸준히 올렸었다면? 또는 일찌감치 요리 유튜브를 만들었다면? 지금쯤 혹시 대성공을 했을지도 모를거라는 그런 쓸데없는 상상을 잠깐 하면서 뉴욕맛집 방문기를 시작한다~ 햄릿의 연인으로 물에 빠져 죽은 오펠리아(Ophelia)가 열대성 저기압으로 다시 태어나, 미동부에 이틀째 폭우를 퍼..

멕시코 스카렛(Xcaret) 그룹의 인기있는 물놀이 공원인 툴룸(Tulum) 부근의 셀하 파크(Xel-Há Park)

칸쿤 지역을 여행하면 지명이나 장소의 이름에 "X"가 참 많다고 느끼게 된다. (머스크의 舊트위터를 말하는게 아님^^) 그 이유는 처음 이 땅을 정복한 스페인 사람들이 마야어 특유의 [sh] 발음을 "X"로 적은게 첫번째 이유고, 최근에는 마케팅을 위해 비슷한 발음의 철자를 일부러 "X"로 바꿔 이름을 짓는 것이 유행이 된게 두번째 이유다. 대표적으로 쉬카레(Xcaret) 유적지와 셸하(Xelha) 라군을 놀이공원으로 개발해서 성공한 회사가, 후속 테마파크와 투어의 이름을 일부러 Xplor, Xenses, Xichen, Xenotes, Xavage, Xoximilco 등으로 작명한 예를 들 수 있다. 멕시코 6박7일 여름휴가의 5일째를 하루종일 보낸 물놀이 공원인 셀하파크(Xel-Ha Park)의 지도로..

미국 국립공원 완전정복 유튜브 제19편: 빙하가 빚은 절경인 몬타나 주의 글레이셔(Glacier) 국립공원

미서부 내륙의 몬타나(Montana) 주에 위치한 글레이셔 국립공원(Glacier National Park)은 록키 산맥이 미국과 캐나다를 연결하는 산악지대로 위기주부가 2009년의 30일간 자동차 캠핑여행에서 1박을 하며 구경을 했던 곳입니다. 당시 직접 운전해서 둘러봤던 가장 중요한 관광지들과 함께, 다른 지역의 간단한 정보들도 정리해서 소개하는 완전정복 동영상입니다. 전문가들이 찍은 글레이셔 국립공원 작품 사진들에는 꼭 산양이 모델처럼 등장을 합니다. 그래서 제목 글자에 좀 가려지기는 했지만, 대표사진도 산양 2마리가 있는 것으로 골라서 사용을 했습니다. 면적이 넓어서 볼거리가 많은 곳이라는 것을 알려주기 위해, 국립공원을 만화로 소개하는 재미있는 옛날 그림을 찾아서 넣었는데, 왠지 직소퍼즐의 그림..

미국 역사상 하루만에 가장 많은 사상자가 나왔던 장소인 앤티텀 국립전쟁터(Antietam National Battlefield)

미국의 남북전쟁은 미국인들끼리 싸웠던거라서, 양측의 사상자를 합쳐서 계산하는 것이 정확한 비교가 아닐 수도 있지만, 1862년 9월 17일 동틀녘부터 해질 때까지 단 하루 동안 벌어졌던 앤티텀 전투(Battle of Antietam)에서, 남북 총계로 3675명의 전사자를 포함해 2만2700명의 역사상 가장 많은 사상자가 발생했단다. 이는 일본의 진주만 공습 당시 미군 전사자인 2334명이나, 심지어 9·11 테러의 희생자 3000명보다도 많은 사람이 하루만에 죽은 것이다. (자연재해로는 1900년 갤버스턴 허리케인 참사로 약 8000명이 죽고, 2020년말에 코로나 바이러스로 하루 5000명 이상이 사망한 날들이 있음) 미국 대통령 별장인 캠프 데이비드가 있는 공원에서 등산을 마치고, 메릴랜드 주의 조..

롱아일랜드 퀸스카운티(Queens County) 한인타운 플러싱(Flushing)을 차로 구경하고 맨하탄에서 딸과 점심

2박3일 맨하탄/롱아일랜드 여행의 마지막 날은 오전에 섬의 서쪽에 사람들이 바글바글한 곳을 자동차로 둘러보고 다리를 건너서, 타임스퀘어에서 딸을 만나 점심을 함께 먹고 버지니아의 집으로 돌아가는 단순한 일정이었다. 앞서 섬의 면적이 제주도의 약 2배라고 알려드렸는데, 제주도 인구는 약 70만명인데 비해서 롱아일랜드에는 약 800만명이 살고 있다. 특히 아래 지도처럼 섬은 4개의 카운티(County)로 나뉘는데, 서쪽의 브루클린(Brooklyn)과 퀸스(Queens)는 합쳐서 섬의 20% 면적이지만, 그 두 지역에만 500만명이 몰려있다. 참고로 브루클린이라 부르는 지역은 뉴욕주 행정구역으로는 킹스카운티(Kings County)이다. 여기서 중요한게 브루클린과 퀸스는 공식적으로 뉴욕시(New York Ci..

페어팩스 크로스카운티트레일(Cross County Trail)의 북쪽 끝인 디피컬트런(Difficult Run)과 그레이트폴 공원

지난 8월의 토요일에 집근처로 잠깐 하이킹을 다녀왔던 곳인데, 계절이 바뀌기 전에 짧게라도 사진정리를 하는게 좋을 듯 해서 간단히 올려본다. 참고로 매년 9월 22일 또는 23일에 돌아오는 절기인 추분(秋分)을 미국에서는 보통 '가을의 첫번째 날(First Day of Fall)'로 부른다. 예전 LA에 살 때는 9월말 전후로 날씨의 변화가 그렇게 느껴지지 않았던 것 같은데, 여기 미동부 버지니아에서는 9월 중순부터 가을이 다가온다는 것을 앞마당에 떨어지기 시작하는 낙엽에서, 뚝뚝 떨어지는 아침 기온에서 확실히 느낄 수가 있다. "그래서, 모두 떨어진다고 가을을 폴(Fall)이라 부르나?" 디피컬트런(Difficult Run) 주차장에 차들이 제법 세워져 있는데, 왜 '어려운 개울'인지는 나중에 알려드리..

시어도어 루즈벨트 대통령의 자택이었던 뉴욕 롱아일랜드 코브넥의 새거모어힐(Sagamore Hill) 국립사적지

미국을 상징하는 조형물로 4명의 미국 대통령 얼굴을 바위산에 조각한 아래의 러시모어 산(Mount Rushmore)은 누구나 사진으로 한 번쯤은 보신 적이 있겠지만, 그 4명이 각각 누구인지를 정확히 바로 답변하실 수 있을까? 좌우 끝의 워싱턴과 링컨은 아마 틀리시는 분이 없을테고, 왼쪽 두번째 제퍼슨까지는 미국 역사에 조금만 관심이 있다면 떠올리실 수 있다. 그러면 제일 안쪽으로 들어가 조각된 콧수염은 누구? 위기주부도 5년전에 직접 방문해서야 그가 제26대 대통령으로 1901.09~1909.01 재임한 시어도어 루즈벨트(Theodore Roosevelt)라는 것을 확실히 알았었는데, 아래의 사진 링크를 클릭하시면 당시 여행기를 직접 보실 수가 있다. 그는 20세기 최초의 대통령으로 미국의 국력 신장에..

바야돌리드 근처 드짓넙(Dzitnup) 마을 입구의 동굴 세노테인 사물라(Samula)와 엑스케켄(Xkeken)

멕시코 유카탄 반도는 전체가 평평한 석회암 지형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그래서 싱크홀이나 지하 동굴에 물이 고여서 만들어진 세노테(Cenote)가 7천 곳이 넘고, 그 중에서 관광객이 방문 가능하도록 개발된 곳만 2천 개가 훨씬 넘는다고 한다. 그 많은 세노테 관광지들 중에서 어디를 또 가봐야 할 지 출발 전에 연구를 많이 했었는데, 치첸이사 부근의 최대 도시인 바야돌리드(Valladolid)에서 가까운 마을인 드짓넙(Dzitnup)에 있는 두 곳을 묶어서 가보기로 했다. 앞서 방문한 유명한 익킬 세노테(Ik-Kil Cenote)가 원통형으로 뻥 뚤린 싱크홀 형태였다면, 이제 소개하는 두 세노테는 자연광이 들어오는 구멍이 아주 작은 거의 지하 동굴에 가까웠다. 네비게이션에 'Cenote Dzitnup'으로..

올드머니들의 별장이 모여있는 햄튼(The Hamptons)과 영화 <이터널 선샤인>에 나온 몬탁(Montauk)의 등대

4년전에 미동부의 대학을 들어갔던 딸과 이야기를 하면서 처음 '올드머니(old money)'라는 표현을 들었던 기억이 난다. 뉴욕을 중심으로 한 미동부에서 할아버지 또는 그 윗대에서부터 지금까지 먹고 사는데 걱정이 전혀 없는 부자 집안을 보통 그렇게 부르는데, 그들을 구분하는 방법 중의 하나가 여름을 보낼 '햄튼의 별장'을 가지고 있냐는 것이란다. 우리같은 보통 사람들은 그냥 모텔 이름 '햄튼인(Hampton Inn)' 정도로만 알고 있었던, 뉴욕 주 롱아일랜드의 동쪽 끝 지역인 그 햄튼(또는 햄프턴)에 대해서 먼저 알아보자. 롱아일랜드(Long Island)는 섬의 동쪽이 집게발처럼 남북으로 갈라져 있는데, 그 갈라진 남쪽을 영어로 The Hamptons라는 복수형으로 부른다. 그 지역에서도 부자들의 ..

강건너 마운트버넌(Mount Vernon)이 보이는 메릴랜드의 피스카타웨이 공원(Piscataway Park)과 국립 식민지 농장

지난 8월초부터 '우리 동네 별볼일 없는 국립공원들' 소개 시리즈를 얼떨결에 시작했는데, 그 덕택에 이 블로그가 점점 '별볼일 없는 웹사이트'가 되어가는 느낌이다... 칸쿤이나 뉴욕 여행기는 검색 유입도 생기고 이웃님들도 꼭 클릭하시지만, 이런 공원들은 대부분 "뭥미?"라며 그냥 패스하신다.ㅎㅎ 뭐~ 이왕 이렇게 된거, 갈 때까지 가보자는 생각으로... 그 공원들 10여곳 중에서 가장 별볼일 없었던, 즉 'worst of the worst' 공원의 방문기를 또 정성스럽게 작성해본다. DC에서 남쪽으로 20마일 떨어진, 메릴랜드 주의 프린스조지카운티(Prince George's County)의 한적한 주택가를 통과하면, 미국 국립공원청이 소유한 425개의 국립 공원들 중의 하나인 피스카타웨이 파크(Pisc..

파이어 섬(Fire Island) 국립해안 비지터센터와 TWA800 사고 추모비 및 윌리엄 플로이드(William Floyd) 저택

첫날 뉴욕의 딸과 지인을 만난 후에 2박3일 롱아일랜드(Long Island) 여행을 했다지만, 사실상 관광지를 찾아다니며 구경한 날은 둘쨋날 가운데 하루가 전부였다. 미국 대서양에서 가장 큰 섬이기도 한 롱아일랜드에 대해서는 마지막 셋쨋날 여행기에서 자세히 알려드리기로 하고, 섬의 거의 한가운데인 '핫바지' Hauppauge에서 숙박한 후에 495번 고속도로를 동쪽으로 달리다 빠져나와 찾아간 남쪽 바닷가 이야기부터 시작한다. 위기주부가 그냥 지나칠 수 없는 국립 공원에 해당하는 파이어아일랜드 국립해안(Fire Island National Seashore)을 찾아왔는데, 일단 섬의 이름이 '파이어(fire)'라는게 재미있다. 하지만, 실제 불과는 아무 관련이 없고, 뉴욕 해안을 처음 탐험했던 네덜란드 사..

17년만에 구명조끼를 입고 깊은 물에 들어가다! 칸쿤 여행의 필수 코스인 세노테 익킬(Cenote Ik Kil)

멕시코의 관광도시 칸쿤(Cancun)이 위치한 유카탄 반도는 석회암 암반이 함몰되어 만들어진 구멍이나 동굴에 지하수가 고여있는 세노테(Cenote, 세노떼)가 많아서, 거기에 들어가서 수영을 하는게 칸쿤 여행의 거의 필수 코스라고 할 수 있는데, 물론 위기주부처럼 수영을 못하는 사람은 구명조끼를 입고 들어가면 된단다. 하지만 옛날에 구명조끼를 입고도 심하게 허우적대며 주위 사람들을 불안하게 만든 적이 있는 몸이라, 사실 이 날 물에 들어가기 전까지 엄청 긴장을 했더랬다.^^ 여기서 잠깐, 그 옛날의 17년전으로 먼저 살짝 돌아가보자~ 사진을 딱 보시면 어딘지 아시는 분들이 많으실건데, 장소는 태국 푸켓, 때는 2006년 7월로 미국으로 이사 오기 1년전의 여름휴가였다. 사진 가운데 구명조끼도 없이 딸을 ..

메릴랜드 대표로 독립선언서에 서명한 토머스 스톤(Thomas Stone)이 살았던 집을 보존한 국가유적지

1776년 7월 4일 미국 독립선언서에 서명한 56명은 공식적으로 13개 식민지를 대표해서 모인 사람들이었고, 그 말은 소위 대륙에서 '가장 잘 나가는' 정치인과 상인 등이었다는 뜻이다. 즉, 당시 세계 최강의 군대를 가진 영국을 상대로 이미 진행중이던 독립전쟁에서 지는 경우에는, 가지고 있는 많은 재산과 명예는 물론 반역죄로 목숨까지도 잃을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도 서명한 것이다. 그러한 '56명의 서명자(The 56 Signers)' 모두를 기리는 워싱턴DC 내셔널몰에 있는 기념물은 이전 포스팅에서 이미 짧게 소개를 해드린 적이 있다. '건국의 아버지들(Founding Fathers)'에 포함되는 그 용감한 56명중에 살던 집이 현재까지 보존되어 국립 공원으로 관리되고 있는 사람은 단 4명으로, 그 ..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