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로 설명이 필요없는 영화계의 거장인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작품으로 1977년에 개봉한 <클로스인카운터: Close Encounters of the Third Kind> 또는 한국극장 개봉명으로 <미지와의 조우>라는 영화가 있다.

작년에 개봉 40주년을 기념해 미국에서는 다시 극장상영을 하기도 했다는데, 그 40주년 기념 영화포스터이다. 이 포스터만 봐서는 외계인의 우주선 아래에 있는 것이 무엇인지 잘 모르겠다는 분들을 위해 영화장면을 따로 준비했다.

거대한 외계 UFO만큼이나 비현실적인 저 원통형의 바위산이 실제 미서부 와이오밍(Wyoming) 주에 존재하는 데블스타워(Devils Tower)이다. (여기를 클릭하시면 주요 영화장면을 유튜브로 보실 수 있음) 참고로 영화의 원제인 <Close Encounters of the Third Kind>는 직역하자면 '제3종 근접조우'라는 뜻인데, 인간과 외계인의 접촉을 3단계로 구분했을 때 가장 직접적으로 만나는 마지막 단계를 뜻한다. 이에 대해서 더 궁금하신 분은 아래 위기주부의 '외계인 UFO 박물관'을 관람기를 클릭해서 보시면 된다.^^

          미국 로스웰(Roswell)의 UFO 박물관 및 연구센터(International UFO Museum & Research Center)

(가끔 흥분하면 그렇듯이... 서두가 길었음^^) 저 멀리 영화에서 외계인과 만나는 장소로 나왔던 그 신기한 바위산이 보인다!

스필버그의 <E.T.>, <레이더스>, <인디아나존스> 등등의 영화들을 좋아했기에, 위기주부는 이런 곳이 미국에 실제로 있다는 것을 어렴풋이 알고 있었던 것 같다. 그리고, 미국으로 이사와서 여행책에서 다시 마주한 순간부터 10여년 동안 꼭 가보고 싶어했던 곳을 드디어 찾아가고 있는 것이다.

공원의 입구 바로 앞에 위치한 이 작은 마을의 이름도 데블스타워(Devils Tower)이다. 사진 오른쪽에 미국의 대표적인 사설 캠핑장 체인인 KOA의 간판이 보이는데, 이 캠핑장에서는 여름밤에 야외극장에서 뒤로 보이는 데블스타워를 배경으로 <미지와의 조우> 영화를 틀어준다고 한다.

사우스다코타에서 주경계를 넘어 와이오밍으로 들어와서, 공사중인 도로 위로 데블스타워를 처음 만난 순간부터, 공원 입구를 지나서 주차장에 도착하기까지의 자동차 블랙박스 영상을 편집한 것을 클릭해서 보실 수 있다. 별 것 아닌 동영상으로 생각할 수도 있지만, 미국에 와서 가장 가보고 싶었던 곳들 중의 하나를 10년만에 찾아가는 위기주부에게는 아주 소중한 기록이다~^^

국립공원의 지도로 오른쪽 입구를 지나자마자 프레리독(prarie dog)을 구경할 수 있는 초원과, 또 유명한 조각이 있다는 피크닉에리어가 나오지만 모두 건너뛰고 비지터센터로 향했다. 가까이 갈 수록 숲속으로 들어가서 타워가 보이지 않다가, 주차장이 나오면서 나무들 위로 거대한 '악마의 탑'이 나타날 때의 감동을 잊을 수가 없다. (구글맵으로 지도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

비지터센터 앞 주차장에는 빈 자리가 없어서, 비포장의 임시 주차장에 주차를 하고 걸어나와서 처음 찍은 사진이다. 단체사진을 찍고 계신 분들은 아메라카 원주민 '인디언'들로, 아래에서 자세히 설명하겠지만 이 곳은 여러 원주민 부족들이 신성히 여기는 곳으로 여름철에 많은 원주민의 후예들이 정기적으로 모임을 한다고 한다.

데블스타워 내셔널모뉴먼트(Devils Tower National Monument)는 루스벨트 대통령에 의해서 1906년에 지정된 미국 최초의 '준국립공원'이다. 현재 미국에는 129개의 준국립공원이 있는데, 이에 대한 소개는 위와 똑같은 사진으로 시작했었던 위기주부의 이 포스팅을 클릭해서 보시면 된다! 감개무량~

오래된 공원의 역사만큼이나 비지터센터 건물도 고색창연한 통나무집으로 CCC(Civilian Conservation Corps)가 1935년에 완성했다고 한다.

감동을 먹은 상태라서 그런지 비지터센터의 내부 느낌도 좀 달랐는데, 사진 양쪽으로 커다란 그림들이 걸려있는 것이 눈에 띈다. 여기서 오른쪽 안내데스크 뒤로 걸려있는 그림이 여러 원주민 부족들이 신성히 여기는 이 곳의 전설을 보여주고 있는데, 이 부근에 살던 아라파호(Arapahoe), 샤이엔(Cheyenne), 크로우(Crow), 키오와(Kiowa), 라코타(Lakota) 부족들에게서 구전으로 전해오는 전설은, 약간씩 등장인물과 상황이 다를 뿐 스토리는 모두 비슷하다.

위의 그림이 묘사하는 것처럼 거대한 곰의 공격을 피해서 사람들이 바위로 올라갔고, 바위는 신성한 힘에 의해서 점점 위로 자라면서 곰의 발톱에 의해서 세로 줄무늬가 생겼다는 것이다. 마그마와 화산활동에 대해 아는 현대인이 봐도 신기한데, 수천년전 인디언들이 보기에는 얼마나 신기했을까? 거대한 곰의 발톱말고는 설명할 방법이 없었으리라~ 그래서 원주민들은 이 곳을 부르는 이름이 대부분 '곰의 집(Bear's Lodge)'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단다. 실제로 Devils Tower라는 영어 이름도 이 곳에 도착한 백인들이 원주민에게 바위산의 이름을 물어봤을 때, 원주민이 '괴물같이 큰 곰의 집'이라고 한 것을 그냥 단순히 '악마의 탑'으로 오역한 것이라고 한다. 그래서, 이 모뉴먼트의 이름을 "Bear Lodge"로 변경하자는 움직임도 한 때 있었다고 한다.

이제 저 신기하게 솟은 바위산의 정상에 올라가는... 것은 아니고 (위기주부가 25년만 젊었으면...^^), 나무들을 지나서 바로 아래까지 간 다음에 타워트레일(Tower Trail)을 따라 완전히 한바퀴를 돌게 된다. 그러면서 어떻게 이런 '국수묶음'같은 형상이 만들어졌는지, 꼭대기로 올라가는 길은 어디에 있는지에 대해서는 다음 편에 이어진다.




Posted by 위기주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