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0여년간 나름 열심히 미서부 여행을 다니면서 들어가봤던 '굵직한' 동굴들을 떠올려 보면, 국립공원은 칼스배드캐번(Carlsbad Caverns)윈드케이브(Wind Cave), 준국립공원은 쥬얼케이브(Jewel Cave)가 있고, 캘리포니아 주립공원으로 미첼캐번(Mitchell Caverns), 그리고 아리조나 사유지의 그랜드캐년 동굴(Grand Canyon Caverns)이 있다. 이 동굴들은 모두 별도의 관람비를 내야했고 포장된 트레일과 조명이 지하에 완벽하게 설치되어 있었으며, 거대한 지하세계였던 칼스배드캐번을 제외한 나머지는 모두 가이드를 따라서 정해진 루트를 도는 투어에 참가해야 관람이 가능했다. 하지만 북부 캘리포니아의 라바베드(Lava Beds) 준국립공원의 동굴들은 공원입장료 이외의 별도의 관람비는 없는 대신에, 단 하나의 동굴만 조명이 설치되어 있을 뿐, 깜깜한 동굴들을 가이드도 없이 스스로 불을 밝히면서 '셀프투어'를 해야 하는 진정한 탐험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동굴들이었다.

공원브로셔에 있는 비지터센터와 그 남쪽의 일방통행 도로인 '동굴고리' 케이브루프로드(Cave Loop Road)의 상세지도이다. (구글맵으로 위치를 보시려면 클릭) 셀프 동굴탐험의 난이도가 마치 스키장 슬로프처럼 초급은 청색 동그라미, 중급은 녹색 사각형, 상급은 검정 다이아몬드로 각각 표시가 되어 있다. 유일하게 조명이 설치되어 있던 입문코스인 머쉬팟(Mushpot)은 전편에 소개를 해드렸고, 이제 중급 골든돔(Golden Dome)부터 반시계 방향으로 돌아보자~

각 동굴의 입구에 넓은 주차장이 있는 것은 아니고, 그냥 좁은 일방통행 도로 옆으로 표지판이 있고 도로가 조금 넓어져서 4~5대 정도 일렬주차가 가능하도록 해놓았다. 또 박쥐가 번식을 하는 등의 이유로 출입이 불가한 동굴은 줄이 쳐져있어서 도로변에서도 쉽게 확인이 가능했다.

"이것은 계단인가? 사다리인가?" 골든돔 동굴(Golden Dome Cave)은 내려가는 입구만큼은 최상급 난이도였다.^^

지하로 내려가서 인디아나존스 박사처럼 '황금동굴'을 탐험하는 동영상을 클릭해서 보실 수가 있다. 계단을 내려가서 바로 앞으로 직진하면 동굴이 점점 좁아져서 U턴을 한 후에, 계단 뒤쪽의 다른 방향으로 들어가니까 천정과 벽이 나름대로 금색이라 할 수 있는 곳이 나타났다.

동영상에서도 보여드렸던 골든돔을 가리키는 연출사진인데, 아쉽게도 저 황금색은 사모님의 기대와는 달리 진짜 금(gold)은 아니고... 수분이 있는 동굴벽에 자라는 박테리아 때문에 금색으로 보이는 것이라고 한다.

골든벨... 아니, 골든돔 탐험을 마치고 다시 계단으로 땅 위로 올라가는 지혜의 모습인데, 위쪽에 계단 왼편으로 툭 튀어나온 "headache rock"을 조심해야 한다.

'두통바위'를 피해서 힘들게 올라오면서도 V자...^^ 처음에는 이 중급 골든돔의 좁은 입구 때문에, 상급은 입구부터 더 힘들 것 같아서 Hopkins Chocolate과 Catacombs는 건너뛰었고, 이름이 멋있어서 들어가보고 싶었던 중급 Blue Grotto는 당시 출입금지였다.

초급으로 붙어있는 Ovis와 Paradise Alleys는 시간관계상 건너뛰고 제일 남쪽의 '햇살동굴' 선샤인케이브(Sunshine Cave)로 왔다. 왜냐하면 우리에게는 이 날 오후의 햇살이 곧 서쪽으로 넘어가려 하고 있어서 가이드가 마음이 급했기 때문이다.

케이브매니아가 되신 두 분 고객은 건너뛴 곳들을 아쉬워하며, 케이브루프에서의 두번째 동굴탐험을 시작했는데...

입구에서 사진을 찍고 길을 따라서 가보니 계속 내리막이 이어져서 그냥 돌아나왔다. 그러면서 앞으로는 남아있는 상급 동굴들도 입구까지만 다 가보기로 했다. 길이 좁아지거나 힘들어지면 바로 돌아서 나오면 되니까~

그래서 우리의 첫번째 상급 탐험 대상이 된 동굴은 허큘레스레그(Hercules Leg)로 여기서는 입구가 작아 보이지만,

아래쪽으로 내려가니까 정말 거인답게 굉장히 넓고 멋진 입구 공간이 나오고 여러 개의 입구가 사방으로 보였다. 

탐험 난이도가 상급이라고 하는 동굴들도 구석구석을 돌아보려면 기어가야 하는 구간도 나온다는 뜻이지, 초반부는 이렇게 널찍하면서도 다 각각의 개성이 있었으므로, 시간만 되면 다시 도로를 돌아서 처음 그냥 지나쳤던 다른 상급 동굴들도 들어가 보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

돌아나와 바라본 반대쪽 입구인데 계속 들어가면 지도에 표시된 다른 쥬니퍼(Juniper) 상급 동굴과 이어진다고 한다.

동굴들의 천정에 이렇게 짧고 뾰족하게 굳은 것을 '라바시클(lavacicle)'이라 부르는데, 용암이 튜브를 만들고 흘러간 후에 천정에 남아있던 용암이 아래로 떨어지다 굳은 '용암고드름'이다. 이 사진은 쥬니퍼 동굴의 입구에서 찍었는데, 우리가 허큘레스레그부터 동굴 속으로 지나온 것은 아니고, 그냥 차를 타고 쥬니퍼의 입구로 이동했다.^^

그리고 케이브루프의 마지막 동굴이자, 하이라이트라고 할 수 있는 센티넬 동굴의 위쪽 입구, Sentinel Upper Entrance가 나오는데, 아래로 내려가보면 넓은 입구에는 내츄럴브리지(natural bridge)도 하나 볼 수 있었다.

이 동굴은 정확히 동굴 속으로 1 km를 걸어서 반대편에 출구로 나갈 수 있도록 만들어진 유일한 동굴이라고 한다. "이제 우리에겐 전진 뿐이다!"

조금 들어가니까 이렇게 철제 계단이 나와서 안전하게 높은 바위를 넘어갈 수 있도록 되어 있었고,

더 걸어가니까 동굴 속에 다리까지 만들어 놓아서 편하게 지나갈 수 있었다. 또 아래층으로 구멍이 뚫린 곳으로 발을 헛디뎌 떨어지지 않도록 위험한 곳은 난간도 따로 만들어 놓았다.

그리고는 점점 더 아래쪽으로 내려간다. 사진으로는 평안해 보이지만, 마지막의 동영상을 보시면 알겠지만 조금씩 긴장과 걱정, 또 흥분이 되는 가이드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다.^^

아까 난간이 만들어져 있던 아래층의 라바튜브로 내려가는 마지막 계단이었던 것 같다. "맨 뒤에 걸어가니까, 무서워~"

정말로 혹시 출구가 따로 있는 동굴이 이게 아니고, 내가 잘못 알고있는 것은 아닐까? 그러면 뒤로 돌아서 들어왔던 입구를 잘 찾을 수 있을까? 깜깜한 동굴 속을 10분 이상 걸어서 이런 생각이 들 때...

머리 위로 빛이 나타났다! 할렐루야~ 하지만 저 위로 나가는 것은 아니고,

조금 더 걸어가니까 바닥까지 잘 만들어진 넓은 출구가 나왔다. 이 때 아내가 던진 말... "남편, 이제 혼자 다시 동굴 속으로 돌아가서 차 가지고 이리로 와~" 아래의 동영상이나 여기를 클릭하면 이 센티넬 동굴(Sentinel Cave)을 관통하는 전체 14분을 편집없이 통으로 촬영한 것을 유튜브에서 보실 수 있다.

비디오에서 흥분한 가이드가 좀 오버하는 목소리가 시끄럽게 들리는 것은 양해 드린다.^^ 이렇게 Cave Loop Road를 다 돌고 입구에 있던 상급의 썬더볼트(Thunderbolt) 동굴도 잠시 구경했지만 특별한 것은 없었고, 이제 우리는 비지터센터를 떠나 북쪽에 있는 또 다른 '필수코스' 동굴을 찾아간다. 라바베드 준국립공원의 특이한 용암동굴 셀프탐험은 3부에서도 계속된다~

 

 

 

아래 배너를 클릭해서 위기주부의 유튜브 구독하기를 눌러주시면 정말 감사하겠습니다.^^

Posted by 위기주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