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 현상황에서 새해 계획은... 집 가까운 곳에 있는 공원과 트레일들 중에서 안 가본 곳들을 찾아다니며 체력을 길러서, 지혜가 집에 와있는 동안 중단되었던 집수리를 다시 잘 마치는 것으로 정했다~

우리동네 옆 마을인 타자나(Tarzana)의 남쪽에, 위네카애비뉴(Winnetka Ave) 트레일과 멀홀랜드드라이브(Mulholland Dr) 산악도로가 만나는 삼거리의 나무 아래에 위기주부 배낭이 놓여있다.

여기 삼거리 바로 아래에 보이는 집들 쪽에서 올라올 수도 있지만, 아침운동 거리를 늘리기 위해서 일부러 사진 왼편 골짜기인 코빈캐년(Corbin Canyon)의 저 멀리 끝에서부터 여기까지 걸어서 올라왔다.

위의 전체 약 10 km 정도의 경로를 반시계 방향으로 돌았는데, 여기를 클릭해서 확대된 지도와 트레일 정보를 보실 수 있다. 참고로 루프트레일로 돌아서 올라가는 길은 모두 주택가의 도로였다.

골프장을 끼고있는 타자나의 고급 주택가 너머로 아침 여명의 실루엣이 멋있었다.

멀홀랜드 길을 따라서 조금 걸으니 그린브라이어 드라이브(Greenbriar Dr)와 만나는 넓은 공터에 LADWP의 시설이 나오고, 조금 더 걸으니까 마침내 해가 언덕 위로 떠올랐다.

더 남쪽으로 내려가다 오른편 좁은 트레일로 접어들어 정면에 보이는 언덕이 오늘의 첫번째 목적지인 바날덴비스타(Vanalden Vista)이다. 걸어오시는 파란 옷을 입으신 할머니가 이 날의 금메달, 위기주부는 은메달...^^

언덕의 정상이 마치 일부러 만든 헬기착륙장처럼 하얀 바닥으로 평평하게 되어 있었는데, 누군가가 그 곳에 정성스럽게 나선을 그려놓은 너머로 아침해가 보인다.

사방이 탁 트인 정말 시원한 전망을 볼 수 있어서, 여기저기 사진을 찍는 것 보다는 360도 비디오를 보여드리는게 좋을 것 같아서 핸드폰 동영상으로 찍어서 유트브에 올린 것을 클릭해서 보실 수 있다. 하지만, 이 날의 중요 목적지는 따로 있었으니 여기서 바로 주택가쪽으로 내려가다가 갈림길로 들어가면 나오는 기괴한 동굴이다.

이 일부러 만든 돌다리같은 바위의 아래쪽에 파인 곳이 바날덴 동굴(Vanalden Cave)인데, 먼저 위쪽으로 올라가봤다. (구글맵으로 위치를 보시려면 클릭)

평평한 바위에는 커다란 구멍이 여러개 뚫려있어서 아래쪽이 훤히 보였는데, 이 특이한 곳도 역시 동영상으로 보여드리는 것이 보시는 분들의 이해가 빠를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동굴 위에서 구멍들을 들여다 본 후에 아래쪽으로 내려가서 동굴 안쪽까지 돌아보는 모습을 3분 길이의 동영상으로 찍은 것을 클릭해서 보실 수 있다. 기괴한 동굴탐험의 분위기가 잘 살도록 일부러 배경음악도 그로테스크한 것으로 골랐으니, 꼭 비디오를 끝까지 보시기를 바란다~^^

정말 이런 사진은 모델이 서있어야 크기가 짐작이 되는데, 새벽운동에 삼각대까지 들고 다닐 수는 없고...^^ 동굴의 내부는 왠만한 집의 거실보다 크다고 보시면 되고, 천정의 높이는 사람키 두 배가 훨씬 넘는다.

좀 전에 위에서 내려다 봤던 머리 위의 구멍들인데, 천정을 지탱하는 바위의 두께가 1미터도 되지 않아 보였다.

입구와 함께 천정의 구멍들을 찍어보면, 입을 벌리고 있는 괴물이나 해골처럼 보여서인지,

동굴의 벽에는 특히 이런 해골이나 외계인(?)의 모양을 스프레이로 그려놓은 것이 많았다. 단순히 낙서만 한 것이 아니라 무른 바위를 깊숙히 깍아서 그림이나 글씨를 써놓기도 해서, 사실상 이 특이한 동굴의 벽을 청소하거나 복원하는 것은 포기한 느낌이 들어서 좀 씁슬했다.

입구로 나와서 뒤돌아 보고 찍은 바날덴케이브(Vanalden Cave)의 모습이다. 네이버, 다음, 구글에 모두 검색을 해봐도 이 곳을 소개한 한글문서는 네이버블로그에 사진만 올린 포스팅 딱 하나뿐이었다. 역설적으로 그 만큼 별볼일 없는 곳이라는 뜻인 것 같기도 하고...^^

내려가면서 돌아보니 옆으로 작은 동굴이 또 있었는데, 어떻게 이런 식의 지형이 만들어졌는지가 참 신기했다.

동굴에서 5분 정도만 걸어내려가면, 이 바날덴애비뉴(Vanalden Ave) 도로가 끝나는 곳이 나왔다. 즉, 동굴만 구경하신다면 여기 도로가 끝나는 곳에 주차하고 왕복 30분이면 충분히 다녀오실 수 있다는 뜻이다.

Posted by 위기주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