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접 눈으로 보지않은 곳을 인터넷에서 가져온 사진만으로 소개하는 경우는 매우 드물지만, 이 곳의 사진은 한 장 꼭 보여드리고 싶었다. 사실 여기를 가보려고 남쪽 바닷가로 내려간 것인데, 절벽에서 아래쪽으로 내려가는 계단이 공사중으로 막혀있어서 그냥 지나쳐야 했던 아쉬움 때문이다.

롱비치 병원에서 코로나 백신주사를 맞고 실비치를 구경한 후에, 캘리포니아 1번도로를 계속 남쪽으로 달려 헌팅턴비치와 뉴포트비치를 차례로 지나 라구나비치(Laguna Beach)에 도착했다. 옛날 오렌지카운티 플러튼에 살 때는 몇 번 드라이브를 왔던 곳인데, 거의 10년만에 와보는 것 같다.

메인비치파크(Main Beach Park)에서 시작되는 Forest Ave는 원래 일방통행으로 차량이 들어갈 수 있지만, 코로나 때문에 아직도 실내영업을 못하는 좌우의 식당들이 야외테이블을 많이 설치할 수 있도록 차량진입을 완전히 막아놓았다.

지나와서 뒤돌아보고 찍은 모습으로 하얀 천막들이 모두 야외테이블인데, 토요일 점심을 즐기는 손님들이 많이 있었다.

거리구경을 하다가 우연히 발견한 빨간 공중전화부스... 내부에는 간호사와 소방수 등의 복장이 걸려있었다.

라구나비치에서 1번도로변에 가장 눈에 띄는 벽화인 "The Whaling Wall"로, 저 건물은 고래를 주제로한 다양한 그림과 조각을 전시판매하는 Wyland Galleries라는 곳으로 안에 들어가 구경할 수 있다.

입구에 있는 타일로 만든 돌고래 그림으로 물이 타일면을 따라서 흘러내리도록 만들어져 있다.

전시관 내부를 지나서 반대편으로 나가면 주차장이 좀 걸리기는 하지만 라구나비치의 전경을 내려다볼 수도 있다. 이제 주차장으로 돌아가서 2마일 정도 남쪽에 있는 이 날의 중요 목적지를 찾아갔다.

구글맵에서 'Public Stairway Access To Victoria Beach'로 검색한 스트리트뷰 모습으로, 절벽 위의 주택가에서 해안가로 내려갈 수 있는 공용계단이 보인다. 하지만 우리가 갔을 때는 완전히 공사중이라서 이리로 내려갈 수가 없었다. 물론 차로 0.5마일 정도 더 남쪽으로 가서 몽타쥬(Montage) 호텔 부근에 주차하고, 빅토리아비치(Victoria Beach) 백사장을 걸어서 다시 여기 아래까지 오는 방법도 있었겠지만, 아침에 예방주사를 맞아서 무리하시면 안되는 분이 계셔서... 아래 사진과 같은 모습을 직접 보는 것은 다음 기회로 미루기로 했다.

왠지 저 꼭대기에는 공주가 갇혀있을 것 같은, 여기가 아니라 윗동네 디즈니랜드에 있어야 할 것 같은 뾰족지붕의 둥근 탑이 파도치는 절벽 아래에 세워져 있다! (구글맵으로 위치를 보시려면 클릭) '해적탑(Pirate Tower)'으로 불리는 1926년에 만들어진 높이 20m의 타워에 대한 상세한 설명은 위기주부가 직접 방문했을 때를 위해 아껴두기로 하고... 하나만 미리 말씀드리면 혹시 찾아가시는 분이 계시다면 절벽 위 주택가나 아래쪽 호텔 부근에 주차하실 때 표지판을 잘 보고 딱지를 떼지 않도록 조심하시기 바란다~

해안도로 5마일을 남쪽으로 더 달리면 5번 고속도로가 바다와 만나는 곳인 다나포인트(Dana Point)가 나온다. 우리는 서브웨이 샌드위치를 사서 바닷가 공원에서 먹고는 항구 서쪽의 절벽 위에 있는 비지터센터를 찾아갔다.

Dana Point Nature Interpretive Center 건물앞에 있던 파란 코끼리인데, 캘리포니아 바닷가 마을들이 만화로 그려져 있다. 여기서 절벽 위를 둘러보는 트레일을 할까 했지만, 코로나 때문에 트레일 입구를 아예 막아놓아서 들어갈 수가 없어서, 약간 아래쪽에 있던 도로변 전망대로 걸어서 내려갔다.

다나포인트는 LA에 온 지 얼마 되지 않았던 13년전에 딱 한 번 방문을 했었는데 (당시 사진을 보시려면 클릭), 그 때는 저 방파제 위쪽까지 가봤던 것 같은데 정확하지는 않다. 언덕 위로 왼편에 보이는 트레일을 따라서 좀 더 가까이 가서 살펴보기로 했다.

항구가 가장 가까이 보이는 전망대에서 흰머리 커플룩으로 사진 한 장 찍고, 방파제 안쪽의 인공섬으로 내려갔다.

아직 아침안개가 다 겆히지 않은 토요일 오후에, 다나포인트의 잔잔한 내항에서 카약을 즐기는 사람들~

수 많은 요트들의 마스트 뒤로 왼쪽 멀리 보이는 언덕이 좀 전에 올라갔던 곳이다. 이 항구에는 2,500대 정도의 요트와 보트 및 어선이 정박을 해서, LA지역에서 마리나델레이(Marina del Rey) 다음으로 큰 요트 선착장이다.

위기주부는 뭐... 물과 친하지 않기 때문에 요트는 관심없다~^^ 이렇게 남쪽바다로 '백신접종 드라이브'를 잘 마치고 5번 고속도로로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옛날 살던 동네에 잠시 들러서 족발과 보쌈을 포장해서 집으로 갔다. 다리뼈는 빼고 고기만 좀 많이 달라고 했더니 너무 많이 주셔서 둘이서 3끼를 먹었는데, 이 자리를 빌어 족발집 사장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아래 배너를 클릭해서 위기주부의 유튜브 구독하기를 눌러주시면 정말 감사하겠습니다.^^

Posted by 위기주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무엇보다 족발집이 어딘지 궁금하네요. ^^
    집이랑 가까우면 저도 꼭 먹어보고 싶네요.

    2021.03.04 08: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내가 급하게 검색해서 찾은 곳인데, 사실 족발 전문점은 아닙니다... La Mirada에 있는 짬뽕나라&명가맛집 이라는 곳이었습니다~^^

      2021.03.04 10:06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