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스앤젤레스 코리아타운의 중심을 남북으로 관통하는 웨스턴애비뉴(Western Ave) 도로를 따라 남쪽으로 40 km 정도 직진으로 계속 달리면, 미국독립 200주년 축하선물로 한국에서 기증했던 우정의 종각(Korean Friendship Bell)이 세워져 있는 'LA의 땅끝마을'인 코스탈샌페드로(Coastal San Pedro)가 나온다. (고속도로 110번으로 남쪽 끝까지 가서 Gaffey St를 이용해도 됨)

참으로 캘리포니아스러운 파란하늘 아래, 젓가락 야자수가 서있는 사이로 그 종각의 파란 기와지붕이 살짝 보인다. 언덕 위의 엔젤스게이트(Angels Gate) 공원 주차장은 열지 않아서, 여기 아래쪽 포인트페르민(Point Fermin) 공원에 주차를 한 김에... 우정의 종각은 10년전에 봤으니, 그냥 뒤를 돌아 아래쪽 공원만 둘러보기로 했다.

          자유의 여신상과 한국의 선녀가 손을 잡고 있는 곳, LA 샌페드로(San Pedro)에 있는 우정의 종각

공원의 남쪽 땅끝으로 걸어갈 때, 오른편 잔디밭 너머로는 멀리 팔로스버디스 언덕(Palos Verdes Hills)이 보인다. 공원의 페르민이란 이름은 스페인의 성인 산페르민(San Fermin)에서 유래했는데, 에스파냐 팜플로나(Pamplona) 지역에서 빨간 손수건을 목에 두른 사람들이 골목길에 황소를 풀어놓고 달리는 유명한 산페르민 축제(Festival of San Fermin)의 바로 그 수호성인이란다.

남쪽 절벽을 바라보며 하얀 담장을 예쁘게 두르고 있는 이 4층 건물이 포인트페르민 등대(Point Fermin Lighthouse)이다. 초기 빅토리아 건축양식이라는 스틱스타일(Stick Style)로 1874년에 만들어져서 1942년까지 실제로 사용된 후에 방치되었다가, 원형대로 복원을 거쳐서 1972년에 국가사적지(National Register of Historic Place)로 지정되었다.

정말 가정집 주택같아 보이는 '라이트하우스(Lighthouse)'의 정면 모습이다. (구글맵으로 위치를 보시려면 클릭)

월요일을 제외하고 오후 1~4시에 내부를 오픈하고, 매시 정각에는 저 꼭대기까지 올라가볼 수 있는 가이드투어도 제공된다고 하는데, 이 때까지는 코로나로 모든 문이 굳게 닫힌 상태였다... 혹시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꼭 한 번 실제로 내부투어를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등대 바로 앞 전망대에는 최근에 누군가가 여기서 추락사 또는 자살을 했는지, 시들지 않은 꽃들이 많이 보이는 추모공간이 있었다. RIP... 그리고 멀리 수평선에는 입항을 기다리는 많은 컨테이너선들이 떠있었는데, 아래를 클릭하시면 바로 옆의 LA항구의 풍경들을 보실 수가 있다.

          미국 로스앤젤레스 항구의 다양한 풍경들을 볼 수 있었던 샌페드로 하버크루즈(Harbor Cruise)

절벽 위에 심어져있던 엄청나게 큰 나무앞에 선글라스와 마스크로 얼굴을 완전히 가리신 분... 누구세요?

아예 새모이 봉지를 사와서 비둘기에게 뿌려주고 계시던 분 뒤로, 건물벽에는 커다란 고래가 그려져 있다.

동쪽으로 조금 걷다가 뒤돌아 섰는데, 저기 툭 튀어나온 절벽이 행정구역상 로스앤젤레스 시(City of Los Angeles)에 속하는 땅 중에서 가장 남쪽, 즉 땅끝이다! 혹시 한반도의 제일 남쪽인 해남 땅끝마을이나, 미본토의 최남단인 플로리다 키웨스트 정도의 거창함을 기대하신 분께는 죄송~^^

다시 등대 앞을 지나 돌출된 전망대가 띄엄띄엄 만들어진 절벽을 따라서 서쪽으로 계속 걸어가는데, 아내가 빨리 여기 사진 한 장 찍으라고 한다. TV 드라마에서 봤던 곳이라고...

작년에 재미있게 봤던 넷플릭스 <데드투미> Dead to Me 시즌1의 예고편인데, 25초 정도에 나오는 두 여주인공이 처음 만나는 바닷가 그룹상담 장면이 촬영된 곳이었다. 극중 배경은 오렌지카운티 라구나비치(Laguna Beach)의 부촌이지만, 실제 촬영은 LA의 다른 곳에서 많이 진행되었단다.

전망대에서 내려다 보이는 멋진 서쪽 바다풍경을 배경으로 또 커플셀카 한 장~ 넷플릭스 미드 <데드투미>에서 남편은 부부싸움하고 뛰쳐 나갔다가 교통사고를 당하던가...?

LA의 남쪽 땅끝으로 밀려오는 태평양의 파도... 왼편에 작은 보트가 하나 떠있는 아래로 거뭇한 것은 전부 미역이다.

토요일 아침부터 홀로 보트를 몰고 나와서 낚시를 즐기시던 분이다. 가끔 혼자 하이킹을 하는 누구와 비슷한 것 같기도...^^

가까이 보이는 절벽에 바닷가로 내려갈 수 있는 길이 보여서 가보기로 했는데, 저기는 W Paseo Del Mar 도로의 중간쯤에 있는 Wilders Addition Park라는 곳을 찾아가야 한다. 결론만 말하면 우리는 그 도로 끝까지 가는 바람에 화이트포인트 자연보호구역(White Point Nature Preserve)을 좀 헤메다가 그냥 차로 돌아가야 했다.

가운데 보이는 튀어나온 절벽이 화이트포인트(White Point)인데, 지도를 보니 저 너머로는 자동차로 바닷가까지 내려갈 수 있는 길과 넓은 주차장이 있는 것으로 나와서, 점심도 거른 상태로 또 찾아갔는데...

절벽 아래에 바닷가를 따라 주차장이 잘 만들어져 있었지만, 내려가는 입구에서 주차비 $8을 내야만 했다!

그래서 우리는 그냥 절벽 위에서 잠시 내려다 보는 것으로 만족하기로 했다. (구글맵으로 위치를 보시려면 클릭)

푸드트럭 한 대까지 포함해 주차장이 빼곡할 정도로 내려간 차들이 많았고, 파도 치는 바위의 끝에도 사람들이 보인다. 이걸로 내려서 구경하는 것은 마치고, 팔로스버디스 남쪽의 Palos Verdes Dr S 도로를 따라 해안을 드라이브한 영상을 마지막으로 소개한다.

란초팔로스버디스(Rancho Palos Verdes)로 들어서는 것을 시작으로, 차례로 트럼프 골프장(Trump National Golf Club), "유리교회" 웨이퍼러스채플(Wayfarers Chapel), 포인트비센테 등대(Point Vicente Lighthouse), 그리고 전망 좋기로 유명한 스타벅스까지 차례로 등장을 한다. 물론 동영상에서 좌우로 입구를 스쳐지나갈 뿐이지만, 소개한 3곳의 각각의 이름을 클릭하거나 터치하시면 사진과 함께 옛날 여행기들을 보실 수 있다.

 

 

아래 배너를 클릭해서 위기주부의 유튜브 구독하기를 눌러주시면 정말 감사하겠습니다.^^

Posted by 위기주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등대도 예쁘고 절벽아래에 풍경도 그림같네요 랜선으로 잘보고 갑니다^^

    2021.03.23 12: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