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9. 19. 08:11전시관과 공연장

흔히 미국을 '자동차의 나라'라고 부르지만, 1920년대 자동차가 급속히 보급되기 전에는 명실상부한 '기차의 나라'였다. 1916년에 미국 철도의 총길이는 41만 km로 정점을 찍었는데, 이는 당시 전세계 철로의 약 40%에 해당하는 것이었다. 현재도 미국내 철로의 총연장은 약 15만 km로 단일국가로는 가장 길지만, 여객운송보다는 주로 화물운송에 대부분 사용되고 있다.


이런 연유로 미국의 왠만한 도시에는 기차박물관이 하나쯤은 있는데, 미서부의 로스앤젤레스도 예외는 아니다. 도심공원인 그리피스파크(Griffith Park)의 북쪽에 조용히 자리를 잡고 있는 기차박물관의 이름은 트래블타운 뮤지엄(Travel Town Museum)으로 LA시에서 관리를 하는데, 입장료는 물론 주차비도 없는 완전히 공짜이다. (구글맵 위치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


주차장에서 입구로 들어가 미니철로 위로 만들어진 육교를 건너면, 제일 먼저 내려다 보이는 거대한 증기기관차!


"철마는 달리고 싶다!"는 말이 절로 떠오르는 순간이었는데, 바퀴는 물론 전체적인 크기가 요즘의 기차들 보다도 훨씬 큰 것 같았다.


연결되어 있는 객차의 내부도 구경하고 다시 내려오니, 뒤쪽으로 이어진 철로에 역사(?)같은 공간이 만들어져 있었다.


일요일 오후에 LA의 공짜 기차박물관으로 나들이를 나온 사람들이 제법 많았다.


철로에 서면 왠지 이런 '로우앵글(low angle)'로 원근감이 있는 꼭 사진을 찍어야만 할 것 같은 의무감이 든다...^^


실제로 미대륙의 어딘가를 몇십년 동안 칙칙폭폭 소리를 내며 달렸을 기관차들이 이제는 여기서 조용히 모두 잠들어 있다~


꼬마 기관사가 나오기를 기다렸다가, 위기주부도 기관실로 들어가봤다.


제일 아래에 장작(석탄?)을 넣는 구멍이 보이고, 그 보일러 주변을 둘러싼 수 많은 레버와 밸브, 그리고 제대로 동작했는지 궁금한 압력계 등등... 전자회로는 물론 전기 스위치 하나 없이, 이 레버와 밸브들로만 증기기관을 움직여서 거대하고 육중한 강철 덩어리에 사람과 화물을 태우고 움직였다는, 그것도 150여년 전부터 이런 기계가 만들어졌다는 것이 믿기지가 않았다.


역사에는 증기기관차만 있는 것이 아니고, 이런 최신(^^)의 전기기관차도 한 대가 전시되어 있었다.


핑크색 객차에 올라타고 어디론가 떠나고 싶게 만드는 사진... "지하철 말고, 기차를 마지막으로 타본게 언제더라?"


이 날 오전에 방문했던 월트디즈니 캐롤우드반(Walt Disney's Carolwood Barn)에서 봤던 (여행기는 여기를 클릭), 바퀴와 조종석을 빨갛게 칠한 실물 크기의 기관차도 전시되어 있다.


철로가 이렇게 신호기까지 있는 것으로 봐서, 실제로 기차가 다니던 철도와 역이 폐선되어서 박물관으로 개조된 것으로 생각하기 쉽지만, 사용하지 않는 기차들을 모두 여기까지 트럭으로 실어와서 1950년대에 일부러 철로를 만들고 그 위에 기차들을 전시한 것이라고 한다.


실내 전시장도 작게 마련되어 있는데,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이 빨간색 소방차 트럭이었다. 이외에도 기차들과 함께 활약했던 올드카들이 몇 대 전시되어 있지만, 정말 클래식 자동차에 관심이 있으신 분이라면 예전에 소개한 아래 박물관을 가시면 된다.


            네더컷 박물관(Nethercutt Museum) - 세계 최고의 클래식자동차 수집품들을 공짜로 볼 수 있는 곳


그리고, 여느 미국의 박물관이나 비지터센터들과 마찬가지로 여기도 어린이들을 위한 체험학습 공간이 따로 마련되어 있다.


이번에는 축소모형으로 또 등장해주시는 디즈니랜드 증기기관차인데, 실내 전시장 바로 옆의 Travel Town Railroad 기차역에서 이런 미니기차가 끄는 열차에 직접 탑승을 할 수도 있다.


박물관을 한바퀴 도는 미니열차가 출발준비를 마쳤는데, 기관사 겸 역무원 겸 차장인 직원이 탑승한 손님들에게 뭔가 열심히 따라하라고 하고 있었다. 결국은 출발하는 것을 못 보고 철로를 건너는 육교를 넘어 나가는데,


조금 전의 직원이 손님을 가득 태운 미니기차를 몰고 육교 아래로 지나가며 손을 흔들어 주셨다. 기차에 관심이 많으신 분이나, 기차를 좋아하는 자녀를 두신 분이라면 LA에도 기차박물관이 있으니까 꼭 방문해보시기를 바란다.



아래 배너를 클릭해서 위기주부의 유튜브 구독하기를 눌러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Posted by 위기주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