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세미티, 레드우드, 세쿼이아, 데스밸리 등등의 쟁쟁한 캘리포니아 국립공원들에 가려서, 지난 2012년 2월에 우리 가족이 방문할 당시에 준국립공원에 해당하는 내셔널모뉴먼트(National Monument)였던 피너클스(Pinnacles)는 잘 알려지지 않은 곳이었다. 하지만 우리가 방문하고 바로 다음 해에 미국의 59번째 내셔널파크(National Park)로 승격이 되어, 캘리포니아의 9개 국립공원들 중의 막내가 되었다. (그 이후로 다른 주들에서 4곳이 더 국립공원으로 승격이 되어서, 2021년 현재 미국은 63개의 국립공원이 있음)

북부 캘리포니아 7박8일 자동차여행의 마지막 8일째, 샌프란시스코 남쪽이니까 '중부 캘리포니아'의 비경이라 할 수 있는 피너클스 국립공원(Pinnacles National Park)을 9년만에 다시 찾았다. (구글맵으로 위치를 보시려면 클릭)

얼핏 봐서는 부녀가 국립공원청(National Park Service)의 커다란 로고를 받들고 포즈를 취한 것 처럼 보이지만... 뜯어서 차에 싣고 가려고, 열심히 당기고 있는 중이다. 하지만 워낙 단단히 붙여놔서 부녀절도단의 시도는 실패로 돌아갔다는...^^

트레일이 시작되는 곳에 모녀가 앉아서 기다리는 이유는, 도로가 끝나는 여기 주차장에는 빈 자리가 없어서, 위기주부 혼자 아래쪽으로 다시 내려가 주차를 하고 걸어왔기 때문이다. "국립공원이 되더니 방문객이 많아진건가?"

왼쪽 표지판에 씌여진 이 등산로의 이름은 모세스프링 트레일(Moses Spring Trail)이지만, 우리가 여기를 다시 찾아온 이유는 옛날에 아주 재미있었던 추억의 '동굴탐험'을 다시 해보고 싶어서다.

조금 걸어가니까 뾰족한 바위 봉우리, 즉 '피너클(pinnacle)'들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맞아~ 이렇게 바위를 뚫고 트레일이 이어졌었지!" 하지만, 우리가 찾는 동굴은 이것이 아니다~

인공적으로 만든 이 바위 터널을 지나서 조금 더 걸어가면 갈림길이 나오는데...

흑흑~ 왼편 베어걸치 동굴(Bear Gulch Cave)로 가는 길은 막아놓았다! 매년 5월~7월은 박쥐의 번식을 위해서 동굴을 폐쇄하는 것을 까맣게 잊어버리고 찾아온 것이다... 동굴탐험을 위해 챙겨온 헤드랜턴을 들고있는 지혜도 실망을 해서 썸다운(thumb down)을 하는 모습이다.

위 사진을 클릭해서 9년전 여기 동굴탐험 포스팅을 보시면, 우리가 왜 이 곳에 다시 오고싶어 했는지 아실 수 있다.

동굴 트레일이 폐쇄된 덕분에 그 때는 걸어보지 못한 절벽 옆으로 난 트레일을 해보는 것으로 위안을 삼기로 했다.

사진 오른편 절벽 중간의 트레일에 아내와 지혜가 보이고, 정면 아래로 커다란 바위들에 가려진 골짜기에 베어걸치케이브(Bear Gulch Cave)가 있다. 앞서 소개한 옛날 포스팅을 보신 분은 이미 알겠지만, 여기 동굴은 땅속이 침식되어 만들어진 것이 아니라, 골짜기로 커다란 바위들이 굴러 떨어져서 만들어진 '탤러스케이브(talus cave)'이다.

조금 전 사진의 위치에서 이번에는 아내가 나를 핸드폰으로 찍어 준 모습이다.

아쉬운 마음에 동굴의 출구쪽이라도 찾아보려고 했지만, 여기서 바위 틈으로 내려가는 길도 다 막아놓은 상태였다. 그래서 그냥 옛날에 동굴을 나와서 마주쳤던 한반도 모양의 저수지라도 찾아 보겠다고 계속 올라갔는데,

암벽등반을 하는 사람들이 그 때도 메달려 있던 바위는 찾았는데, 주변을 둘러봐도 저수지는 보이지가 않았다. "가뭄이라서 물이 다 말라버려 못 찾고 있는건가?"

사진 아래에 로프를 잡아주고 있는 금발의 여성이 보이는데, 이 암벽타기 일행 3명은 모두 여자분이었다. 잠시 구경을 하다가 옛날을 충분히 회상하며 즐겼다는 생각이 들어서 그만 왔던 길로 돌아서 내려가기로 했다.

혹시 진정한 피너클스 국립공원의 매력인 '첨봉들(pinnacles)'의 장관을 보시고 싶은 분들은, 여기서 공원 꼭대기의 바위산 루프를 한바퀴 도는 하이피크트레일(High Peaks Trail)을 완주했던 위의 9년전 여행기를 클릭해서 보시면 된다.

올라 오면서 사진을 찍었던 곳을 다시 돌아서 내려가고 있다. "이제 여행을 마치고, LA 집으로 돌아가자~"

참, 이 트레일이 '모세의 샘(Moses Spring)'인 이유는 여기 메마른 붉은 바위의 사이에서 1년 내내 샘물이 나오는 곳이 있기 때문이다. 11번이라는 나무판이 세워져 있는 것으로 봐서 셀프가이드 안내에는 이름의 유래가 있을 법도 한데, 인터넷으로는 찾지를 못 했으니까 혹시 아시는 분은 알려주시면 감사드린다.^^

 

 

 

아래 배너를 클릭해서 위기주부의 유튜브 구독하기를 눌러주시면 정말 감사하겠습니다.^^

Posted by 위기주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여행하기 힘든 요즘 위기주부님 포스팅보고 대리만족하고 갑니다. 구독했어요! ㅎㅎ

    2021.09.30 08: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랜선여행으로 대리만족을 드릴 수 있어서 저도 기쁘네요~^^ 구독 감사합니다.

      2021.09.30 08:59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