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간 : 2009.6.29 ~ 2009.6.29 (1일)
컨셉 : 30일간의 미국/캐나다 서부 자동차 캠핑여행
경로 : Sunwapta Falls → Athabasca Falls


세계에서 가장 스펙타클한 풍경을 보여주는 길이라는 캐나다의 아이스필드파크웨이(Icefields Parkway)는 밴프 국립공원의 레이크루이스(Lake Louise)와 재스퍼 국립공원의 재스퍼(Jasper)를 남북으로 잇는 약 230km의 93번도로이다.


이 중 위의 지도에 표시한 재스퍼(Jasper) 국립공원 구간은 빙하를 직접 밟아볼 수 있는 제일 아래 5번 컬럼비아아이스필드(Columbia Icefields)부터 시작이 되는데, 이번에 소개하는 곳은 4번 Sunwapta Falls와 3번 Athabasca Falls이다. (구글맵으로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


점심을 먹을 때에 딱 맞춰서 나타난 선왑타 폭포(Sunwapta Falls) 리조트의 주차장에 만들어 놓은 인디언천막 앞에서 사진을 찍고는 일단 폭포를 구경하러 갔다.


Columbia Icefields의 빙하와 눈이 녹은 물이 모여서, 93번도로를 따라 여기까지 흘러온 Sunwapta River의 가운데에 재미있는 섬이 떠있고, 그 바로 아래...


절벽의 갈라진 틈으로 하얀 포말을 일으키며 높이 19m의 선왑타(Sunwapta) 폭포가 떨어지고 있었다.


이 폭포의 매력은 이렇게 폭포에서 떨어진 물이 단단한 바위를 깍아 수직의 협곡을 만들면서 멋지게 흘러 나간다는 것이다. 절벽을 건너는 다리 위에서 아내와 지혜가 손을 흔들고있다.


아내가 서있던 다리에 올라가서 폭포를 내려다본 모습인데, 강물 한가운데에 있는 작은 섬과 그 아래 좁은 협곡이 참 특이한 모습이다. 우리는 이 폭포 소리를 들으며 여기 숲속의 피크닉에리어에서 라면을 끓여 점심으로 먹고 다시 출발했다.


우리가 달리고 있는 이 Icefields Parkway는 야생동물들이 많이 출몰하는 곳으로 유명한데, 얼마 안가서 우리 앞으로도 엄마와 새끼 산양이 지나가고 있다.


이들이 건너간 오른쪽 언덕에는 산양 친구들이 가득...


다음으로 도착한 곳은 비슷한 스타일이지만 규모가 더 큰 아사바스카(Athabasca) 폭포로 높이가 23미터이다. 그 앞에서 갭(GAP) 의상협찬의 가족사진~^^


강물을 건너는 다리에서 폭포를 본 모습인데, 뒤쪽의 바위산까지 어울려서 이전보다 더욱 멋진 모습이다.


폭포에서 떨어진 강물은 세찬 소용돌이가 되어서, 단단한 지층을 매끈하게 깍으면서 흘러나가고 있다.


여기서 놓치지 말아야 할 곳이 있는데, 이 절벽 사이로 만들어진 계단을 따라서 하류로 내려가보는 것이다. 급류가 끝나는 곳에 만들어진 전망대에 서면...


넓은 강이 되어 재스퍼(Jasper) 쪽으로 흘러가는 강물의 오른쪽은 수직의 절벽이고,


왼쪽에는 이렇게 울창한 숲과 강변, 그리고 래프팅보트를 띄우는 사람들을 볼 수가 있다.


저런 래프팅보트를 볼 때마다 옛날 회사에서 단합대회 갔던 기억이...^^


물이 잔잔해서 재미가 별로 없을 것 같다고 생각했는데,


저 아래쪽은 제법 하얀 물살이 이는 급류가 기다리고 있었다. 나도 배를 타고있는 시간보다 배를 머리에 이고있는 시간이 많았던 극기훈련보다, 이렇게 멋진 곳에서 래프팅을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하면서 주차장으로 돌아갔다.


주차장에서 본 에어스트림(Airstream) 캠핑트레일러의 모습~ 알루미늄 합금으로 만들어서 아주 가볍고 반짝이며, 곡선형의 외관으로 눈에 확 띄는 고급 트레일러이다. 따라서 물론, 가격도 비싸다고... 에어스트림까지는 아니라도 나중에 허접한 트레일러라도 하나 끌고 다니면 참 편하겠다는 생각을 하면서, 오늘밤 또 텐트를 칠 곳을 찾아 재스퍼 국립공원의 캠핑장을 찾아갔다.




아래 배너를 클릭해서 위기주부의 유튜브 구독하기를 눌러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Posted by 위기주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