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8. 27. 11:50다른 도시관광기

3박4일 요세미티/샌프란시스코 여행의 마지막 날, 우리는 늘 그렇듯이 바닷가 1번 도로를 따라 LA로 돌아가기로 했다.

그래서, 이제는 익숙하기까지한 항구도시 몬터레이(Monterey)의 이 간판~^^ 그러나, 오늘은 꼭 찾아가보기로 한 곳이 있었으니...

정어리(sardine) 세마리가 가지런히 누워있는 납작한 타원형 통조림 마크가 제일 위에 그려진 '캐너리로(Cannery Row)'를 꼭 찾아가보기로 한 것이었다. Cannery Row... 굳이 번역한다면 '통조림공장 골목'쯤 되겠다~

"여기는 아니야~" 지혜가 아니라고 손을 흔들고 있는 여기는, 피셔맨스워프(Fisherman's Wharf)를 감싸고 있는 방파제의 끝으로 전에도 와봤던 곳이다. 사람들의 접근을 차단한 저 철문 너머로는

까만 가마우지(cormorant)들의 둥지가 빽빽히 자리를 잡고 있다. "정어리는 너희들이 다 잡아먹었니?"

항구쪽으로는 돛을 접은 요트들과 그 요트에 몰래 올라타서 햇볕을 쪼이고 있는 물개들...

또 반대쪽으로는 수상호텔들을 배경으로 카약을 타는 분들을 볼 수 있었다. "참, 이렇게 풍경 감상하고있을 때가 아니지... 캐너리로를 찾아가야지~"

우리는 방파제를 돌아나와 벤치에서 잠시 쉬고는 다시 차에 올라서 캐너리로 표지판을 따라갔다.

지난 두 번의 방문에서는 좀전의 수상호텔, Monterey Plaza Hotel과 연결된 저 구름다리를 보고, 이 길이 캐너리로인줄 알았던 것이었다. 가로등에 배너도 걸어놓아서 "유명한 관광지라는데 왜 이리 썰렁하지?" 궁금해했는데, 진짜 캐너리로는 저 언덕을 넘어 바닷가쪽으로 비스듬히 더 내려가야 하는 것이었다.

마침내 진짜 캐너리로(Cannery Row) 발견! 'CANNERY ROW COMPANY'라고 씌여진 구름다리와 저 뒤쪽으로 유명한 '몬터레이만 수족관(Monterey Bay Aquarium)' 건물이 보여야 제대로 찾아온 것이다. (구글맵으로 지도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

옛날에 항구의 하역시설에서 도로 건너편의 통조림공장을 바로 이어서 정어리를 나르던 구름다리는 모두 3개로, 그 중 가운데에 있는 'MONTEREY CANNING CO.'라고 씌여진 구름다리 오른쪽에 만들어진 작은 광장에 가면 오늘의 주인공을 만날 수 있다.

바로 미국의 '국민작가'라고 할 수 있는 존스타인벡(John Steinbeck)의 흉상이다. 여기 몬터레이에서 내륙으로 들어가면 바로 나오는 살리나스(Salinas) 출생의 작가로 그의 소설 <Cannery Row>가 이 항구의 정어리 통조림공장을 배경으로 하고 있기 때문에, 그를 기려서 원래 Ocean View Ave.였던 이 부둣가의 길 이름을 Cannery Row로 바꾸었다고 한다.

1950년대까지는 통조림공장이었다고 하는 빨간 이 건물을 지금은 레스토랑과 기념품 가게가 들어가 있다고 한다.

흉상 받침대의 씌여진 소설 <Cannery Row>의 한 구절을 읽고 있는 지혜~ 더 유명한 소설로는 영화로도 잘 알려진 <분노의 포도>, <에덴의 동쪽> 등등이 있으며, 지혜가 6학년때 3개월 동안 영어시간에 공부한 단편소설인 <Red Pony>도 있다. 여기 몬터레이에 얽힌 소설 <캐너리로우>의 상세한 이야기와 그의 고향인 살리나스에 있는 스타인벡 국립전시관에 관해서는 아래 퀵실버님의 글을 클릭해서 보시기 바란다.

          <존 스타인벡과 캐너리 로우, 몬트레이 John Steinbeck, Cannery Row and Monterey (2010/12)>

지금은 생선 비린내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예쁜 바닷가 관광도시가 된 몬터레이(Monterey)의 통조림공장 골목의 모습이다.

(입이 삐죽한 것은 빵을 씹고있는 중이라서^^) 여기서 크램챠우더 빵을 열심히 뜯어먹으며 쉬었다가, 우리는 바닷가 캘리포니아 1번도로를 따라서, 역시 이번에 처음 들리는 1번도로의 '숨은 절경'을 찾아서 남쪽으로 내려갔다.



아래 배너를 클릭해서 위기주부의 유튜브 구독하기를 눌러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Posted by 위기주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여행기 너무 잘 읽었습니다.

    2013.08.27 15:28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