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대학교들은 공식적인 입학식은 없지만, 신입생들이 기숙사에 들어가는 날인 '무빙데이(Moving Day)'가 있다.


아침부터 많은 관광객들로 북적이는 이 곳은 미국 보스턴의 하버드 대학교(Harvard University)... 4년전에 우리 가족도 저 동상의 발에 손을 올리고 사진을 찍었었는데 (여행기를 보시려면 클릭), 이 날은 우리는 관광객으로 온 것이 아니었다~^^


동상 바로 옆의 저 빨간 건물이 지혜가 앞으로 1년간 살게 될 기숙사인 웰드홀(Weld Hall)이다. 하버드에는 모두 17개의 신입생 기숙사 건물이 있는데, 지혜가 배정받은 이 곳이 위치와 역사가 가장 좋은 곳 중의 하나로 John F. Kennedy도 1학년을 이 건물에서 보냈다고 한다.


존 하버드(John Harvard)의 발을 만지는 대신데, 그 앞으로 기숙사에서 쓸 짐을 실은 카트를 끌고 포즈를 잡은 지혜~


하버드 대학교 공식 인스타그램의 신입생 소개에도 등장을 해주셨다!


게다가 기숙사 방을 정리하고 있는데, 하버드대 총장 부부가 우연히 또 방문을 해서 기념사진도 한 장 찰칵~


깔끔하게 셋팅을 마친 지혜의 침대로, 한 호실에는 2인실 2개와 1인실 1개가 있어서 5명이 한 호실을 사용하는 구조였다.


지혜와 룸메이트가 작은 2인실을 쓰기로 해서 두 명의 책상은 거실에 놓았는데, 창 밖으로 매일 남문으로 들어온 관광객들이 동상쪽으로 걸어가는 것을 내려다 볼 수 있다.^^


우리는 전 날 밤부터 짐을 다 옮겨서 오전에 기숙사 정리를 일찍 마치고, 학교에서 제공하는 간단한 점심을 먹은 다음에, 신입생 가족 환영회가 열리는 샌더스 극장(Sanders Theatre)으로 향했다.


학교밴드의 공연으로 시작해서 하버드칼리지(Harvard College) 학장과 다른 몇 분이 연설을 했는데, 자녀와 이별하는 부모의 정신건강을 걱정해주는 내용이 대부분인게 특이했다.


환영회를 마치고 나오면서 샌더스 극장 앞에서 'H Family' 가족사진을 찍었다.


저녁까지 시간이 남아서 다시 하버드야드(Harvard Yard)로 돌아왔는데, 오른쪽에 빨간 건물이 지혜 기숙사이고, 바로 왼쪽이 유명한 와이드너 도서관이다. 정말 엎어지면 코 닿을 거리에 도서관...^^


도서관을 마주보고 학교 휘장이 걸려있는 이 건물은 메모리얼처치(Memorial Church)이다.


재학생이 인솔하는 공식 학교투어에 참가한 많은 사람들이 지나가고 있는데, 도서관 내부는 관광객들은 엄격히 출입금지라서 들어갈 수가 없다. 하지만 우리 가족은...


지혜의 하버드 학생증을 보여주고 당당히 입장해서 와이드너 도서관 내부 구경을 할 수 있었다.^^


타이타닉 호 침몰로 숨진 Harry Elkins Widener를 추모하는 메모리얼룸(Memorial Room)의 내부도 직접 보고, 계단을 올라가면 나오는 열람실에서 하버드대생들이 공부하는 모습도 직접 볼 수 있었다.


하버드야드에서 기숙사를 배경으로 엄마와 딸의 사진이 잘 나왔다.


마지막으로 지혜의 기숙사 방에 한 번 더 올라가보고 내려와서는 기숙사 정문 앞에서 잠시 휴식한 후에 저녁을 먹으러 갔다.


함께 저녁을 먹을 수 있는 아넨버그홀(Annenberg Hall) 입장을 기다리고 있는데, 환영회가 열렸던 샌더스 극장과 붙어있는 고풍스러운 건물로, 지혜 기숙사에서 걸어서 5분도 걸리지 않는 거리이다.


여기 아넨버그홀은 1학년 전용 학생식당으로 이용객이 많지 않은 아침은 다른 학년도 먹을 수 있지만, 점심과 저녁은 칼리지 1학년 신입생만 이용이 가능하다고 한다. 그것도 무제한으로...^^


앞으로 지혜가 1년동안 친구들과 밥을 먹을 식당에서, 헤어지기 전의 마지막 저녁식사를 가족이 맛있게 먹었다.


정말 해리포터의 호그와트 대연회장을 떠올리게 하는 멋진 학생식당의 내부 모습이다. "여기서 하루 세끼 밥 잘 먹고, 건강하고 즐겁게 대학생활을 해라~ 아빠는 더 이상 딴 거 바라는 것은 없다." 그리고, 저녁 7시부터 시작되는 신입생 오리엔테이션을 위해 기숙사로 돌아가는 지혜는 배웅해주고 헤어졌다.


"Don't worry, I can do it!"



Posted by 위기주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aniel khang

    8년전부터.. . 가까이에 사시기도하고.. 미국여행 내용도 좋고 자주 블로그로 보던 아가 지혜가 열심히 노력해서 좋은 결과 얻은 것.. 두분 축하드리고 지혜에게도 더 멋진 미래가 오길 기도합니다.

    2019.09.04 08:52 [ ADDR : EDIT/ DEL : REPLY ]
  2. michael kang

    입학하기 어려운 하바드 대학에 갔군요.. 축하 드립니다...

    2019.09.04 23:32 [ ADDR : EDIT/ DEL : REPLY ]
  3. 빠른바람

    축하드립니다. 멋진 출발만큼 멋진 졸업식 사진도 기다리겠습니다

    2019.09.11 01:17 [ ADDR : EDIT/ DEL : REPLY ]
    • 축하 감사합니다. 저도 빨리 졸업식 사진을 올리게 될 날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2019.09.11 03:51 신고 [ ADDR : EDIT/ DEL ]
  4. Lucky yoon

    먼저 축하드립니다. 하버드에 갈줄 알았습니다. 제 딸은 텍사스주립대애 갔습니다. 지혜에게도 축하한다고 전해주십시요.

    2019.10.02 06:08 [ ADDR : EDIT/ DEL : REPLY ]
  5. 김태현

    오랫만에 왔는데 따님이 하버드에 갔군요. ^^ 축하드립니다. 11월에 11살9살 데리고 3일 정도 여행을 갈까 하는데 혹시 추천해주실 만한 곳이 있을까요?

    2019.10.10 13:37 [ ADDR : EDIT/ DEL : REPLY ]
    • 축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여행지는 글쎄요~ 어디어디 다녀보셨는지도 모르고, 취향도 모르니... 잘 정하셔서 즐거운 가족여행 되시기 바랍니다~

      2019.10.10 21:22 신고 [ ADDR : EDIT/ DEL ]
  6. 김태현

    LA에 살고 자연위주로 요세미티,세쿼야,킹스,그랜드,엔탈롭,자이언,브라이스,세도나,데스밸리,죠수아트리를 여름에 가봤구요. 11월 겨울에 가볼만한 곳을 찾고 있습니다 ^^ 멀리 옐로스톤을 가보고 싶은데 겨울에 볼만한지,3일로 가능한지 모르겠어요. 아니면 혹시 겨울에 3일 정도 가볼만한 다른 곳이 있을지 알아보는 중인데 아는게 별로없어서 고민이네요. 혹시 여긴 어때? 하는 곳들이 있는지 여행박사님 말씀을 들아보고 싶었어요 ^^

    2019.10.10 22:23 [ ADDR : EDIT/ DEL : REPLY ]
    • 옐로스톤은 겨울에 저도 가보지를 않아서요~ 그리고 3일로는 시간도 너무 부족한 것 같습니다. 근처에 대부분은 다 가보신 것 같아서 마땅히 떠오르는 것은 없는데, 여름에 좋았던 곳은 겨울에도 좋습니다...^^

      2019.10.11 02:36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