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7대 불가사의 중의 하나라는 마추픽추가 결혼 20주년 여행지로 선정이 된 이유는 의외로 간단했다. 왜냐하면 30주년에 가는 것 보다는 조금이라도 둘 다 젊을 때(?) 가는 것이 좋을 것 같은, 여기 미국 LA에서도 멀리 떨어진, 남아메리카의 고지대에 위치해 있기 때문이었다.


위기주부 페이스북으로 이미 보여드렸던 왠지 합성같은 느낌의 마추픽추 커플사진 한 장 먼저 올리고, 아래에 전체 여행일정을 차례로 간략히 소개해드린다. 참고로 이번 여행에 페루와 이웃한 볼리비아의 우유니(Uyuni) 소금사막도 좀 무리해서 포함시킬 지를 많이 고민했었는데, 그냥 여유있는 일정으로 20주년을 즐기기로 했다. 그래서 덕분에 여행기 부제가 '쿠스코 한 주 살기'가 된 것이다.^^


긴 여행의 첫번째 목적지는 미동부 보스턴(Boston)이었다. 지혜가 다니는 대학교의 신입생 학부모를 위한 Family Weekend 행사에 참석을 해서, 이렇게 멋진 가을단풍도 구경을 하고, 박물관과 미식축구 경기도 관람을 했다. 그리고는 토요일 저녁에 지혜가 속한 하버드 대학교 오케스트라의 공연도 보았다.


          유리꽃(Glass Flowers) 전시로 유명한 하버드 자연사박물관(Harvard Museum of Natural History)

          고흐의 자화상 등 많은 명화를 여유롭게 감상할 수 있는 하버드대학교 미술관(Harvard Art Museums)

          슈퍼볼(Super Bowl)은 아니지만 하버드(Harvard)와 다트머스(Dartmouth)의 아이비리그 미식축구 관람


일요일 아침에 보스턴 공항을 출발해 애틀랜타(Atlanta)를 경유해서 남미 페루(Peru)의 수도인 리마로 향했다. 월요일 새벽에 리마(Lima)에 도착해서는 오후에 쿠스코(Cusco)로 향하는 비행기를 기다리며 공항에서 거의 노숙을 했다.^^ 그렇게 힘들게 도착한 해발 3,400 미터에 위치한 인구 40만의 관광도시이자 잉카제국의 수도였던 쿠스코의 위엄은 정말로 대단했다!


          미국 남동부의 최대도시인 애틀랜타(Atlanta)의 올림픽 공원(Centennial Olympic Park) 주변 둘러보기

          잉카제국의 수도였던 해발 3,400 미터에 위치한 관광도시 쿠스코(Cusco)의 중심인 아르마스 광장


다음날은 고도 적응을 하며 쿠스코 근교와 시내의 유적지를 간단히 돌아보았다. 걱정을 많이 한 아내는 고산증이 거의 없었는데, 의외로 높은 산에 좀 다녔다는 위기주부가 머리가 더 아팠다~ 다행히 두통약과 코카차로 자체 처방을 해서 여행을 하는데 문제가 될 정도는 아니었다.


          직소퍼즐처럼 쌓아올린 거대한 톱니모양 3층 석벽으로 유명한 잉카유적, 삭사이와만(Saqsaywaman)

          잉카제국 태양의 신전, 쿠스코 코리칸차(Qorikancha)에 있었던 그 많은 황금들은 다 어디로 갔을까?


여행사를 통해서 성스러운 계곡(Sacred Valley)의 잉카유적들을 돌아보는 '성계투어'는 정말로 저렴한 비용으로 하루를 알차게 보낼 수 있었다. (처음에는 바다에서 나는 성게를 먹는 '성게투어'인줄 알았음^^) 저 벤츠 스프린터를 타고 푸짐한 뷔페점심 포함해서 12시간 동안 관광하는 비용은 1인당 고작 20달러 정도!


          성계투어 1편: 친체로(Chinchero) 마을에서 전통염색과 시장구경, 잉카유적 위에 지어진 교회건물 등

          성계투어 2편: 모라이(Moray) 원형 테라스, 마라스 염전(Salineras de Maras), 그리고 점심뷔페 식사

          성계투어 3편: 잉카제국 마지막 항전지인 오얀따이땀보(Ollantaytambo) 유적과 스카이롯지(Skylodge)

          성계투어 4편: 페루 성스러운 계곡 투어의 마지막 목적지인 "리틀 마추픽추" 피삭(Pisac, Pisaq 피사크)


마추픽추 마을인 아구아스칼레엔테스(Aguas Calientes)는 외부와 연결된 자동차 도로도 없는 외딴 곳인데, 우리 부부는 가장 일반적인 방법인 기차를 이용해 도착해서 여유있게 마을 구경을 하며 1박을 했는데... 이 날은 하루 종일 비가 내렸다~


          포로이(Poroy) 역에서 페루레일(PeruRail) 기차타고 '마추픽추 마을' 아구아칼리엔테(Aguas Calientes)로

          아구아스칼리엔테스(Aguas Calientes)에 하루종일 내리는 비... 내일 산 위의 마추픽추 날씨는 어떨까?


정말로 인생 최고의 여행지였던 마추픽추(Machupicchu)의 신비로운 모습! 전날과 달리 거짓말처럼 비가 그치고 간간이 햇살도 나온 오전에 마추픽추를 3시간여 동안 구경을 하고, 마을로 돌아와서 로칼맥주를 곁들인 점심을 맛있게 먹었다. 그리고는 오후 마지막 기차를 타고 다시 쿠스코로 밤에 돌아와서 2박을 더 했다.


          세계 7대 불가사의 중 하나라는 페루 마추픽추(Machupicchu)를 마침내 직접 내 눈으로 내려다 보다!

          '시간을 잃어버린 공중 도시' 마추픽추(Machupicchu), 그 도시에서 보낸 시간을 잃어버리지 않기

          마추픽추(Machupicchu)와 작별하고 내려와, 아구아스칼리엔테스에서 다시 페루레일 기차로 쿠스코~


이 날은 사실 '무지개 산(Rainbow Mountain)'이라는 별명으로 유명한 비니쿤카(Vinicunca) 일일투어를 할까말까 전날까지 고민을 했지만... 왕복 8시간 차를 타고 또 힘들게 해발 5천미터에서 3시간 하이킹을 하는 것 보다는, 여유있게 릴렉스를 하기로 했다. 그래서 근교 다른 유적지도 둘러보고, 인디오 주민처럼 시내버스도 타고 시장구경도 하면서 쿠스코 한 주 살기를 마무리했다.


          쿠스코(Cusco) 시내에서 가까운 잉카유적지, 탐보마차이(Tambomachay)와 푸카푸카라(Puka Pukara)

          산제물을 바쳤던 장소라는 켄코(Qenco)와 쿠스코가 시내가 가까이 보이는 산블라스(San Blas) 전망대

          페루 '쿠스코 한 주 살기'의 마지막 밤, 박물관들 구경과 전통공연 관람, 시끌벅적했던 아르마스 광장


일요일 아침에 쿠스코 아르마스 광장에서 성대한 환송식(?)을 받으며 공항으로 가서 비행기에 탑승을 했다. 리마에 도착해서 택시를 타고 미라플로레스(Miraflores)의 숙소로 이동한 후에, 바닷가 공원에서 여러 재미있는 볼거리들과 남태평양으로 떨어지는 일몰을 구경했다.


          성대한 환송식을 받으며 쿠스코를 떠나 리마(Lima)에 도착해 관광지 미라플로레스(Miraflores)로 이동

          사랑의 공원(Parque del Amor) 키스동상이 유명한 리마 미라플로레스(Miraflores) 바닷가 여름밤 산책


처음에 약간 망설였지만, 리마에서도 시내버스를 갈아타면서 대통령궁의 근위병 교대식도 보고, 요즘 뜨는 벽화마을이라는 바랑코(Barranco)도 구경하고는, 한국사람들에게 가장 유명한 맛집에서 최후의 만찬으로 길었던 결혼 20주년 기념여행을 마무리헸다.


          시내버스를 타고 리마(Lima) 구시가지 아르마스 광장(Plaza de Armas)의 대통령궁 근위병 교대식 구경

          벽화마을 바랑코(Barranco)를 구경하고, 레스토랑 푼토아줄(Punto Azul)에서 페루 여행을 마무리하다


화요일 새벽에 미라플로레스에서 택시를 타고 리마 공항으로 가서, 미국 마이애미(Miami) 행 국제선, 텍사스 댈러스(Dallas) 행 국내선, 그리고 로스앤젤레스 행 국내선 비행기를 거의 빈 틈 없이 옮겨 탔다. 그리고 공항버스로 밸리지역으로 와서 우버를 타고 집으로 돌아왔는데, 총 이동시간이 딱 20시간이나 걸렸다.



아래 배너를 클릭해서 위기주부의 유튜브 구독하기를 눌러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Posted by 위기주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마추픽추 정말 멋진곳이네요^^
    결혼20주년 축하드립니다~

    2019.11.17 14: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정말 일생에 한 번은 가볼만 한, 멋진 곳이었습니다. 축하도 감사드립니다~^^

      2019.11.18 01:19 신고 [ ADDR : EDIT/ DEL ]
  2. 마이클

    항상 잘 보고 있습니다.. 결혼 20주년 축하 드립니다... 언젠가 한번은 꼭 가보고 싶네요... 달라스는 그냥 지나치셨군요.. 여긴 볼게 너무 없어서요..

    2019.11.18 07:07 [ ADDR : EDIT/ DEL : REPLY ]
    • 축하 감사합니다.^^ 댈러스에서는 비행기 갈아타는 시간이 촉박해서, 구경할 시간이 전혀 없었습니다. 볼게 없다고는 해도 댈러스>샌안토니오>오스틴>휴스턴 이렇게 텍사스주 여행을 한 번 해보고 싶습니다.^^

      2019.11.19 05:24 신고 [ ADDR : EDIT/ DEL ]
  3. 제이슨

    마추픽추 가는길목에 스카이롯지 호텔 일박두 하면 좋은데 6개월전 부킹이라 쉽진안아요 400미터 직벽 등반해서 유리 켑슐호텔서 자는 경험은 평생 못잊을 추억임니다

    2019.11.19 10:10 [ ADDR : EDIT/ DEL : REPLY ]
    • 오얀따이땀보 부근으로 지나가면서 절벽에 매달려 있는 것 구경만 했는데, 제이슨님은 거기 숙박해보신 건가요? 대단하십니다.^^

      2019.11.19 22:40 신고 [ ADDR : EDIT/ DEL ]
  4. 오랜만에 왔는데,,멋진 여행기가 펼쳐지기 시작합니다. 페루여행기 구경하겠습니다. 20주년 결혼 축하드리고요..

    2019.12.23 20: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