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가 가장 길고 높이 뜨는 6월말인데도, 아침에 바다안개가 아주 심해서 기온이 낮고 구름 낀 날씨를 여기 LA지역에서는 '우울한 6월' 쥰글룸(June Gloom)이라고 부른다. 특히 새벽에 낮은 산을 오르기에는 최악의 날씨라고 할 수 있지만, 꿋꿋하게 혼자 하이킹을 다녀왔다.


집에서 가장 가까운 등산로라고 할 수 있는 곳인 카바예로캐년(Caballero Canyon)의 입구로, 'caballero(카발레로, 까바예로)'라는 스페인어는 knight 또는 gentleman 뜻이라고 한다. (구글맵으로 위치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


여기 언덕들도 산타모니카 산맥(Santa Monica Mountains)에 포함되지만, 등산로 대부분은 그냥 동네 공원인 Mulholland Gateway Park와 사유지(?)에 속해 있다.


이 날의 하이킹코스 기록으로 반시계 방향으로 한바퀴 도는 거리는 4마일에 딱 2시간이 소요되었다.


예상하셨겠지만 뭐 특별한 볼거리는 없다. 그냥 들꽃들 사이로 난 오솔길을 우중충한 아침에 걷는 것이다.


이 등산로 소개글에 빠짐없이 등장하던 경사가 시작되는 곳에 있는 어설픈 벤치... 그래서 나도 사진 찍어서 올려본다~^^


녹슨 게이트가 나오면 전봇대가 길을 따라 세워져 있는 멀홀랜드드라이브(Mulholland Drive) 소방도로에 도착을 한 것이다.


여기서 서쪽으로 0.9마일 가면 타자나(Tarzana)의 토팡가 주립공원 북쪽입구가 나오고, 동쪽으로 2.2마일 가면 나이키미사일 레이더기지가 있던 샌비센테(San Vicente) 공원이 나온다. (각각의 링크를 클릭하면 하이킹 포스팅을 보실 수 있음)


걷거나 뛰거나 또는 자전거를 탄 다른 사람들을 지나치면서 동쪽으로 이 멀홀랜드 길을 좀 걷다가 왼편으로 하산을 했는데, 앞서 트레일 지도에서 보여드린 것처럼 하산 경로가 여러 개인데 가장 큰 루프를 만드는 동쪽 끝의 길로 하산하는 것이 좋다.


이 날은 아침안개가 짙어서 잘 보이지는 않았지만, 이렇게 산아래 동쪽으로 엔시노(Encino) 마을의 고급주택들과 오른편에 엔시노 저수지(Encino Reservoir)를 가까이서 구경할 수 있다.


상수원 보호구역으로 지정이 되어있어서, 엔시노 주민은 이 저수지의 물이 수도로 공급된다고 생각을 했는데, 현재는 식수로는 부적합 판정을 받아서 사용하지는 않는 상태라고 한다.


반대쪽으로는 Reseda Blvd 좌우로 위기주부처럼 아침 하이킹을 나온 사람들의 많은 차가 주차된 것이 보이고, 그 너머로는 골프장을 낀 고급주택들이 보인다. 이 날 쥰글룸의 우울한 6월 아침안개는 낮 12시가 다 되어서야 겨우 걷혔다.


재미없는 하이킹 포스팅 끝까지 읽어주신 분들을 위해 올려드리는 동영상인데, 만화 스펀지밥(Spongebob)의 실사 에피소드나 영화에 등장하는 캐릭터인 '애꾸눈 해적선장' Patchy the Pirate의 집이 엔시노에 있단다. 위기주부가 10여년전 미국 온 지 얼마되지 않았을 때, TV에서 이 장면을 보고는 Encino가 어디 있는 동네인지 찾아봤던 기억이 아직도 선명하다.^^



아래 배너를 클릭해서 위기주부의 유튜브 구독하기를 눌러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Posted by 위기주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마을이 다 보이는 정경에 앉아 가만히 하루를 정리하면 좋을 것 같아요!!
    어렸을 때는 등산을 워낙 좋아하지 않았는데 나이 들면 들수록 높은 산은 아니어도
    살짝 산책로 정도의 걷기 운동이 더 좋아지더라구요!!

    멋진 정경 잘봤습니다!

    2020.06.25 00: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말씀하신 것처럼 다음 번에는 오후 해질녘, 파란하늘 아래 가족과 함께 한 번 가봐야 겠습니다.^^ 블로그 방문 감사합니다~

      2020.06.25 00:35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