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에서 시작해 워싱턴, 오레곤을 지나 북부 캘리포니아에서 끝나는 길이 1,100 km의 캐스케이드 산맥(Cascade Range)은 태평양을 감싸는 '불의 고리(Ring of Fire)'의 일부로 레이니어(Rainier), 세인트헬렌스(St. Helens) 등의 화산이 많은데, 이 산맥 가장 남쪽의 캘리포니아에 속한 화산지역이 래슨볼캐닉 내셔널파크(Lassen Volcanic National Park)로 1916년에 미국의 11번째 국립공원으로 지정이 되었다.

9박10일 자동차 캠핑여행의 4일째인 화요일, 해발 2,040 m의 서밋레이크노스(Summit Lake North) 캠핑장에 아침해가 떠올랐다. 누룽지를 끓여 아침으로 먹고는 이 국립공원에서 가장 인기있는, 그래서 일찍 안가면 주차장에 빈 자리가 없다는 범패스헬 트레일(Bumpass Hell Trail)을 하러갔다.

전편에서 소개한 이 국립공원 간판을 보면 점선으로 그려진 산이 있는데 (보시려면 클릭), 약 40만년 전까지는 왼편에 보이는 Diamond Peak의 위쪽으로 1 km 이상을 더 솟아있던 화산인 마운트테하마(Mount Tehama)가 있었다고 한다. 그런데 모두 침식으로 깍여서 사라지고 남은 가장자리가 오른쪽에 멀리 보이는 바위절벽의 브로크오프산(Brokeoff Mountain)이라고 한다.

범패스헬 트레일을 시작하는 곳은 주차장의 동쪽 끝에 있었는데, 마스크를 쓴 모녀의 뒤로 이 국립공원에서 제일 높은 봉우리인 해발 3,187 m의 래슨피크(Lassen Peak)가 보인다.

브로크오프 산을 배경으로 우리 차를 세워둔 주차장을 줌으로 당겨봤는데, 코로나에 산불까지 겹쳐서 주차장이 한산했다.

철이 좀 지난 듯 했지만, 나지막한 보라색 루핀(Lupine) 꽃을 보니까 우리가 북쪽으로 많이 올라왔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렇게 천천히 30분 정도 평탄한 트레일을 걷다보면 바람에 실려온 유황냄새를 먼저 코로 느낀 후에,

나무 사이로 이런 풍경이 보이면 '범패스의 지옥(Bumpass's Hell)'에 도착을 한 것이다. 1864년에 Kendall Vanhook Bumpass가 이 곳을 처음 발견해서 직접 관광지로 개발을 하려다가, 땅이 꺼지면서 펄펄 끓는 진흙에 빠져 한 쪽 다리를 잃었다고 한다. 역시 지옥(Hell)이 땅 아래에 있다고 생각하는 것은 동서양이 같은 듯...

안내판을 지나 길이 두개로 갈라지는데, 당연히 우리는 더 가까이 보면서 내려갈 수 있는 왼편으로 선택했다.

곳곳에서 연기가 피어오르는 이 분지는 래슨볼캐닉 국립공원에서 가장 넓은 열수지역(hydrothermal area)으로 소위 '캘리포니아의 옐로우스톤'이라 불리는 곳이다. (구글맵으로 위치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

왼편의 뜨거운 풀(pool)과 마스크의 색깔이 거의 똑같은 듯...^^ 모자에 부착하고 찍은 액션캠 동영상은 마지막에 보여드린다.

작년 9월에 완전히 새로 만들었다는 보드워크를 따라서 연기가 많이 보이는 끝까지 걸어가본다.

제일 큰 진흙호수까지 왔는데 여기는 펄펄 끓고있지는 않았다. 왜냐하면 멀리서 보이던 연기는 사진 오른쪽 언덕너머에서 나는 것이었는데, 여기서는 가려서 보이지 않았다. 그래서 반대편 언덕에 있다는 전망대까지 계속 올라가봤다.

계속 오전의 역광이었는데, 여기 반대쪽에 전망대에 오니까 파란 하늘아래 사진이 잘 나와서 올라온 보람이 있었다.

조금 전에 걸었던 보드워크와 큰 진흙호수가 가운데 보이고, 그 오른편 아래로 언덕을 사이에 두고...

부글부글 끓고있는 머드팟(mudpot)이 있었다! 옐로스톤 국립공원을 두 번이나 방문했었지만, 그래도 또 봐도 신기하다.^^

모녀가 전망대의 노란 바위를 하나씩 차지하고 앉아서 쉬고 있다. 여기서 동쪽으로 계속 걸어가면 Cold Boiling Lake가 나온다고 하는데 너무 멀어서 주차장으로 돌아가기로 했다.

먼저 내려간 지혜와 엄마를 멀리서 찍어주고는, 위기주부는 개울 건너편의 산책로를 따라서 내려갔다.

보드워크 아래로 흐르는 진흙개울을 보면서, 좀 떠다가 천연유황 머드팩을 하면 좋겠다는 말씀을 하셨다.

주차장에서 출발해서 범패스헬을 둘러본 영상을 클릭해서 보실 수가 있다. 사진으로는 보여드리지 못하는 연기가 피어오르는 모습과 함께, 바람소리가 거슬리기는 하지만 자세히 들어보면 부글부글 끓는 소리도 좀 들린다. 유황냄새까지도 기록하고 전달을 해드릴 수 있으면 좋으련만...^^

절벽 끝에서 왜 개구리 포즈를?

주차장 거의 다 돌아가서 도로옆 언덕으로 올라가면 이렇게 레이크헬렌(Lake Helen)에 비친 래슨피크를 볼 수가 있다. 여기서 아내와 지혜는 바로 도로로 내려가 호숫가에서 기다리고, 위기주부만 주차장까지 더 걸어가서 차를 가지고 픽업을 했다.

헬렌 호숫가에서 사모님은 스마트폰을 보시고, 지혜는 래슨 봉우리를 바라고보 있다. "지혜야, 우리 저기 올라가보지 않을래?"

P.S. 한국은 추석연휴가 시작되었네요~ 연휴에 고향 가시고 또 미국여행 계획하셨던 분들도 계셨을 텐데, 올해는 코로나 때문에 모든 것이 예년과는 다른 상황입니다만, 그래도 어디에 계시던지 모두 건강하고 즐거운 연휴 보내시기를 바랍니다.^^

 

 

 

아래 배너를 클릭해서 위기주부의 유튜브 구독하기를 눌러주시면 정말 감사하겠습니다.^^

Posted by 위기주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