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12. 6. 05:47그외의 여행지들

여기 LA에서는 초등학교 4학년이 되면 캘리포니아의 역사를 조금씩 배우게 된다. 아메리카 원주민만 살던 곳에 최초로 배를 타고 해안가에 도착한 백인들인 스페인 사람들, 캘리포니아 땅을 포함하는 신생국가 멕시코의 독립, 그리고 서부개척시대에 동부에서 대륙을 가로질러 캘리포니아로 이주한 미국인들의 이야기 등이 그것이다.

대륙횡단 80번 고속도로가 지나는 해발 1,773미터의 트러키(Truckee) 마을에 있는 도너 주립기념공원(Donner Memorial State Park)은 예쁜 호수와 울창한 숲에서 캠핑과 피크닉을 하는 장소로도 유명하지만, 9박10일 자동차여행으로 갈 길이 먼 우리는 여기 비지터센터만 잠시 들려야 했다. (구글맵으로 위치를 보시려면 클릭)

비지터센터 내부에는 1846년 4월에 소가 끄는 우마차(wagon)에 짐을 싣고 동부 일리노이 주 스프링필드(Springfield)를 출발해서 캘리포니아로 이주하려던 도너파티(Donner Party) 일행들의 이야기가 시간 순서로 잘 전시되어 있는데, 코로나 때문에 안으로 들어갈 수가 없어서 이렇게 입구에서 볼 수 밖에는 없었다. 그래서 공원브로셔에 있는 지도와 그림으로 간단히 소개를 해본다~

위와 같이 약 3천마일(4,800 km)을 걸어서 캘리포니아로 이주하는데 당시 4~6개월 정도가 걸렸는데, 도너 일행은 여러 사고로 지체된 시간을 만회하고자 해스팅 지름길(Hastings Cutoff)을 선택한다. 하지만 이 지름길은 우마차가 지나기도 힘든 산길과 솔트레이크 사막을 건너야해서 오히려 더 많은 시간과 식량을 낭비하게 되고, 천신만고 끝에 선발대가 산속의 트러키 호수(Truckee Lake)에 도착한 11월초에 설상가상으로 때이른 폭설을 만나게 된다.

호수에서 조금만 더 서쪽으로 가면 나오는 마지막 고개 하나만 넘으면 내리막이었지만, 엄청나게 쌓인 눈 때문에 결국 일행들은 그 고개를 넘지 못하고 호수와 그 아래 계곡에서 추위와 배고픔을 견디며 겨울을 보내기로 한다. 다음해 1847년 4월말이 되어서야 구조대가 마지막 생존자를 구해낼 수 있었는데, 1년전 출발할 때 91명중에서 45명만이 살아남았고, 그들은 굶거나 얼어죽은 다른 사람들의 시체를 먹으며 버텼다고 한다!

전시관 안쪽으로 돌면서 이 내용들을 보고 여기로 나와야 하는건데, 역시 출구쪽도 못 들어가게 막아 놓았다. 왼쪽 테이블 위에 이 지역의 모형이 만들어져 있는데, 그 후로 이 곳의 호수는 도너레이크(Donner Lake)로, 그 넘지못한 눈 덮힌 고개는 도너패스(Donner Pass)로 불리게 되었다고 한다.

네이버에서 '도너패스'를 검색하면 동명의 삼류 공포영화가 제일 먼저 나온다. 사람을 죽여서 잡아먹었던 도너 일행 중의 한 명이 드라큘라처럼 변해서 현재까지 살아남아서, 자신의 피를 마시게 해서 식인종들을 만든다는 이야기라는데... 도너 일행의 비극이 미국에서 발생한 가장 처참한 식인의 역사는 맞지만, 영화의 내용과는 달리 잡아먹기 위해서 살인을 하지는 않았다고 한다. 참고로 이 <도너패스> 영화의 로튼토마토 평점은 9% ^^

비지터센터를 나와서 건물 동쪽에 있는 조각상을 향해 걸어가고 있는, 비행기를 타고 캘리포니아로 이주한 모녀~

멀리 서쪽을 바라보는 가족의 모습을 조각한 이 동상의 공식적인 이름은 '개척자 기념비(Pioneer Monument)'이다.

동상 부근에도 이 곳을 걸어서 지나갔던 미국서부 개척자들에 대한 설명판이 잘 만들어져 있어서, 지혜가 4학년때 배웠던 캘리포니아 역사를 떠올리면서 꼼꼼히 읽어보고 있는 모습이다.

사진을 찍어주려고 보니까 지혜가 엉거주춤하게 엄마를 붙잡는 것이 아닌가? 모녀가 동상의 모습을 따라하는 중...^^

자세히 보면 지혜가 따라한 엄마는 아기를 안고 있어서 4명의 개척자 가족인데, 아빠의 발을 붙잡고 있는 딸이 이렇게 말하는 것 같다. "Are we there yet?"

기념비 뒤쪽의 동판에는 도너파티(Donner Party)에 대한 설명과 왜 이렇게 기단을 높이 만들었는지에 대한 설명이 있다.

도너 일행을 고립시켰던 폭설의 높이인 22피트, 즉 6.7미터 높이로 기단을 만든 후에 동상을 세워서, 이 개척자 가족이 다시는 눈에 묻히지 않도록 해주고 싶었단다~

여담으로 덧붙이면 도너 일행의 사고가 있은 다음 해인 1848년에 캘리포니아 Sutter's Mill에서 금이 발견되면서 '골드러시(Gold Rush)가 시작되었고, 1860년대 제대로 된 마찻길과 철로가 만들어지기 전까지 약 200,000명이 도너 가족처럼 캘리포니아 트레일(California Trail)을 걸어서 이주해왔고, 그러면서 20,000명 정도가 도중에 사망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한다.

 

 

P.S. 본문과 관련이 없는 내용이긴 한데 '4학년' 이야기가 나와서 혹시 모르는 분을 위해 알려드리면, 미국에서는 4학년(Fourth grade) 자녀가 있는 경우에 가족이 1년동안 사용할 수 있는 국립공원 연간회원권을 공짜로 받을 수 있는 프로그램이 있습니다.

현재는 미국 정부가 운영하는 Every Kid Outdoors 홈페이지에서 바우처를 출력한 후에 국립공원 입구에서 보여주면 Annual Pass 카드를 받을 수 있습니다. 옛날에 지혜가 4학년일 때 위기주부는 몰라서 이용을 못한게 억울해서 알려드리니, 블로그 방문하시는 분들 중에 이 정보가 도움이 되시는 분들이 있기를 바랍니다~^^

 

 

 

아래 배너를 클릭해서 위기주부의 유튜브 구독하기를 눌러주시면 정말 감사하겠습니다.^^

Posted by 위기주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