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지역에서 가장 특색있고 높은 폭포가 말리부 바닷가 부근 공원에 있다는 것은 오래전부터 알고 있었는데, 수 없이 그 앞으로 지나다니면서도 갈 기회를 만드는 것은 쉽지 않았다. 지난 주 섬머타임이 시작되어 오후 해가 길어진 김에, 저녁으로 먹을 도시락을 싸서 아내와 함게 더 늦기 전에 그 폭포를 찾아 나섰다. 왜냐하면 이 폭포는 이제 곧 여름이 오면 완전히 말라버리기 때문이다.

1번 해안도로가 와인딩웨이(Winding Way)와 만나는 곳의 작은 주차장에서 트레일이 시작된다. 멀리 보이는 녹색 표지판에는 Winding Way는 사유도로(Private Road)라서 그 너머로는 주차가 절대 안 된다고 적혀있다. 주차장은 $12로 유료이기 때문에, 그냥 1번 도로변에 표지판을 잘 보고 공짜로 주차를 해도 된다.

이름처럼 구불구불한 Winding Way 도로를 따라서 걸어 올라가면 이런 으리으리한 말리부 저택들을 쉽게 볼 수 있는데, 다른 집들의 모습은 내려오는 길에 몇 장 더 소개해드릴 예정이다.

거의 전체 트레일의 절반 정도 거리를 걸어서 얕은 언덕을 하나 넘으면, 이렇게 주택가를 벗어나서 아래에 보이는 에스콘디도캐년(Escondido Canyon) 공원으로 들어가는 본격적인 트레일이 시작된다.

이 날의 경로를 가이아GPS로 기록한 것으로 왕복 3.6마일에 2시간이 걸리지 않았으니까, 아주 짧고 쉬운 트레일이라고 할 수 있다. (여기를 클릭해서 트레일의 상세기록을 보실 수 있음)

물소리가 들릴락말락 하는 골짜기로 들어가면 이렇게 잠시 나무가 우거진 그늘이 나와서 기분 좋게 걸을 수 있다.

동쪽 언덕 꼭대기에도 이렇게 집들이 보이는데, 이웃한 라티고캐년로드(Latigo Canyon Rd)를 따라서 드문드문 지어진 커다란 저택들로 정말 탁 트인 전망이 끝내줄 것 같다.

그리고 계곡을 벗어나서 폭포라고는 절대 나오지 않을 것 같은 이런 메마른 길을 걷는다. 그럴만도 한 것이... 지금 찾아가는 폭포의 스페인어 이름, 에스콘디도(Escondido)의 뜻은 '숨겨진(hidden)'이기 때문이다. 잠시 후 갑자기 어딘선가 물소리가 들리는 듯 하더니, 다시 큰 나무들이 나오고는...

이렇게 폭포가 짠 나타난다! (폭포가 안 보이신다고 생각되면, 여기를 클릭해 구글맵에 표시된 것을 확인하시기 바람^^)

정말 모처럼 트레일에서 위기주부처럼 DSLR 카메라를 든 분을 만났는데, 금발 친구의 사진을 열심히 찍어주고 있었다. "오른쪽 사진사 머리 옆으로 물방울 떨어지는 것 보이시죠? 폭포 맞습니다~"

높이 50피트, 약 17 m의 이 이끼 낀 절벽은... 옛날 2009년의 30일간의 자동차여행에서 마지막 여행기로 소개해드렸던, 산타바바라의 아래 노호키 폭포(Nojoqui Falls)를 정말 오래간만에 떠오르게 했다.

          미국/캐나다 서부 30일 캠핑여행의 마지막 방문지였던 노호키폭포(Nojoqui Falls), 그리고 여행의 끝...

이끼와 풀들이 가득한 절벽을 따라서 떨어지는 폭포의 모습을 클릭해서 짧은 동영상으로 보실 수 있다.

동영상에서도 Lower Escondido Falls라고 소개했지만, 사실 여기서 나무 오른편의 급경사로 200 m 정도 더 걸어 상류로 올라가면, 아래 사진과 같은 '진짜' 에스콘디도 폭포(Escondido Falls)가 나온다. 하지만, 중간에 로프도 한 번 나오는 미끄럽고 힘든 길에 폭포수도 부족할 것 같았고, 무엇보다 사모님과 2시간 이내로 이 날 트레일을 마치기로 굳게 약속했기 때문에 다음을 기약하기로 했다.

Upper Escondido Falls는 전체 높이가 약 50 m로 아래쪽의 3배이며, 아름답기는 10배나 된다고 한다.^^ 하지만 이렇게 많은 물이 높이서 떨어지는 모습은 겨울철에 비가 많이 온 직후에만 볼 수 있다고 하므로, 혹시 이 사진만 보고 한여름에 여기를 찾아가시는 분들은 없으시기를 바란다.

다시 와인딩웨이(Winding Way)를 따라서 차를 세워둔 곳으로 돌아가는 길... 비탈길을 따라 만들어진 멋진 정원에 바다가 바라보이는 테니스장을 가지고 있는 저 하얀집은 지금 매물로 나와있으므로, 혹시 관심이 있으신 분은 연락해보시기 바란다~

그 옆에 한창 공사가 진행중이던 현대식 주택인데, 옆으로 지나가면서 보니까 도로쪽 건물 2층에 바다와 하나가 되는 느낌의 인피니티풀(infinity pool)을 만들고 있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클래식한 느낌의 빨간 기와지붕을 올린 전형적인 말리부의 대저택까지... 위쪽 폭포를 못 봤고, 폭포수도 예상보다 적어서 좀 아쉽기는 했지만, 오랫동안 궁금했던 말리부의 '숨겨진 폭포' 에스콘디도폴(Escondido Falls)을 직접 확인한 트레일이 이렇게 끝났다.

 

 

아래 배너를 클릭해서 위기주부의 유튜브 구독하기를 눌러주시면 정말 감사하겠습니다.^^

Posted by 위기주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