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님을 모시고 떠났던 미서부 3박4일 여행의 둘쨋날의 아침은 요세미티폭포를 우리 가족이 또 '전세'내는 것으로 시작했다.

3년전과 똑같이 아침을 먹기도 전에 산책을 나왔다. 3년전과 달라진 것은 지혜의 키는 훌쩍 커버렸고, 어머님의 키는 조금 작아지신 것... 그리고 폭포의 수량이 그 때 보다는 적어졌고, 저 나무들의 키도 조금 더 커졌을 것이다.

혼자 호텔에서 계속 자고 있겠다는 지혜를 억지로 깨워서 나왔더니, 이 때까지도 지혜의 표정이 뾰루퉁하다~^^

아래쪽 Lower Yosemite Falls 앞에까지 왔다. 이렇게 우리 가족이 전세낸 폭포를 마음껏 즐기고 돌아설 때 쯤에야, 부지런한 부부 한 쌍과 삼각대에 백통렌즈를 올린 사진사 한 명이 올라왔다.

아내가 일주일 전에 예약한 요세미티랏지(Yosemite Lodge)의 발코니 모습이다. 성수기 예약은 1년전부터 시작해서 수개월 전이면 다 끝나지만, 숙박일 1주~2주 전에 많은 취소분이 나오므로 우리처럼 그걸 노리면 된다. ㅋㅋㅋ

아침을 먹고는 요세미티랏지 투숙객에게 주는 쿠폰으로 공짜 커피와 차를 마시고는 체크아웃을 했다.

파란 하늘 아래의 Upper Yosemite Falls~ 작년에 우리 가족 3명은 저 요세미티폭포 꼭대기에 올라갔었다. 음무하핫~

요세미티폭포의 바로 아래까지 가 있는 작은 사람들을 보면, 수량이 많이 줄어든 지금 폭포도 얼마나 큰 지 알 수가 있다. 이렇게 다시 요세미티폭포를 한 번 더 가까이서 구경하고는 셔틀버스 정류소로 걸어갔다.

할아버지 손 꼭 잡고, 발 맞춰서 하나둘, 하나둘... 지혜가 아기 때 가장 좋아한 사람은 엄마, 아빠도, 할머니도 아니고 할아버지였다.

셔틀버스를 타고 도착한 곳은 11번 정류소 '센티넬브리지(Sentinel Bridge)'였다. (구글맵 지도는 여기를 클릭) 정류소에서 내려 저 표지판이 있는 초원까지 걸어들어 가면,

관광기념품 사진에 찍힌 요세미티폭포의 모습을 똑같이 볼 수가 있다.

사진을 찍고 나니, 지혜가 목이 마르다고 하더니...

폭포수를 받아 먹었다~ ㅋㅋㅋ

절벽으로 둘러싸인 요세미티의 멋진 초원을 배경으로 '모녀 3대'가 찰칵~

나는 3년전에 산 하프돔이 그려진 티셔츠를 입고 하프돔을 배경으로... 저 티셔츠 정말 3년동안 지겹도록 많이 입었다. 그래서 요세미티 빌리지 기념품가게에서 다른 요세미티 티셔츠를 또 샀다! ㅋㅋㅋ 참, 사진은 없는데 빌리지에서 점심으로 사먹은 햄버거가 정말로 맛있었다.

점심을 먹고는 비지터센터를 구경하고 (John Muir 아저씨는 다음 날, 또 만나게 됨), 어디를 갈까 한 참을 고민했다. 정말 6번의 요세미티 국립공원 방문 중에서 가장 느긋한 날이었다.

우리의 결론은 요세미티에서 가장 럭셔리한 곳인 아와니(Ahwahnee) 호텔의 로비에서 휴식~ 가이드는 잠시 후 푹신한 창가의 소파로 자리를 옮겨서 달콤한 수면을 취했다.

아내가 부모님을 모시고 호텔 구경을 하면서 사진을 찍어 드렸다. 그런데, 3년전 사진과 비교를 해보니 파라솔 가운데에 서있던 커다란 나무 한 그루를 잘라낸 것이 보인다. 불쌍하게 왜 잘랐을까?

정말 다시는 없을 것 같은 느긋한 요세미티의 하루를 보내고는 공원을 나가는 길에 마지막으로 밸리뷰(Valley View)에 들렀다. 또 이 날은 처음으로 140번 도로를 따라 공원의 서쪽입구로 나가서 마리포사(Mariposa) 마을을 지나서 99번 프리웨이와 만나는 머세드(Merced)의 모텔에서 숙박을 했다.



아래 배너를 클릭해서 위기주부의 유튜브 구독하기를 눌러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Posted by 위기주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폭포가 장관입니다
    덕분에 시원한 모습을 보고 갑니다^^
    늘 행복하시고요

    2013.07.09 05: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