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의 계곡' 데스밸리 국립공원하면 뜨거운 모래언덕 샌드듄(Sand Dunes)과 해수면보나 낮다는 하얀 소금바닥 배드워터(Badwater) 등을 모두가 먼저 떠올리지만, 이번에는 그것들과는 정반대의 데스밸리 모습을 보여드린다.

유니투어 홍사장님과의 오지탐험 1박2일 여행(경로는 여기를 클릭하면 보실 수 있음)의 주무대가 된 데스밸리 국립공원 지역의 지도이다. 왼쪽 Panamint Valley Road 남쪽에서 올라가다 Wildrose Canyon Road 끝에 있는 마호가니플랫(Mahogany Flat) 캠핑장에서 1박을 하고, 다음날 오전에 해발 3,368m의 텔레스코프피크(Telescope Peak) 정상까지 등산을 했다.

지도에도 표시되어 있는 고스트타운(ghost town)인 밸러랫(Ballarat)으로 들어가는 도로에 세워진 기념비이다. 옛날 파나민트시티(Panamint City) 등의 여러 주변 광산촌의 입구마을로 전성기를 누리던 1897~1905년 기간에는 3개의 호텔과 7개의 술집, 은행, 우체국, 학교 등이 있는 인구 500명의 마을이었다고 한다. (마을 이름은 호주 출신의 이민자가 고향 오스트레일리아 빅토리아주의 금광마을 Ballarat을 그대로 쓴 것이라고 함)

조수석에 앉아있던 위기주부는 구름의 그림자가 멋있어서 그냥 찍은 것 뿐이데, 포스팅을 쓰면서 구글어스로 확인을 해보니... 가운데 약간 왼편에 멀리 가장 높게 보이는 봉우리가 바로 내일 홍사장님과 올라갈 Telescope Peak 였다! 우리의 만남은 벌써 그렇게 시작되고 있었던 것이었따~^^

와일드로즈캐년로드(Wildrose Canyon Road)는 언제 마지막으로 아스팔트 포장을 했는지가 궁금할 정도로 도로표면이 거칠었다. 하지만, 이 정도는 양호한 편이었고 저 멀리 보이는 협곡 속으로 들어가니까...

지도에 "Rough, narrow, winding road"라고 해놓은데로 도로포장이 거의 벗겨져 있고, 군데군데 갑자기 파인 곳도 많아서 조심해서 운전을 해야했다. 그리고 뜬금없이 야자수 두 그루가 등장하는 곳에는 피크닉테이블도 하나 만들어져 있어서 특이했다.

Emigrant Canyon Road와 만나는 삼거리의 표지판으로 여기서 우리는 우회전을 해서 계속 산속으로 들어가게 된다. 다시 말씀 드리지만, 일반적인 데스밸리의 관광지들을 보기 위해서 LA에서 출발해서 Stovepipe Wells 또는 Furnace Creek으로 가시는 분들은 이 길로 오실 필요없이, Panamint Valley Road로 계속 북쪽으로 올라가서 190번 도로를 만나서 우회전을 하시는 것이 좋다.

여하튼 우리는 '들장미 협곡'을 거슬러서 계속 산으로 올라가는데 (도로변에서 들장미는 보지도 못했고, 있을 것 같지도 않았음^^), 도로상태가 이 정도면 나쁘지 않다고 좋아하면서 4마일 정도를 신나게 달렸다. 그러나...!

갑자기 이렇게 도로가 완전히 비포장으로 바뀌는 것이 아닌가~ 뒷자리와 트렁크에 짐이 가득하고 봇짐까지 진 하얀 승용차 주인은 차를 여기에 세워놓고 걸어 들어간 모양인데, 공원 안내에는 일반 2WD 승용차도 Charcoal Kilns까지는 갈 수 있다고 되어있지만, 도로 상태가 생각보나 많이 나쁘기 때문에 별로 권해드리고 싶지 않다.

15분 정도 덜컹거리면서 올라가니까 정면에 돌을 쌓아서 만든 숯가마들이 마침내 나타났다. (구글맵으로 지도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

간이화장실이 있는 건너편 주차장에서 자동차 그늘의 맨땅에 앉거나 드러누워서 쉬는 사람들을 보니, 그 옛날... 낮에는 마차 밑으로 들어가 뜨거운 태양을 피하고 밤에 이동해서 겨우 데스밸리를 넘어 금을 찾아 이동했다는 '포티나이너스(49ers, Forty-niners)'들이 떠올랐다.

데스밸리 국립공원(Death Valley National Park)을 소개하는 여행책에는 항상 등장하지만, 막상 실제로 본 사람은 많지 않은 바로 그 숯가마! 와일드로즈 차콜킬른(Wildrose Charcoal Kilns)으로 정확히 10개가 만들어져 있는데, 이 사진에는 8개만 보인다. 서쪽으로 20마일 떨어진 모독 광산(Modock Mine)의 제련소에서 사용할 숯을 공급하기 위해 1877년에 이 숯가마들이 만들어졌다고 한다.

하지만, 노새가 끄는 마차로 숯을 산아래 광산까지 운반하는 것이 너무 힘들어서 3년 정도만 사용하다 그대로 방치되었기 때문에, 140여년이 지났지만 미서부에서 가장 원형 그대로 잘 보존된 숯가마라고 한다. 참고로 머독 광산의 소유주였던 George Hearst는 바로 캘리포니아 바닷가 샌시메온의 관광지 허스트캐슬(Hearst Castle)을 만든 사람으로 유명한 신문왕 William Randolph Hearst의 아버지라고 한다. (10여년전 위기주부 가족의 허스트캐슬 여행기는 여기를 클릭)

숯가마 내부로 들어가면 마지막으로 불을 피운지 140여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실제로 숯향기가 은은히 나는 것 같았다.

차콜킬른(Charcoal Kilns)에서 캠핑장까지는 1.5마일의 좁고 경사가 급한 비포장도로를 더 올라가야 하는데 표지판에 "High Clearance 4X4 Recommended"라고 써놓은 것처럼, 현재 도로상태는 정말 제대로 된 사륜구동이 아니면 끝까지 못 올라간다. 실제로 우리가 캠핑장에 있을 때 자신들의 AWD 차량이 이 도로 중간에 모굴스키(mogul ski) 코스처럼 된 곳에서 옴짝달싹을 못하고 있다고 도움을 청하러 걸어 올라온 사람들도 있었다.

초입에 손다이크(Thorndike) 캠핑장을 지나서, 우리는 무사히 목적지인 마호가니플랫 캠핑장(Mahogany Flat Campground)에 도착을 했는데, 이 곳의 고도는 무려 해발 8,133피트, 즉 2,479미터나 된다.

캠프사이트에서 동쪽 아래로 바로 보이는 하얀 소금밭이 해수면보다 86미터가 낮다는 배드워터 베이슨(Badwater Basin)이다.

텐트를 쳐놓고 내일 아침에 할 트레일이 시작되는 Telescope Peak Trailhead 답사를 했다. 정상까지 편도 7마일이라고 되어 있는데, 홍사장님이 철판 안에 있는 입산일지를 보시더니 왕복 7시간 정도가 걸릴거라고 한다.

2년전에 존뮤어트레일(John Muir Trail, JMT) 1구간(산행기 클릭!)을 함께 했던 노란 텐트를 다시 보니 반가웠다.^^ 작년에도 JMT 4구간을 했지만 (산행기 클릭!), 올해는 위기주부가 전혀 캠핑할 기회가 없었기 때문에 텐트에서 자고 캠프파이어를 하는 것이 이 날이 올해의 처음이자 마지막(99.9% 확실) 이었다. 간편식으로 저녁을 먹고는 미리 준비해 간 삼각대를 세워놓고 모처럼 별사진을 찍어보았다.

캐논 DSLR 카메라의 ISO를 최대인 25,600으로 맞추고 30초간 노출을 했다. 물론 눈에 보이던 그 많은 별들의 느낌을 제대로 보여주지는 못해서 아쉽지만, 별똥별도 하나 찍혀서 이 별사진부터 먼저 올린다.

가운데 세로로 허옇게 보이는 것은 연기가 아니라 은하수가 찍힌 것이다. 그리고 아는 별자리라고는 오리온과 북두칠성밖에는 없어서 둘을 열심히 찾았는데, 아무리 찾아도 이 많은 별들 중에서 보이지가 않았다. "별이 너무 많아서 별자리를 못 찾는건가?"라고 생각하며 포기하고 잠자리에 들려고 하는데,

홍사장님이 북쪽 나무들 위로 아슬아슬하게 모습을 드러낸 북두칠성을 마침내 찾으셨다! 박수 짝짝~^^ 그리고는 여기 춥고 높은 데스밸리 국립공원에서 한겨울 두꺼운 파카를 입은 채로 오리털 침낭에 들어가서 1박2일 오지탐험 여행의 밤을 보냈다.



존뮤어트레일, 그랜드써클과 옐로스톤 트레킹, 그랜드캐년과 모뉴멘트밸리 출사여행 전문여행사 유니투어 홈페이지 클릭



Posted by 위기주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