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 살고 있으면서도 아직도 '10월의 마지막 밤'이라고 하면, 할로윈(Halloween)보다도 가수 이용의 <잊혀진 계절> 노래가 먼저 떠오르는 구세대인 위기주부... 모처럼 미국 신세대의 할로윈 분위기를 느껴보기 위해서, 일요일 저녁에 LA 유니버셜스튜디오 헐리우드(Universal Studios Hollywood)를 방문했다~


유니버셜스튜디오에서는 매년 9월중순부터 11월초까지 매주 목/금/토/일요일 밤에 할로윈 호러나이트(Halloween Horror Nights)라는 이름으로 야간개장을 하는데, 다양한 공포체험을 할 수 있는 좁은 통로의 미로인 '메이즈(Maze)'들을 만들어 놓는다.


낮에 입장한 일반 손님들은 오후 6시에 모두 내보내고, 저녁 7시부터 새벽 2시까지 이용하는 별도의 호러나이트 티켓을 사야만 입장이 가능하다. 쉽게 말해서 놀이공원이 하루에 '이모작'을 하는 셈이다. 논농사도 아닌데...^^


박스오피스 건물 주변을 모두 음침한 붉은 조명으로 해놓은 이유는... 여기가 유령과 귀신 분장을 한, 또 전기톱을 든 직원들이 돌아다니며 관람객들을 놀라게 하는 '스케어존(Scare Zone)'이기 때문이다.


평소에 '특수효과쇼(Special Effects Show)'를 하는 무대에서는 할로윈 분위기에 맞는 라이브 공연도 진행이 되는데, 일단 더 어두워지기 전에 꼭 타봐야하는 놀이기구가 있어서 로워랏(Lower Lot)으로 내려갔다.


올 여름에 오픈한 최신의 쥬라직월드 라이드(Jurassic World: The Ride)를 타보고 (소개 포스팅을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 또 우리집 사모님이 가장 좋아하는 어트랙션인 '머미(Mummy)'도 예의상 탑승을 해줬다~^^


이어서 트랜스포머도 탈 까 했으나... 이 날 밤의 방문목적에 충실하기 위해서 건너뛰고, 저 외벽에 표시된 'STRANGER THINGS' 메이즈부터 구경을 해보기로 했다. 참고로 호러나이트 야간개장은 놀이기구는 Lower Lot의 3개와 Upper Lot의 '심슨(The Simpsons)'까지 총 4개만 운영을 하고, 해리포터나 스튜디오투어 등 나머지는 모두 운영하지 않았다.


한국 넷플릭스에서는 <기묘한 이야기>라는 제목으로 올해 시즌3까지 나온 스트레인저씽(Stranger Things)이 작년에 이어 올해도 유니버셜 호러나잇의 타이틀 테마인데, 우리 가족도 재미있게 봤기 때문에 여기는 꼭 들어가봐야 했다. 그런데, 이 사진에는 잘 안 보이지만 아내의 머리 위로 표시된 숫자는 미로입장까지 대시시간 65분... T_T


주변에 우리 부부보다 나이 많은 사람들이 있나? 두리번 거리며 35분 정도 지나서 미로를 만들어 놓은 건물 옆까지 오기는 했는데, 건물 안에도 줄이 있었기 때문에, 정말로 딱 1시간 기다려서야 메이즈로 입장을 할 수 있었다.


호러나이트 안내에 보면 메이즈(Mazes) 안에서는 동영상과 플래쉬는 안 되지만, 그냥 사진은 찍을 수 있다고 되어있다. 그래서 한 장만 찍어봤는데, 저 시즌1에 나왔던 벽에 붙인 종이들과 무엇보다도 코너를 돌면 나오는 여성 연기자가 위노나 라이더와 너무 닮아서 깜짝 놀랐었다. 우리처럼 넷플릭스(Netflix)의 <스트레인저씽>을 보신 분이라면 아주 흥미롭고, 약간 무섭기도 했던 좁은 미로의 공포체험이었다.


로워랏(Lower Lot)에서 스튜디오투어를 하는 곳으로 연결되는 여기 TOXIC TUNNEL 스케어존을 지나서, 나오는 곳들은 평소에는 일반 관람객은 출입을 할 수 없는 곳인데 호러나이트 시즌에만 특별히 오픈을 했다.


좌우로 보이는 것처럼 스튜디오투어 트램을 타고 지나가면서 본 건물셋트들이 있는 공간에 여러 개의 공포체험 미로들을 주제별로 만들어 놓았다. 무엇보다도 호러나잇을 와서 여기에 꼭 와야하는 이유는...


여기서는 간이 건물에 이렇게 맥주와 와인 등의 술을 사서 마실 수가 있었다. 물론 가격이 좀 비싸기는 했지만 맥주와 칩을 사서 할로윈 분위기를 느끼며 테이블에서 휴식을 한 시간이 이 날 가장 즐거웠던 기억이다.


"자~ 쉬었으니, 또 귀신들을 만나러 가볼까?" 이번 도전은 고전영화 '고스트버스터스(Ghostbusters)'였는데, 저 푸른색 조명을 받고있는 멋진 건물안으로 들어가 귀신체험을 한다면 좋았겠지만...


대기줄은 건물앞을 지나서 그 옆에 천막으로 막아놓은 가건물로 이어졌다. 입구에는 영화에서 본 듯한 택시(?)가 서 있는데,


손님을 기다리다 미이라가 되신 듯...^^ 고스트버스터스 메이즈도 안에 연기하는 배우들도 있고, 영화에서 본 유령들이 불쑥불쑥 튀어나와서 정말로 몇 번 깜짝 놀라기도 했었다.


올해 LA 유니버셜스튜디오 헐리우드 호러나이트의 라이브 공연은 '자바워키즈(JabbaWockeez)'라는 힙합 댄스팀이었는데, 무표정한 흰색 가면과 장갑을 끼고 공연하는 것으로 나름 유명한 미국의 댄스팀으로 라스베가스 MGM 호텔에서도 정기공연을 했다고 한다. 예의상 공연전 무대 사진만 올리는데 미국 TV프로 <아메리카 갓 탤런트> 참가자를 라이브로 보는 느낌이 들어서 재미있었다.


여전히 Scare Zone에서 열심히 맡은 바 임무를 수행하고 있는 귀신들... 옆이나 뒤에서 갑자기 나타나서 놀래키지만 절대 신체접촉은 하지 않는다. 다른 어떤 미로의 공포체험을 또 해볼까 고민하다가, 그냥 평소 낮에도 유니버셜에서 운영하는 곳인 AMC 위킹데드 어트랙션(Walking Dead Attraction)에 처음으로 들어가보기로 했다. (사실 위기주부 무서운 것 엄청 싫어함. 공포영화 극장에서 본적 한 번도 없음^^)


위킹데드 입구의 좀비들인데, 오른쪽 좀비의 분장과 연기가 정말 오싹했지만... 좀비들을 보호하기 위해서 배치된 직원이 웃고 있어서 분위기 반감~ 이렇게 그렇게 들어가보기 싫어했던 (누가?) 위킹데드 병동에도 들어가보고, 그만 (체력이 딸려서) 집으로 돌아가기로 했다.


이렇게 악마의 날개를 달고 사진을 찍는 벽도 만들어 놓았는데, 역시 귀신이나 유령보다도 더 무서운 건... 사람이다! ^^


우리도 이렇게 늦게까지 있을 줄은 몰랐는데, 새벽 1시가 다 되어서 각종 할로윈 몬스터와 유령들이 가득했던 유니버셜스튜디오를 나가고 있다. 미국 '10월의 마지막 밤' 할로윈 분위기를 놀이공원에서 밤 늦게까지 제대로 느껴보고 싶은 분들이라면 11월초까지 진행되는 유니버셜스튜디오 할로윈 호러나이츠(Universal Studios Halloween Horror Nights)를 꼭 가보시기 바란다~


1년중 할로윈 시즌에만 경험하는 유니버셜 스튜디오 호러나잇 티켓도 희망투어에서 판매합니다.



Posted by 위기주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무섭고 재미있겠는데요?ㅋㅋ
    할로윈 뺀 시월은 재미없을거 같아요!

    2019.10.06 10: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예상만큼 많이 무섭지는 않아서 다행이었습니다.^^ 블로그 방문 감사합니다~

      2019.10.06 21:13 신고 [ ADDR : EDIT/ DEL ]
  2. 호러나잇 너무 궁금했는데 이렇게 보고 가네요 ㅎㅎㅎ 근데 저는 무서워서 못갈 것 같아요 ㅎㅎ

    2019.10.08 10: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한국분들에게는 잘 알려지지 않은 이벤트라서 저도 소개해드리는 재미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생각만큼 무섭지는 않아요~^^

      2019.10.08 20:48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