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맨하탄 12

엄마와 딸 둘이서 뉴욕여행 2탄, Mid-Semester Break에 다녀온 지혜와 뉴욕여행 (10/9~13, 2018)

※아래의 모녀 뉴욕여행 포스팅은 아내가 페이스북에 올렸던 사진과 내용을 그대로 옮겨와 블로그에 올린 것입니다. 토요일 아침, 브로드웨이길을 다 막고 장터가 열렸다. 비오는 뉴욕 Ippudo Ramen, 비도 오고 춥고 이 라면집에서 두번 먹음. 라면 먹으러 뉴욕온거 같다. 락펠러 센터 앞 벌써 스케이트를 타네. 작년 12월에 왔을 때는 크리스마스 트리가 멋졌었는데... (클릭!) MoMA, 샤갈 MoMA, 이 많은 사람들이 보고있는 그림은? 바로 고흐의 MoMA, 매주 금요일 오후4시부터 8시까지 무료입장이 가능하다. 4시전에 오면 꽤 긴 줄을 서서 기다려야 되지만, 아예 5시 다 되어 갔더니 바로 들어갈수 있었다. 단 무지하게 많은 사람은 각오해야 함. 뉴욕에 왔으니 뮤지컬을 또 봐야지. 이번에는 Wa..

지혜의 카네기홀(Carnegie Hall) 연주를 핑계로 떠난, 엄마와 딸의 크리스마스 시즌 3박4일 뉴욕여행

※아래의 모녀의 뉴욕여행 포스팅은 아내가 페이스북에 올렸던 사진과 내용을 그대로 옮겨와 편집한 것입니다. Yay! New York~ 처음으로 해보는 딸하고 둘만의 여행, 다 커서 이젠 친구같다. 아빠한테는 미안하지만 참 재밌다.^^ LA에서 밤비행기 타고 토요일 아침에 뉴욕 도착해서 바로 카네기홀에서 공연 (구글맵으로 위치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 카네기홀의 작은 공연장인 Weill Recital Hall에서 열린 대회 수상자 공연에서 클라리넷을 연주하고 있는 지혜 랍스터롤 @ Luke’s Lobster 캘리포냐 촌모녀 서울 구경와서 신난 듯...^^ 지혜는 2011년과 2015년에 이은 벌써 세번째 뉴욕여행이다. (아래의 링크들을 클릭하면 이전 뉴욕여행기를 보실 수 있음) 시작은 미약하였으나 나중은 창..

뉴욕 록펠러센터(Rockefeller Center) 전망대 '탑오브더락(Top of the Rock)'에서 셀카봉 가족사진!

'세계의 수도'라 불리는 뉴욕, 그 뉴욕의 중심인 맨하탄 고층빌딩들의 마천루를 감상하는 전망대로 가장 유명한 곳을 꼽으라면, 엠파이어스테이트(Empire State) 빌딩의 86층 전망대와, 록펠러센터의 70층 빌딩의 꼭대기에 있는 '탑오브더락(Top of the Rock)' 전망대를 들 수 있다. 그리고 올해 오픈한 원월드(One World) 세계무역센터의 102층 전망대도 빼놓을 수 없겠다. 아내와 나는 엠파이어스테이트 빌딩의 전망대엔 옛날에 각자 뉴욕을 방문했을 때 올라가보았고, 이번 여행에서는 우리 가족 3명이 함께 이제 앞에 보이는 록펠러센터의 전망대를 올라가기로 했다. (구글맵으로 지도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 록펠러센터(Rockefeller Center)의 상징인 황금빛 프로메테우스 조각상이..

맨하탄비치(Manhattan Beach)의 컨트리클럽에서 열렸던 지혜와 친구의 첫번째 수영대회(?) 참가기

지혜와 친구가 한 2달 전부터 베벌리힐스 고등학교 실내체육관(농구장 바닥이 갈라지면서 수영장이 나온다는 그 곳!)에서 일주일에 두 번 수영을 배우고 있는데, 지난 주 토요일 오전에 처음으로 수영대회(라고 부를 수 있을랑가?)에 참가를 했다. 목욕가운을 걸친 전혀 선수같지 않은 모습으로 사진을 찍은 이 곳은 로스앤젤레스 국제공항 남쪽에 있는 바닷가 마을인 맨하탄비치(Manhattan Beach)의 맨하탄컨트리클럽의 수영장이다~^^ (구글맵으로 지도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 경기 시작전 동네 수영코치의 작전 지시를 듣고 있는 우리 노란 수영캡의 선수들... "그냥 저기까지 열심히 수영하는거야~" 그리하여 잠시 후, 마침내 지혜와 친구의 첫번째 수영대회가 시작되었는데... 지금 지혜는 놀고있는게 아니다~ 첫번..

미국동부여행의 마지막은 비 내리는 센트럴파크와 메트로폴리탄미술관(Metropolitan Museum of Art)

시간은 참 상대적으로 흐른다~ 빠르다가 느리다가... (갑자기 아인슈타인의 상대성이론이 떠오른다^^) 우리 가족이 오래 꿈꿔왔던 미국동부여행의 1주일이라는 기간도 그렇게 빛의 속도로 빠르게 흘러가버리고, 다시 서부로 돌아가야 하는 토요일이 되었다. 우리 1주일 여행의 모든 짐이 들어있는 두개의 작은 트렁크를 끌고 비를 맞으며 서있는 이 곳은 뉴욕 맨하탄의 센트럴파크(Central Park)이다. 전날 구경한 미국자연사박물관이 있는 81번가 지하철역에서 내려, 공원을 가로질러 건너편에 있는 메트로폴리탄미술관을 찾아가는 길이다. 비 내리는 센트럴파크에서 길을 잃다~ @Ramble 저 포즈는 아빠가 좋아하는 포즈인데... "Boom Boom Fire Power" (클릭) 대영박물관, 루브르박물관과 함께 세계 ..

"누가 여신의 발톱을 보았는가" 뉴욕 자유의여신상(Statue of Liberty) 내부에 있는 박물관과 전망대

많은 분들이 미국 뉴욕에 가면 반드시 자유의여신상(Statue of Liberty)을 구경하지만, 그 내부에 박물관이 있고 돌로 만든 받침대의 꼭대기에 있는 전망대, 심지어는 동상의 왕관까지도 올라갈 수 있다는 사실을 모르시는 분들이 많은 것 같다. 자유의여신상이 있는 리버티섬(Liberty Island)에 내린 우리는 바로 동상의 뒤쪽으로 걸어갔다. (지도는 여기를 클릭) 동상 내부로 들어가기 위해서는 페리티켓을 살 때 반드시 Pedestal/Museum Ticket으로 사야만 하는데, 가격은 일반 페리티켓과 동일하다. 하지만, 하루 3천명의 인원제한이 있기 때문에 인터넷으로 미리 예매하거나 우리처럼 아침 일찍 표를 사야만 가능하다. 입장을 위해서는 저 하얀천막에 작은 가방까지도 모두 맏기고, 표를 보..

"공짜 싫어하는 사람은 없구나~" 금요일 오후의 뉴욕현대미술관, 모마(MoMA)와 타임스퀘어의 야경

미국자연사박물관의 인파에서 빠져나와 지하철을 타고 찾아간 곳은 뉴욕 미드타운 53rd St.에 있는 뉴욕현대미술관(The Museum of Modern Art), 보통 줄여서 '모마(MoMA)'라고 부르는 곳이었다. (구글맵 지도는 여기를 클릭) 그런데, 어느 정도 예상은 했지만, 바깥에서부터 벌써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바로 매주 금요일 오후 4시 이후로 무료입장이 가능한 Target Free Friday Night 때문인데, 입장을 기다리는 줄은 코너를 돌아 반대쪽 54th St.까지 이어져 있었다! (참고로 MoMA의 성인 입장료는 $20) 10분 정도 줄을 서서 미술관 건물이 보이는 곳으로 다시 왔다. 여기서 또 10분을 더 엉금엉금 전진한 다음에 겨우 입장할 수 있었다. (그래도, 줄의 길이에 ..

유럽에서 건너온 미국이민자들의 첫관문이었던 뉴욕 엘리스섬(Ellis Island) 이민박물관과 자유의여신상

영화 의 마지막에 여주인공이 비를 맞으며 자유의여신상을 올려다 보는 장면이 있다. 20세기초에 그렇게 유럽에서 배를 타고 미국으로 이민을 오던 사람들은 자유의여신상 아래를 지나 그 옆의 '엘리스(Ellis)'라는 섬에 처음 발을 디디게 되었다. 저지시티(Jersey City)의 숙소에서 아침 일찍 전철을 타고 도착한 이 곳은 뉴저지(New Jersey)주의 리버티주립공원(Liberty State Park)인데, 여기서 페리를 타고 엘리스섬과 자유의여신상을 보러 가게 된다. 허드슨강 너머로 뉴욕 맨하탄의 스카이라인이 지척에 보이는 곳이다. 우리는 위의 지도에서 왼쪽 Liberty State Park에서 배를 타고 Ellis Island를 거쳐 자유의여신상이 있는 Liberty Island로 갔다가, 거기서..

영화 <박물관이 살아있다>의 무대인 뉴욕 미국자연사박물관(American Museum of Natural History)

뉴욕 맨하탄 다운타운 구경을 마치고 지하철을 타고 도착한 이 곳은 2006년도 영화 Night At The Museum의 무대가 되었던 미국자연사박물관(American Museum of Natural History)이다. (구글맵으로 위치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 중앙홀에서 아내가 입장권을 사는 동안에 우리가 들어 온 입구쪽을 돌아보고 사진을 찍었다. 저 앞발을 들고 있는 어마어마한 높이의 공룡화석이 시작부터 압도적이다. (여기 박물관의 어른 입장료 $16은 권장가격이므로, 반드시 다 낼 필요는 없음) 제일 먼저 들르게 되는 곳은 중앙계단을 올라오면 나오는 여기 2층의 아프리카포유류(African Mammals)관인데, 가운데 코끼리떼의 박제가 인상적이다. 동물 박제들의 전시를 소품과 배경그림을 이용해서..

낡은 도시 재활용의 종결자! 뉴욕 미드타운의 첼시마켓(Chelsea Market)과 하이라인(High Line) 공원

제목이 좀 유치하게 너무 유행을 따라가는 것 같기는 하지만, 나는 이 두 곳의 사진들을 다시 보면서, 정말 이렇게 도시의 오래되고 낡은 건물과 도로를 멋지게 탈바꿈시킨 곳이 또 있을까 싶었다~ 타임스퀘어에서 지하철을 타고 도착한 이 곳은 맨하탄 미드타운(Midtown)의 서쪽에 있는 첼시마켓(Chelsea Market)이다. 저 빨간벽돌 건물 안에 많은 사람들이 추천한 뉴욕의 새로운 관광지가 있다고 하는데... 빨리 횡단보도를 건너가 보자. (맨하탄 지도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 우리는 9th Ave 쪽에서 들어갔는데, 나는 처음에 가이드께서 입구를 잘못 찾은 줄 알았다. 녹슨 배관들이 뒤엉킨 어두침침한 낡은 공장건물에, 거기다가 헐크가 부수고 지나간 것 같은 벽을 지나가야 하다니... "여기가 관광지 ..

뉴욕 로워맨하탄(Lower Manhattan): 배터리파크, 트리니티처치, 월스트리트, 그리고 그라운드제로 등

2001년 9월 11일, 전세계를 충격에 빠트린 세계무역센터 쌍둥이빌딩 테러가 일어났던 뉴욕의 다운타운, 로워맨하탄(Lower Manhattan) 지역을 둘러본다. (구글맵으로 맨하탄 남쪽의 지도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 자유의여신상 구경을 마치고, 맨하탄으로 가는 페리를 탔다. 배를 가득채운 관광객들 뒤로 맨하탄의 약간은 부족한(?) 스카이라인이 보인다. 페리가 도착한 곳은 맨하탄 제일 아래쪽에 있는 공원인 배터리파크(Battery Park)이다. 배 위에서 천천히 맨하탄의 건물들을 감상하면서, 거의 마지막으로 배에서 내린 것 같다. 어린이들이 선착장 바로 앞에 있던 조각에서 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으로 저 멀리 자유의여신상이 조그많게 보인다. 공원을 걸어나오면서 기념품을 파는 많은 노점들과 재미있는 ..

광각렌즈로 찍어본 세계의 교차로, 미국 뉴욕 맨하탄 타임스퀘어(Times Square)의 2011년 4월 풍경

위기주부의 1주일간 미국동부여행 5일째, 나이아가라와 뉴욕의 중간쯤인 빙햄튼(Binghamton)에서 아침에 출발해 3시간만에 맨하탄 강건너 Jersey City의 예약한 호텔에 체크인을 한 것 까지는 순조로웠다. 하지만, 통행료 $8의 홀랜드터널을 지나 맨하탄 다운타운으로 들어와서, 여기 52번가에 렌트카를 반납하기까지... 대책없는 일방통행도로, 수많은 공사장과 경찰관들, 그리고 마구 차도를 건너는 뉴요커들을 피해서 여기까지 무사히 차를 몰고온 30분이 어쩌면 뉴욕여행의 하이라이트였는지도 모르겠다. 비록 차 안에서 사진 한 장 찍을 여유조차도 없었지만 말이다...^^ 홀가분한 마음으로 브로드웨이(Broadway)를 따라서 타임스퀘어쪽으로 걸어가고 있다. "왠 사람들이 이렇게 많아?!" 돌체앤가바나의 ..

반응형